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운하 양심선언 김이태 연구원 끝내 3개월 정직

조홍섭 2008. 12. 24
조회수 12390 추천수 0

건설기술연구원, 징계위 3차례 연기 끝 어제 밤 9시 결정
내부선, "제 2의 양심선언 막으려는 협박성 경고"
 

81223건기연 김이태 박사 징계위 봉쇄5.JPG
지난 5월 "4대강 정비의 실체는 운하”라고 양심선언을 했던 김이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연구원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승강기에서 징계를 위한 인사위원회가 저녁에 다시 열리게 된 사실을 부인에게 알려주고 있다. 고양/김종수 기자 jongsoo@hani.co.kr

 
 오후 4시, 오후 5시, 오후 8시, 오후 9시.
지난 5월 대운하 양심선언을 했던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기연)의 김이태 연구원에 대한 보복은 끈질겼다. 23일 건기연 노동조합원 60여명이 오후 4시 징계위원회 개최를 막기 위해 경기 고양 일산서구 건기연 건물 지하 회의장 출입문을 봉쇄했지만, 징계위 위원들은 회의 속개 시간을 오후 5시, 8시, 9시 등 시간 단위로 연기하면서 중징계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노조원들은 혀를 내둘렀고 조금씩 떨어져나갔다.
 오후 9시 드디어 징계위원회가 열렸고, 노조는 징계위 거부 대신 회의장 안에서 징계의 부당성을 알리는 발언권을 행사하는 것으로 전략을 바꿨지만 힘이 달렸다. 2시간30분 가량 난상 토론 끝에 징계위는 위원들 다수가 김 연구원에 대해 ‘정직’이라는 중징계를 가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 5월 포털사이트 ‘다음’의 토론방 ‘아고라’에 ‘대운하에 참여하는 연구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건기연이 국토해양부로부터 연구용역 의뢰를 받은) 한반도 물길 잇기 및 4대강 정비계획의 실체는 운하 계획”이라고 폭로했다. 당시 국토부는 “내용 유출은 아니므로 보안각서 위반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건기연도 당시 공석이던 원장을 대리해 우효섭 부원장이 “처벌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 9월 부임한 조용주 원장은 건기연의 이런 공식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뒤집어버렸다. 양심선언을 한 지 반년이 넘은 지금에 와서야 김 연구원에 대한 감사를 벌이고 징계 절차를 밟았다. 마침 건기연은 4대강 정비 사업 용역을 다시 수주한 상태였다. 이 때문에 건기연 내부에서는 상당 수가 이번 징계가 김 연구원에 대한 보복은 물론 김 연구원을 희생양 삼아 제2의 대운하 양심선언을 막기 위한 권력기관의 협박성 경고로 풀이했다. 박근철 건기연 노조 지부장은 “징계위 위원들 중 30%만 부장급으로 뽑는 게 관례였는데 이번에는 12명 모두를 부장급 이상으로 뽑았다”며, “낙하산이어서 권력기관에 약할 수밖에 없는 원장이 일반 직원보다는 자신의 뜻에 잘 따를 부장들만 모아 중징계 절차를 밟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석진 건기연 감사실장은 “김 연구원이 보안사항을 유출했다고 할 수는 없지만, 직원으로서 내부 협의 절차 없이 개인 의견을 밝혔고 이로 인해 건기연의 위상을 훼손시켜 내부 취업규칙과 인사관리 규정을 어긴 혐의”라고 해명했다.
♣H6s송창석 기자
number3@hani.co.kr
* 김이태 연구원 부인이 다음 아고라에 올린 글: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003&articleId=2108699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수중 ‘밑밥 캠’ 1만5천대 깔았는데 “상어가 안보인다”수중 ‘밑밥 캠’ 1만5천대 깔았는데 “상어가 안보인다”

    조홍섭 | 2020. 08. 03

    세계 58개국 대규모 조사, 19%서 암초상어 관찰 못 해 산호초에서 평생 살거나 주기적으로 들르는 암초상어는 지역주민의 소중한 식량자원일 뿐 아니라 다이버의 볼거리, 산호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로서 중요한 구실을 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실태...

  • 바다거북은 엉성한 ‘내비' 의존해 대양섬 찾는다바다거북은 엉성한 ‘내비' 의존해 대양섬 찾는다

    조홍섭 | 2020. 07. 30

    “여기가 아닌가 벼”…때론 수백㎞ 지나쳤다 방향 돌리기도 아무런 지형지물도 없는 망망대해에서 바다거북이 어떻게 자신이 태어난 해변과 종종 수천㎞ 떨어진 먹이터를 이동하는지는 찰스 다윈 이래 오랜 수수께끼였다. 위성추적장치를 이용한 연구 ...

  • 파리지옥 풀은 어떻게 파리를 알아볼까파리지옥 풀은 어떻게 파리를 알아볼까

    조홍섭 | 2020. 07. 27

    30초 안 감각털 2번 건드리면 ‘철컥’…1번 만에 닫히는 예외 밝혀져 찰스 다윈은 파리지옥을 “세계에서 가장 놀라운 식물”이라고 했다. 세계에 분포하는 식충식물 600여 종 대부분이 먹이를 함정에 빠뜨리는 수동적 방식인데 파리지옥은 유일하게 ...

  • 날개 치지 않고 5시간, 콘도르의 고효율 비행날개 치지 않고 5시간, 콘도르의 고효율 비행

    조홍섭 | 2020. 07. 23

    전체 비행시간의 1%만 날개 ‘퍼덕’…상승기류 타고 비상·활공 독수리나 솔개 같은 맹금류는 상승기류를 탄 채 날개 한 번 퍼덕이지 않고 멋지게 비행한다. 그렇다면 날개를 펴면 길이 3m에 몸무게 15㎏으로 나는 새 가운데 가장 큰 안데스콘도르...

  • 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

    조홍섭 | 2020. 07. 17

    귀 근육 신경반응과 미미한 움직임 확인…새로운 보청기에 응용 가능 개나 고양이가 무엇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지 알려면 귀가 어느 쪽을 향하는지 보면 된다. 낯설거나 큰 소리, 중요한 소리가 들리면 동물의 귀는 저절로 그리로 향하고 쫑긋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