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않겠다는 약속 외부 압력에 뒤집혀"

조홍섭 2008. 12. 24
조회수 9292 추천수 0
 대운하 발언으로 정직 김이태 건기연 연구원 인터뷰
"앞으로 누가 양심선언할까요."
명예훼손 인정못해 법적 대응도 고려
 

김이태11.jpg

 
 
“앞으로 어느 누가 바른말을 하겠습니까?”

 
대운하 양심선언 때문에 과거 어느 해보다 잔인한 크리스마스를 맞게 된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기연)의 김이태(48·사진) 연구원은 “참담하다”고 말했다. 건기연으로부터 정직 3개월 처분을 받은 그는 24일 <한겨레>와 한 전화통화에서 “앞으로 저처럼 양심선언을 할 제2의 인물이 나오는 것은 더욱 힘들어진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 5월 포털사이트 ‘다음’의 토론방 ‘아고라’에 ‘대운하에 참여하는 연구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건기연이 국토해양부로부터 연구용역 의뢰를 받은) 한반도 물길 잇기 및 4대강 정비계획의 실체는 대운하 사업”이라고 폭로한 바 있다. 건기연은 당시엔 “용역 내용을 유출한 게 아니라 개인 의견을 말한 것에 불과해 보안규정 위반이 아니다”라며 징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가 약속을 뒤집었다. 지난 9월 조용주 원장 부임 뒤 11월말부터 김 연구원에 대한 비공개 특별 감사를 벌인 데 이어 23일 징계위원회에서 결국 3개월 정직 처분을 내렸다.

 
김 연구원은 “처벌하지 않겠다고 표명해놓고 이를 뒤집는 건 건기연 내부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고 나름대로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그래서 더 징계를 받아들이기 싫었고, 혐의도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건기연에서는 “대운하 폭로가 사회 혼란을 부추기는 등 건기연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내부 취업규칙상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들이댔다.

 
김 연구원은 “어차피 외부 압력에 따라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게 건기연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안타깝지만 저만 좀 참으면 된다 싶어 징계 결정을 받아들이려 합니다. 나 때문에 아내도, 노동조합도 마음고생이 심했습니다.”

 
김 연구원에 대한 징계 처분이 내려지기 직전 그의 부인 류종숙씨는 다음 아고라에 ‘김 연구원의 아내입니다’라는 글을 띄웠다. 이 글에는 김 연구원이 초년 연구원생 시절 업무 도중 맨홀 뚜껑에 엄지발가락 윗부분이 절단된 일을 당하고도 산업재해 처리를 하지 않은 일, 엄동설한에 부랑인 같은 노인을 집에서 묵게 한 일 등 김 연구원의 면모를 잘 보여주는 사연이 담겨 있다. 김 연구원은 “산재로 처리하면 윗사람이 회사로부터 주의나 경고를 받을까 봐 그랬다. 또 노인이 쓰러져 계셨는데 당연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 연구원은 서울대 환경계획학과를 졸업한 뒤 줄곧 연구자의 길을 걸어왔다. 주위에서는 “정직 기간 잠시 여행이라도 갈 것”을 권유하지만, 그는 “공식 업무는 못 보더라도 (처리해야 할) 과제가 쌓여 있다. 집에 있든 회사에 나가든 관련 논문이라도 계속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징계 조처에 법적 대응을 하는 것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창석 기자 number3@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징그런 해충이라뇨? 남극 크릴처럼 육상생태계의 밥”“징그런 해충이라뇨? 남극 크릴처럼 육상생태계의 밥”

    조홍섭 | 2020. 09. 21

    인터뷰: 이강운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장나비목 애벌레 전문 도감 ‘캐터필러’ 1∼4권 출간24년간 애벌레 608종 기록, “생물 소재 가치 커”  “크릴이 남극 생태계에서 가장 중요한 먹이인 것처럼 나비·나방의 애벌레는 육상생태계의 ‘밥...

  • ‘아마존 인턴’의 6주…“뱀, 개구리 덕분에 꿈 같았죠”‘아마존 인턴’의 6주…“뱀, 개구리 덕분에 꿈 같았죠”

    조홍섭 | 2019. 10. 29

    ‘아마존 탐사기’ 낸 전종윤씨일손 부족한 연구기관에 지원페루 열대우림서 생태조사 열대동물 이렇게 예쁠 줄이야손바닥 크기 바퀴벌레와얼굴만 한 개구리도 만나 모기 뜯기...

  • “세계 최빈국이지만 행복한 이유는 ‘자연보전’”“세계 최빈국이지만 행복한 이유는 ‘자연보전’”

    조홍섭 | 2019. 05. 27

    [인터뷰] 부탄 생물성다양성센터 감독관 린첸 도르지환경과공해연구회 ‘30돌 기념’ 초청동북아생물다양성연과 한라산 답사“부탄 고산지대 식물과 비슷해 신기” 열대림~7천m 설산 ‘생물종 핫스폿’벵골호랑이 150마리 전국 ‘어슬렁’“농지 국토 ...

  • 사람 보기 좋은 투명 방음벽, 새들에게는 ‘죽음의 유리벽’사람 보기 좋은 투명 방음벽, 새들에게는 ‘죽음의 유리벽’

    조홍섭 | 2018. 08. 06

    인터뷰-김영준 국립생태원 동물병원 부장국도 4호선 도롯가 살펴보니어치, 청딱따구리, 솔부엉이…‘새들의 무덤'이 되어 있었다지난해부터 국립생태원 실태 조사 중“최근 설치된 투명 방음벽이 문제고속도로만 30㎞, 서울만 67㎞충돌방지 테이프 붙이고,...

  • “청천강 트인 갯벌 보니, 옛 새만금 생각났다”“청천강 트인 갯벌 보니, 옛 새만금 생각났다”

    조홍섭 | 2018. 06. 11

    인터뷰: 8번 방북한 나일 무어스 '새와 생명의 터' 대표2015년부터 북한 습지 조사한한국 사는 영국인 조류학자9번째 방북하는 길에 만났다“언덕, 초원, 논, 갈대밭, 갯벌…수십년 전 남녘 습지의 모습 간직이미 사라진 종달새·때까치 흔하고문덕에...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