한강 하구에 첫 겨울철새 큰기러기 도착

윤순영 2011. 09. 20
조회수 20675 추천수 0

겨울철 새의 월동을 알리는 전령사 큰기러기

 

 4659.jpg

 

 한강 하구에서1500여 마리의 큰기러기가  9월16일 관찰됐다. 

 

 0211.jpg

▲한강 하구에 도착한 큰기러기


4267.jpg

 

지난해보다 20일 일찍 찾아 왔다.

 

0187.jpg

▲먼 거리를 이동한 피로를 풀기 위해 쉬고 있는 큰기러기.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2급으로 지정돼 있는 큰기러기는 중간 기착지인 한강 하구에 임시로 머물다 천수만, 금강, 영산강, 주남저수지 등으로 이동해 겨울을 난다.

 

 5049.jpg

▲먹이를 먹기위 해 추수가  끝난  농경지에 큰기러기가  날아들고 있다.

 

 10월 중순께엔 한강 하구에 큰기러기 수가 약 3만 마리까지 불어난다.

 

 4593.jpg          


큰기러기는 철새들의 중간기착지인 한강 하구를 찾는 겨울철새 중 가장 먼저 찾아오는 종으로, 한번 짝을 맺으면 영원히 다른 짝을 찾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909.jpg

  ▲추수가 지금부터 시작되어 큰기러기는 먹이 구하기가  쉽지 않다.


3871.jpg

 ▲김포시 홍도평야에서 비상하는 큰기러기 떼.


4262.jpg 

 

달 위가는 새로 ‘삭금(朔禽)’이라고 불리고, 가을 새라는 의미로 ‘추금(秋禽)’이라고도 한다.   

 

4203.jpg    

4270.jpg


4143.jpg     

4256.jpg

 

한강 하구가 겨울철새의 중간기착지로 매우 중요한데도 농경지 매립 등 서식지 파괴가 심각하다.

 

4250.jpg

 

5064.jpg


윤순영/ 한겨레 물바람숲 필진,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초콜릿의 눈물…‘상아 해안’에 코끼리 대신 카카오 농장초콜릿의 눈물…‘상아 해안’에 코끼리 대신 카카오 농장

    조홍섭 | 2020. 10. 30

    한때 서식 중심지, 이젠 보호구역 25곳 중 21곳서 절멸국립공원 안에도 불법 카카오 농장19세기 말 프랑스가 식민지로 개척한 코트디부아르는 ‘상아 해안’이란 말뜻 그대로 서아프리카에서 코끼리가 가장 많이 살던 곳이었다. 그러나 최근의 조사 ...

  • 어린이집 마당을 잔디로 바꾸자 ‘면역강화 박테리아’ 늘었다어린이집 마당을 잔디로 바꾸자 ‘면역강화 박테리아’ 늘었다

    조홍섭 | 2020. 10. 29

    하루 1시간 반 흙 만지고 자연물 갖고 놀자 피부와 장내 미생물 변화, 면역체계 강화도시민은 과거보다 훨씬 깨끗한 환경에서 사는 데도 아토피와 알레르기 같은 질환은 더 늘어난다. 그 이유를 자연과 접촉이 줄면서 우리 몸의 미생물 다양성이...

  • 모랫둑 쌓아 설탕물 빼내는 개미의 ‘집단 지성’모랫둑 쌓아 설탕물 빼내는 개미의 ‘집단 지성’

    조홍섭 | 2020. 10. 28

    모래로 사이펀 만들어 익사 줄이고 손쉽게 설탕물 확보사람 말고도 도구를 쓰는 동물은 침팬지, 까마귀, 문어, 개미 등 많다. 그러나 고체가 아닌 다루기 까다로운 액체 먹이를 얻는 데 도구를 쓰는 동물은 훨씬 적다. 침팬지는 깊은 구멍 ...

  • 고양이 ‘윙크’는 미소, “대화 시작하자”는 신호고양이 ‘윙크’는 미소, “대화 시작하자”는 신호

    조홍섭 | 2020. 10. 27

    낯선 이도 윙크하면 접근 허용…긍정적 소통수단 확인한 쪽 눈을 살짝 감았다 뜨는 윙크는 사람의 묘한 소통수단이지만 고양이도 비슷한 행동을 한다. 고양이 ‘윙크’는 두 눈을 서서히 감아 실눈 또는 감은 상태를 잠깐 유지하다 뜨는 동작이다...

  • 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

    조홍섭 | 2020. 10. 26

    브룩스강 연어 잡이 나선 2200여 불곰 대상 온라인 투표 결과점보기에서 이름을 얻은 이 거대한 수컷 불곰이 연어 사냥 명당에 나타나면 다른 불곰은 자리다툼은커녕 슬금슬금 자리를 피하기 바쁘다. 미국 알래스카 캐트마이 국립공원 및 보호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