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면광산 인근 주민들 집단질환

조홍섭 2009. 01. 05
조회수 9793 추천수 0
정부, 충남 홍성군 일대 조사
다른 석면광산도 피해 가능성
 
 
“석면 파쇄하는 날이면 마을에 안개낀 것처럼 석면가루가 날렸죠.”

 
충남 홍성군 광천읍 상정리 덕정마을에 사는 이아무개(43·여)씨는 5일 “석면 가루가 마루, 장독대에도, 널어놓은 빨래에도 뽀얗게 내려 앉았다”며 어릴 때 기억을 더듬었다. 덕정마을 인근에선 아시아 최대 규모 백석면 광산인 광천광산이 1980년까지 운영됐다.

 
석면광산에서 날아온 석면 가루가 마을 주민들에게 석면 관련 질환을 일으킨 사실이 환경부 용역 조사 과정에서 확인됐다. 안연순 동국대 교수(산업의학)는 “홍성군 광천읍 상정리와 은하면 화봉리, 보령군 청소면 정전2리와 오천면 교성2리 등 석면광산 3곳에 인접한 마을 4곳과 대조지역인 광천읍내 등 5곳의 주민 215명 가운데 정밀 검사에 응한 33명을 컴퓨터 단층(CT) 촬영을 해 보니, 대부분에게서 석면폐증 등 석면 노출에 따른 질환이 관찰됐다”고 말했다. 안 교수는 석면 질환으로 진단된 사람의 정확한 숫자는 밝히지 않았다. 안 교수는 “석면광산에서 1㎞ 이상 떨어진 주민들에게까지 석면폐증이 관찰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의 석면폐증 진단자 수를 두고 전문가들 사이에 상당한 이견이 있다”며 “4월까지 추가 정밀조사를 벌여 정확한 결과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마을 주민들은 “동네를 덮었던 하얀 가루가 이렇게 무서운 것인 줄 몰랐다”며 대책을 호소했다. 덕정마을 노인회장 이경석(81)씨는 “아버지와 작은아버지 등 마을에 잔기침을 하다 세상을 뜬 분들이 많다”며 “정부가 지하수와 땅 오염 조사, 주민 치료, 보상 등 서둘러 대책을 세워 달라”고 말했다.

 
석면은 소량으로도 치명적인 석면암을 일으킬 수 있어, 채광부터 석면 제품의 제조·사용·폐기까지 모든 과정에서 광범위한 건강 피해를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따라서 다른 석면광산에서도 비슷한 피해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 현재 국내에 가동 중인 석면광산은 없으나, 1980년대까지만 해도 충남 홍성·보령·서산·청양, 경기 가평, 경북 영풍, 강원 영월·홍천  등 전국 21곳에서 석면광산이 운영됐다.

 
홍준석 환경부 환경전략실장은 “석면광산 작업자와 인근 주민들의 피해가 매우 우려할 만한 수준인 것은 사실”이라며 “이른 시일 안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수, 홍성/송인걸 기자 jsk21@hani.co.kr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3D 가짜 거북 알’로 불법 유통망 추적‘3D 가짜 거북 알’로 불법 유통망 추적

    조홍섭 | 2020. 10. 23

    코스타리카서 현장 시험 성공, 1시간마다 위치 정보 전송입체(3D) 프린터로 만들어 겉모습은 진짜와 똑같고 안에는 위성 위치추적 장치를 넣은 가짜 거북 알이 개발돼 불법 채취꾼을 잡고 유통망을 파악하는 데 쓰일 수 있게 됐다. 중미 코스...

  • 우리 몸엔 늦가을과 늦봄 두 계절만 있다우리 몸엔 늦가을과 늦봄 두 계절만 있다

    조홍섭 | 2020. 10. 22

    늦가을엔 바이러스 감염 대응…‘겨울잠’ 단백질도 많아져온대지역에 사는 사람이라면 4계절은 가장 분명한 환경 변화이다. 그러나 실제로 우리 몸은 4계절이 아닌 2계절을 산다는 사실이 분자 차원의 추적 연구결과 밝혀졌다.미국 스탠퍼드대 연구자...

  • 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꽃샘추위 한 번에 어린 제비 사망률 곱절로

    조홍섭 | 2020. 10. 21

    더워진 봄 산란 앞당기면 새끼 굶주릴 위험 커져, 30년 장기연구 결과기후변화는 평균으로 오지 않는다. 봄은 일찍 찾아오고 평균기온은 오르지만 꽃샘추위는 잦아진다. 동물이 기후변화에 적응하는 일이 만만치 않다는 사실이 장기 현장연구로 밝혀...

  • 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한국인에는 비만과 당뇨 막는 ‘쌀밥 유전자’ 있다

    조홍섭 | 2020. 10. 19

    인도보다 3천년 앞서 쌀 재배, 고혈당 막는 유전적 적응 일어나한국인을 비롯한 동아시아인은 오랜 벼농사 덕분에 고탄수화물 식사로 인한 비만과 당뇨병 등의 부작용을 막는 유전적 적응을 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오랜 목축 역사가 있는 유럽 ...

  • 냄새로 코로나 검사, 개 활용 연구 활발냄새로 코로나 검사, 개 활용 연구 활발

    조홍섭 | 2020. 10. 16

    헬싱키 공항 현장 배치…80∼90% 정확도 감염자 실시간 찾아요양원 식구들이 아침마다 돌아가며 개와 아침 인사를 나누는 것만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 사람보다 10만배나 뛰어난 개의 후각을 이...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