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도 '긁적', 깃털 갉아먹는 원시 이 발견

조홍섭 2019. 12. 18
조회수 7226 추천수 1
1억년 전 호박 속 화석 발견…공룡도 이·벼룩에 시달렸다

d1.jpg » 깃털공룡의 깃털을 갉아먹다 나뭇진에 빠져 호박으로 굳은 약 1억년 전 이의 모습. 타이핑 가오 제공.

털이나 깃털이 달린 더운피 동물은 예외 없이 이, 벼룩, 진드기 같은 피부 기생충에 시달린다. 약 1억년 전 공룡시대에도 상황은 마찬가지였음이 화석 기록으로 밝혀지고 있다.

미얀마에서 발굴된 9900만년 전 나뭇진이 굳어 광물이 된 호박 속에서 고대 이로 득실대는 깃털공룡의 깃털이 발견됐다. 일부 이는 발톱으로 깃털의 가지를 단단히 움켜쥐고 있고, 이가 갉아먹어 손상된 깃털도 발견됐다.

타이핑 가오 중국 수도사범대 고생물학자 등 중국 연구자들은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이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자들은 “이번 연구로 적어도 백악기 중반 초기 조류를 포함한 깃털공룡이 퍼져 나가면서 깃털을 먹는 곤충이 출현했음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이제까지 깃털을 먹는 이 가운데 가장 오랜 것은 독일에서 발견된 신생대 에오세인 4400만년 전 화석이었다.

d2.jpg » 공룡 깃털 하나에 들러붙은 9마리의 원시 이 화석(위). k를 확대하면 온전한 깃털(흰 별)과 이가 손상한 부위(검은 별)가 보인다. 타이핑 가오 외 (2019) ‘네이처 커뮤니케이션’ 제공.

연구자들은 원시 새나 깃털공룡의 깃털이 들어있는 수많은 호박 화석 속에서 이 유충이 들어있는 2개를 찾아냈다. 한 호박의 깃털에는 이 9마리가 깃털에 들러붙거나 주변에 놓여 있었다.

이번에 발견된 이는 현생 이와 마찬가지로 날개가 없고 크고 강한 씹는 입과 4개의 이빨을 지녔지만, 짧고 강한 더듬이와 발톱은 전혀 달랐다. 연구자들은 “일부 이가 발톱으로 깃털 가지를 움켜쥔 모습이고, 완벽한 깃털과 함께 구멍이 뚫린 부위가 발견돼 이가 깃털의 가지를 씹어 손상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자들은 “이가 기생한 깃털의 주인이 하나는 깃털공룡, 다른 하나는 이빨이 달리 초기 조류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이는 깃털이 달린 동물이라면 공룡이든 새든 기생했다는 얘기가 된다. 연구자들은 “현생 이나 벼룩처럼 숙주를 가리지 않고 기생하는 행동이 당시에 벌써 나타났을 수 있다”고 논문에 적었다. 물론 두 깃털이 같은 공룡의 다른 부위일 수도 있다고 연구자들은 덧붙였다.

d3.jpg » 2017년 발표된 1억년 전 공룡 깃털과 진드기 화석. 페날베르 외 (2017) ‘네이처 커뮤니케이션’ 제공.

중국 수도사범대 고생물학자들은 2012년 중국 동북부에서 발견한 1억6500만년 전 화석에서 길이가 2㎝가 넘는 벼룩을 발견하기도 했다. 공룡의 피를 거대 벼룩이 빨았다는 건데, 이번에 발견된 이는 0.14∼0.23㎜로 다 커도 0.5㎜가 되지 않는 작은 몸집이다. 연구자들은 호박이 아닌 바위가 짓눌리는 일반 화석에서 이런 기생충이 좀처럼 발견되지 않는 것은 이런 작은 크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미얀마의 9900만년 전 호박 화석에서는 2017년 참진드기가 깃털공룡 깃털과 함께 발견되기도 했다(▶관련 기사: 참진드기 1억년 전에도 깃털공룡 피 빨았다). 공룡시대의 깃털공룡이나 초기 새들은 피를 빨고 깃털을 갉아대는 이, 벼룩, 진드기 등쌀에 나뭇가지에 앉으면 몸을 긁적였고, 그때 떨어진 깃털은 나뭇진과 함께 호박으로 굳어 1억년 전의 생태를 보여주게 됐다.

d4.jpg » 이번에 발견된 공룡 깃털을 갉아먹는 원시 이 성충의 상상도. 천왕, ‘네이처 커뮤니케이션’ 제공.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Taiping Gao et al, New insects feeding on dinosaur feathers in mid-Cretaceous amber, Nature Communications, (2019) 10:5424, https://doi.org/10.1038/s41467-019-13516-4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수중 ‘밑밥 캠’ 1만5천대 깔았는데 “상어가 안보인다”수중 ‘밑밥 캠’ 1만5천대 깔았는데 “상어가 안보인다”

    조홍섭 | 2020. 08. 03

    세계 58개국 대규모 조사, 19%서 암초상어 관찰 못 해 산호초에서 평생 살거나 주기적으로 들르는 암초상어는 지역주민의 소중한 식량자원일 뿐 아니라 다이버의 볼거리, 산호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로서 중요한 구실을 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실태...

  • 바다거북은 엉성한 ‘내비' 의존해 대양섬 찾는다바다거북은 엉성한 ‘내비' 의존해 대양섬 찾는다

    조홍섭 | 2020. 07. 30

    “여기가 아닌가 벼”…때론 수백㎞ 지나쳤다 방향 돌리기도 아무런 지형지물도 없는 망망대해에서 바다거북이 어떻게 자신이 태어난 해변과 종종 수천㎞ 떨어진 먹이터를 이동하는지는 찰스 다윈 이래 오랜 수수께끼였다. 위성추적장치를 이용한 연구 ...

  • 파리지옥 풀은 어떻게 파리를 알아볼까파리지옥 풀은 어떻게 파리를 알아볼까

    조홍섭 | 2020. 07. 27

    30초 안 감각털 2번 건드리면 ‘철컥’…1번 만에 닫히는 예외 밝혀져 찰스 다윈은 파리지옥을 “세계에서 가장 놀라운 식물”이라고 했다. 세계에 분포하는 식충식물 600여 종 대부분이 먹이를 함정에 빠뜨리는 수동적 방식인데 파리지옥은 유일하게 ...

  • 날개 치지 않고 5시간, 콘도르의 고효율 비행날개 치지 않고 5시간, 콘도르의 고효율 비행

    조홍섭 | 2020. 07. 23

    전체 비행시간의 1%만 날개 ‘퍼덕’…상승기류 타고 비상·활공 독수리나 솔개 같은 맹금류는 상승기류를 탄 채 날개 한 번 퍼덕이지 않고 멋지게 비행한다. 그렇다면 날개를 펴면 길이 3m에 몸무게 15㎏으로 나는 새 가운데 가장 큰 안데스콘도르...

  • 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

    조홍섭 | 2020. 07. 17

    귀 근육 신경반응과 미미한 움직임 확인…새로운 보청기에 응용 가능 개나 고양이가 무엇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지 알려면 귀가 어느 쪽을 향하는지 보면 된다. 낯설거나 큰 소리, 중요한 소리가 들리면 동물의 귀는 저절로 그리로 향하고 쫑긋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