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곰개미, 새끼로 만든 뗏목 만들어 홍수 대피

조홍섭 2014. 02. 20
조회수 30463 추천수 0

바닥에 애벌레 깔고 위에 일개미 3~4겹, 중앙엔 여왕개미 위치

이타주의 아니라 물에 몇 시간 잠겨도 끄떡 없어, 애벌레는 부표 구실

 

 d 갈베츠.jpg » 홍수로 물이 차오르자 유럽 곰개미가 무리를 이뤄 뗏목을 만들고 있다. 사진=D. 갈베츠, <플로스 원>

 

사회적 동물의 특징 가운데 하나는 역경에 집단적이고 유기적으로 대처한다는 점이다. 개체 혼자는 이기기 힘든 생태적 도전에도 살아남는다. 재래종 꿀벌이 혼자 힘으로는 도저히 대항하지 못하는 커다란 장수말벌에 맞서기 위해 장수말벌 주위를 수많은 일벌이 둘러싸 ‘익혀’ 죽이는 전략을 쓰는 것은 그런 예이다.(■ 관련 기사: 꿀벌, 무법자 장수말벌 공처럼 말아 ‘열폭탄’)
 

개미도 그런 전략을 잘 발휘한다. 남아메리카 잎걷이개미는 군대개미가 침입했을 때 몸집이 큰 일개미와 작은 일개미가 정교한 방어선을 구축해 막는다.
 

싸움이 아니라 재해에 맞설 때도 집단의 힘을 발휘한다. 특히 범람원에 사는 개미는 늘 홍수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 빗물에 씻겨 떠내려가면 무리가 흩어지고 물고기 밥이 될 수도 있다.
 

아마존 열대우림에 사는 불개미의 한 종은 홍수가 나면 여왕개미를 안전한 안쪽에 넣은 채 일개미들이 여러 겹으로 둘러싼 뗏목을 만들어 떠내려간다. 뭍에 닿으면 신속하게 새로운 집단을 건설한다. (■ 관련 기사: 불개미, 여왕 모시고 공처럼 뭉쳐 ‘뗏목’)
 

그런데 큰턱과 발목마디발톱을 서로 이어 뗏목을 만들 때 문제가 하나 있다. 누가 물속에 처박히는 뗏목 밑부분에 자리 잡을까가 딜레마로 떠오른다. 과연 이들이 이타주의로 이 문제를 푸는지 실험한 이들이 있다.
 

제시카 퍼셀 스위스 로잔대 생태학자 등 스위스 연구진은 온라인 공개 학술지인 <플로스 원> 19일치에 실린 논문에서 개미가 몸 뗏목을 만들 때 꼭 이타주의가 필요한 건 아니라는 사실을 밝혔다.
 

j. 불라.jpg » 스위스 알프스 산맥에 있는 유럽 곰개미 서식지. 범람원이어서 늘 홍수의 위험에 직면한다. 사진=J. 블라, <플로스 원>

 

연구진은 유럽의 알프스와 피레네산맥 범람원에 흔하게 서식하는 유럽 곰개미(포르미카 세리시)를 대상으로 실험실에서 수위를 올려가며 개미들이 어떻게 행동하는지 관찰하고 정량적으로 측정했다.
 

물이 차오르면 일개미들은 여왕개미와 장차 개미가 될 애벌레를 한 곳에 모은 다음 일개미가 그 주변에 몰려든다. 물이 차츰 차오르면 일개미는 서로 뭉치는데 여왕개미를 무더기의 중심부에 자리 잡도록 조금씩 옮긴다. 마침내 수위가 올라 개미 무더기가 뗏목이 돼 떠내려가도 여왕개미는 물이 닿지 않는 안전한 곳에 위치하는 것이다.
 

그런데 여왕개미와 함께 중앙에 위치해야 할 것 같은 애벌레는 뗏목의 바닥에 깔아놓는 사실이 드러났다. 일개미들은 홍수가 나 떠내려갈 지경이 되면 애벌레를 큰턱으로 물어 부지런히 바닥에 깔고 그 위에 일개미가 3~4층 서로 몸을 연결해 뗏목을 형성하는 것이다.

 

애벌레를 바닥에 깔고 뗏목을 만드는 개미의 모습 동영상

 

 

연구진은 실험 결과 애벌레는 3시간 동안 물에 잠겨도 거의 피해가 없어 뗏목의 재료가 되지 않은 유충에 견줘 부화율이 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게다가 애벌레는 일개미보다 부력이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애벌레를 바닥에 깐다 해도 뗏목을 이루는 일개미의 일부는 물속에 위치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연구진의 실험 결과 개미를 8시간 동안 물속에 완전히 잠가 놓아도 79%가 살아났고 한 시간쯤 뒤에는 움직이기 시작했다.
 

물에 빠진 개미는 한동안 움직이지 못하고 회복에도 시간이 걸리는 손해를 보긴 하지만 그리 큰 비용은 아니다. 애벌레를 뗏목 바닥에 깐 개미들이 그렇지 않은 개미들보다 회복 시간이 짧아 홍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Purcell J, Avril A, Jaffuel G, Bates S, Chapuisat M (2014) Ant Brood Function as Life Preservers during Floods. PLoS ONE 9(2): e89211. doi:10.1371/journal.pone.0089211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얼굴에 손이 가는 이유 있다…자기 냄새 맡으려

    조홍섭 | 2020. 04. 29

    시간당 20회, 영장류 공통…사회적 소통과 ‘자아 확인’ 수단 코로나19와 마스크 쓰기로 얼굴 만지기에 어느 때보다 신경이 쓰인다. 그런데 이 행동이 사람과 침팬지 등 영장류의 뿌리깊은 소통 방식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침팬지 등 영장류와 ...

  • 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쥐라기 바다악어는 돌고래처럼 생겼다

    조홍섭 | 2020. 04. 28

    고래보다 1억년 일찍 바다 진출, ’수렴 진화’ 사례 공룡 시대부터 지구에 살아온 가장 오랜 파충류인 악어는 대개 육지의 습지에 산다. 6m까지 자라는 지상 최대의 바다악어가 호주와 인도 등 동남아 기수역에 서식하지만, 담수 악어인 나일악어...

  • ‘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과일 향 추파’ 던져 암컷 유혹하는 여우원숭이

    조홍섭 | 2020. 04. 27

    손목서 성호르몬 분비, 긴 꼬리에 묻혀 공중에 퍼뜨려 손목에 향수를 뿌리고 데이트에 나서는 남성처럼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수컷도 짝짓기철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 과일 향을 내뿜는다. 사람이 손목의 체온으로 향기를 풍긴다면, 여우원숭이는 손목 분...

  • 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뱀을 향한 뿌리 깊은 공포, 새들도 그러하다

    조홍섭 | 2020. 04. 23

    어미 박새, 뱀 침입에 탈출 경보에 새끼들 둥지 밖으로 탈출서울대 연구진 관악산서 9년째 조사 “영장류처럼 뱀에 특별 반응” 6달 된 아기 48명을 부모 무릎 위에 앉히고 화면으로 여러 가지 물체를 보여주었다. 꽃이나 물고기에서 평온하던 아기...

  • 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금강산 기암 절경은 산악빙하가 깎아낸 ‘작품'

    조홍섭 | 2020. 04. 22

    북한 과학자, 국제학술지 발표…권곡·U자형 계곡·마찰 흔적 등 25곳 제시 금강산의 비경이 형성된 것은 2만8000년 전 마지막 빙하기 때 쌓인 두꺼운 얼음이 계곡을 깎아낸 결과라는 북한 과학자들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북한의 이번 연구는 금강산을...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