볏짚 사라진 철원 들판, 재두루미 일본으로 내쫓나

윤순영 2016. 11. 06
조회수 16149 추천수 0

들판엔 낙곡 대신 곤포사일로만 가득, 올해도 재두루미 2천마리 찾아

먹을 것 없는데 탐조대 건설 등 관광개발만 늘어, 중간기착지 전락 우려

 

크기변환_DSC_4730.jpg » 겨울나기를 위해 철원평야를 찾아온 재두루미.


해마다 10월 말부터 11월 초순이면 재두루미가  어김없이 이 땅을 찾는다. 혹독한 긴 겨울을 한반도에서 나기 위해 또는 일본으로 가기 위한 중간 쉼터 삼아 온다. 가을의 진객 두루미를 만나기 위해 25일 철원평야를 둘러보았다.


크기변환_DSC_1738.jpg » 새끼를 데리고 온 재두루미 부부가 무리와 합류하지 않고 한적한 곳에서 머물고 있다.


크기변환_DSC_1494.jpg » 다시 철원평야를 찾은 재두루미 부부는 주변이 낯선지 주변을 둘러보기 바쁘다. 낮 설어 여기저기 살펴본다.


크기변환_DSC_1482.jpg » 논둑 위에 재두루미 무리가 모여 있지만 자리 다툼이 심하다.


2천여 마리의 재두루미가 어김없이 철원평야를 찾아왔다. 일부는 철원에서 월동을 하고 나머지는 일주일 안에 월동을 위해 일본 이즈미로 날아갈 것이다.


크기변환_DSC_1768.jpg » 벼를 베고 난 밑둥에서 벼 새싹이 파랗게 올라왔다. 볏짚을 모조리 걷어간 논의 풍경이다.


크기변환_DSC_1801.jpg » 재두루미가 앉은 논마다 볏짚을 찾아볼 수 없다.


추수가 끝난 논바닥에서 볏잎이 파릇파릇하게 올라와 가을의 정취가 어색하게 다가온다. 재두루미의 낙원으로 손색이 없지만 볏짚을 거두어 모아놓은 곤포 사일로가 여기저기 쌓여있다.


크기변환_DSC_1834.jpg » 볏짚을 수거한 곤포사일로 앞에 재두루미가 서 있다.


해마다 그렇듯이 올해도 논바닥에 남겨진 볏짚은 찾아볼 수 없다. 철원평야에 볏짚이 남아있다면 재두루미는 결코 먼 길을 떠나지 않을 것이다.


크기변환_DSC_1666.jpg » 평야를 오가는 재두루미 무리.


크기변환_DSC_1774.jpg » 처음 철원평야에 도착한 재두루미나 철원평야를 떠날 재두루미들은 안정감이 없는 행동을 보인다.


크기변환_DSC_1596.jpg


크기변환_DSC_1704.jpg » 먼 길을 떠나기 위해 선회하는 재두루미 무리.

 

탐조대를 만들고 관광객을 유치하는 일은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꼭 필요하다. 그러나 재두루미와 두루미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무엇이 중요할까. 


두루미가 논바닥에 떨어진 낱알을 먹을 수 있도록 볏짚을 남겨놓는 약간의 보살핌 만으로도 일본 이즈미로 향한 상당수 재두루미는 철원에 주저앉을 것이다. 이런 추세라면 철원에 머물던 재두루미마저 떠나 철원은 그저 중간 기착지로 전락할지도 모른다. 철원군의 발전을 위해 어느 쪽이 도움이 될까.

 

글·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붉은 가슴, 두툼한 부리…멋쟁이새를 아시나요붉은 가슴, 두툼한 부리…멋쟁이새를 아시나요

    윤순영 | 2018. 02. 09

    통통한 몸매에 깔끔함한 무늬 의상 걸친 '겨울 신사'몸에 좋다는 노박덩굴 열매 즐겨 먹는 미식가멋쟁이새는 우리나라에 흔하지 않게 찾아오는 겨울철새다. 양진이와 함께 아름다운 새로 우열을 가리기가 힘들다. 멋쟁이새를 만난다면 왜 이런 이름...

  • 눈밭에 핀 분홍빛 '열꽃' 양진이눈밭에 핀 분홍빛 '열꽃' 양진이

    윤순영 | 2018. 01. 30

    황진이 울고 갈 예쁜 겨울철새무리지어 풀씨 사냥, 경계심 강해국내에서 관찰되는 새들은 400여 종에 이른다. 이 중에 가장 아름다운 새를 찾으라면 열 손가락 ...

  • 집요한 부부 사냥꾼, 지옥 문앞서 탈출한 흰죽지집요한 부부 사냥꾼, 지옥 문앞서 탈출한 흰죽지

    윤순영 | 2018. 01. 09

    잠수 전문 흰죽지, 날면 살고 잠수하면 ‘밥’ 돼물속서 기진맥진한 흰죽지를 간신히 끌어냈지만…해마다 경기도 팔당호를 찾아오는 터줏대감 흰꼬리수리 부부가 있다.  이들은 팔당의 환경을 속속들이 꿰고 있다. 사람보다 정확하게 자연현...

  • 팔당호 달구는 참수리와 흰꼬리수리 먹이 쟁탈전팔당호 달구는 참수리와 흰꼬리수리 먹이 쟁탈전

    윤순영 | 2017. 12. 27

    물새가 놓친 상처 난 물고기서로 뺏고 빼앗기고 쟁탈전12월 들어 강추위가 맹위를 떨치지만 경기도 팔당에는 올해도 어김없이 참수리 부부가 찾아왔다. 벌써&...

  • 진귀한 항라머리검독수리의 불안한 만찬진귀한 항라머리검독수리의 불안한 만찬

    윤순영 | 2017. 11. 27

    머리깃 곱고 부드러워 '항라' 이름 붙은 공포의 전천후 사냥꾼큰기러기 사체 뜯어 먹다가 검독수리 오자 미련 없이 떠나항라머리검독수리는 못 근처나 갈대밭,·하천·호수 부근의 활엽수림, 침엽수림이 혼재된 초원에 사는 매우 희귀한 통과 철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