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 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 | 환경뉴스

    조홍섭 | 2019.11.21

    속도와 경제성보다 생태적 결을 살려야세종시는 갓 태어난 도시이다. 신도심은 옛 연기군 땅을 완전히 복토하고 새로 들어앉았다. 성토된 후 과거는 모두 땅에 묻혔고, 사람들은 떠나갔다. 여덟 남매를 낳아 키워 내보냈던 고향 집도 사라졌고, 염 조기 머리에 이고 팔러 나간 엄마를 기다리던 월산...

  • 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 | 환경뉴스

    조홍섭 | 2019.11.20

    외형, 느낌, 속성 놀랍게 비슷…“진품 수요 더 늘려” 비판도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인 코뿔소의 밀렵을 막을 수 있을 만큼 진짜와 속속들이 똑같은 가짜 코뿔소 뿔을 말총으로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말꼬리 털로 진짜 코뿔소 뿔과 구분하기 힘든 가짜 뿔을 값싸고 쉽게 만들어 시장에 내놓는다면, 고가...

  • 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 환경뉴스

    조홍섭 | 2019.11.19

    고립된 벙커 100만 마리 일개미 집단…동료의 주검이 유일한 먹이캄캄하고 추운 데다 먹이가 전혀 없는 콘크리트 방에 100만 마리의 일개미가 고립됐다. 그곳에서 개미들이 여러 해 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동료의 사체 덕분이었다.폴란드 서부 독일 국경 가까운 템플레보에는 1960년대부터 소련의...

  •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 환경뉴스

    조홍섭 | 2019.11.15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를 어떻게 극복할까.우리나라에 널리 분포하는 관박쥐는 ...

  • 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 | 환경뉴스

    조홍섭 | 2019.11.14

    나무 밑에 버린 열매·씨앗이 86종 먹여 살려…‘솎아내기’일 수도 ‘자연에 낭비란 없다’고 흔히 말한다. 한 생물의 배설물까지 다른 생물의 유용한 자원이 된다. 그러나 앵무새를 보고도 이런 격언이 맞는다고 느낄까.앵무새는 야생이든 집에서 기르는 개체이든 음식을 낭비한다. 과일이든 씨앗이든...

  • 쥐와 꿀벌 이어 꽃게도 미로학습 통과쥐와 꿀벌 이어 꽃게도 미로학습 통과 | 환경뉴스

    조홍섭 | 2019.11.13

    갈림길 5곳 복잡한 미로 통과…2주 뒤에도 기억 유지미로학습에 나선 생쥐는 여러 갈래 길에서 막다른 골목을 피해 목표에 도달하는데, 반복을 통해 시행착오를 줄인다. 척추동물뿐 아니라 꿀벌과 개미 등 곤충도 이런 공간학습 능력을 보인다.뇌가 작아 복잡한 행동을 하지 못한다고 알려진 해양 무척추...

  • 추운 곳 새알은 왜 짙은 색일까추운 곳 새알은 왜 짙은 색일까 | 환경뉴스

    조홍섭 | 2019.11.12

    짙은 색 알일수록 느리게 식고 빨리 더워져한여름 손에 쥔 초콜릿 아이스크림은 바닐라 아이스크림보다 빨리 녹아내린다. 짙은 색이 열을 더 잘 흡수하기 때문이다. 체온이 환경에 따라 바뀌는 변온동물에게 열을 얼마나 잘 흡수하는지는 생사가 달린 문제다. 그래서 고위도로 갈수록 도마뱀의 색깔이...

  • 피라냐의 '최강 이빨' 유지 비결은 통째 교체피라냐의 '최강 이빨' 유지 비결은 통째 교체 | 환경뉴스

    조홍섭 | 2019.11.11

    2∼4달마다 턱 한쪽 위·아래 한꺼번에 갈아‘식인 물고기’란 별명은 과장이지만, 물고기 포식자인 피라냐는 톱니처럼 날카롭고 강력한 이를 자랑한다. 피라냐는 면도날처럼 날카로운 이를 유지하기 위해 턱의 절반씩 무뎌진 이를 통째로 교체하는 사실이 확인됐다.매슈 콜만 미국 워싱턴대 생물학자 등 미...

  • 쥐 잡는 원숭이, 기름야자 농장 친환경 바꿀까쥐 잡는 원숭이, 기름야자 농장 친환경 바꿀까 | 환경뉴스

    조홍섭 | 2019.11.08

    과일보다 쥐 선호, 40마리 무리가 1년에 3천 마리 포식열대우림을 베어내고 들어선 기름야자 플랜테이션에서는 가공식품 등에 쓰여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소비되는 식물성 기름인 팜오일을 생산한다. 서식지를 빼앗긴 원숭이들은 기름야자 농장에 몰려들어 농민들의 원성을 샀다.그러나 뜻밖...

  • 내년 쓰레기 대란을 피하려면 쓰레기 감량 급하다내년 쓰레기 대란을 피하려면 쓰레기 감량 급하다 | 환경상식 톺아보기

    이동수 | 2019.11.07

    수도권매립지 반입총량제 내년 시행, 10% 삭감 어기면 반입정지 조처 가능2020년부터 서울·경기·인천은 수도권쓰레기매립지에 반입되는 폐기물량을 2018년 반입량보다 10% 줄여야 한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2020년부터 반입총량제를 실시하면서 2020년 반입량을 2018년 전체폐기물 반입량의 90%로 정했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