볏짚 사라진 철원 들판, 재두루미 일본으로 내쫓나

윤순영 2016. 11. 06
조회수 14791 추천수 0

들판엔 낙곡 대신 곤포사일로만 가득, 올해도 재두루미 2천마리 찾아

먹을 것 없는데 탐조대 건설 등 관광개발만 늘어, 중간기착지 전락 우려

 

크기변환_DSC_4730.jpg » 겨울나기를 위해 철원평야를 찾아온 재두루미.


해마다 10월 말부터 11월 초순이면 재두루미가  어김없이 이 땅을 찾는다. 혹독한 긴 겨울을 한반도에서 나기 위해 또는 일본으로 가기 위한 중간 쉼터 삼아 온다. 가을의 진객 두루미를 만나기 위해 25일 철원평야를 둘러보았다.


크기변환_DSC_1738.jpg » 새끼를 데리고 온 재두루미 부부가 무리와 합류하지 않고 한적한 곳에서 머물고 있다.


크기변환_DSC_1494.jpg » 다시 철원평야를 찾은 재두루미 부부는 주변이 낯선지 주변을 둘러보기 바쁘다. 낮 설어 여기저기 살펴본다.


크기변환_DSC_1482.jpg » 논둑 위에 재두루미 무리가 모여 있지만 자리 다툼이 심하다.


2천여 마리의 재두루미가 어김없이 철원평야를 찾아왔다. 일부는 철원에서 월동을 하고 나머지는 일주일 안에 월동을 위해 일본 이즈미로 날아갈 것이다.


크기변환_DSC_1768.jpg » 벼를 베고 난 밑둥에서 벼 새싹이 파랗게 올라왔다. 볏짚을 모조리 걷어간 논의 풍경이다.


크기변환_DSC_1801.jpg » 재두루미가 앉은 논마다 볏짚을 찾아볼 수 없다.


추수가 끝난 논바닥에서 볏잎이 파릇파릇하게 올라와 가을의 정취가 어색하게 다가온다. 재두루미의 낙원으로 손색이 없지만 볏짚을 거두어 모아놓은 곤포 사일로가 여기저기 쌓여있다.


크기변환_DSC_1834.jpg » 볏짚을 수거한 곤포사일로 앞에 재두루미가 서 있다.


해마다 그렇듯이 올해도 논바닥에 남겨진 볏짚은 찾아볼 수 없다. 철원평야에 볏짚이 남아있다면 재두루미는 결코 먼 길을 떠나지 않을 것이다.


크기변환_DSC_1666.jpg » 평야를 오가는 재두루미 무리.


크기변환_DSC_1774.jpg » 처음 철원평야에 도착한 재두루미나 철원평야를 떠날 재두루미들은 안정감이 없는 행동을 보인다.


크기변환_DSC_1596.jpg


크기변환_DSC_1704.jpg » 먼 길을 떠나기 위해 선회하는 재두루미 무리.

 

탐조대를 만들고 관광객을 유치하는 일은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꼭 필요하다. 그러나 재두루미와 두루미가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무엇이 중요할까. 


두루미가 논바닥에 떨어진 낱알을 먹을 수 있도록 볏짚을 남겨놓는 약간의 보살핌 만으로도 일본 이즈미로 향한 상당수 재두루미는 철원에 주저앉을 것이다. 이런 추세라면 철원에 머물던 재두루미마저 떠나 철원은 그저 중간 기착지로 전락할지도 모른다. 철원군의 발전을 위해 어느 쪽이 도움이 될까.

 

글·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자기보다 큰 고라니 기습한 검독수리

    윤순영 | 2017. 11. 17

    무심하게 지나치듯 하다 되돌아와 습격, 고라니는 앞발들고 역습최고 사냥꾼 검독수리…사슴, 여우, 코요테, 불곰 새끼까지 덮쳐 11월 13일 충남 천수만에서 탐조하던 중이었다. 갑자기 나타난 검독수리 한 마리가 고라니를 공격하는 장면을 목격하...

  • 더러운 땅 앉지 않는 큰기러기, 착지 동작도 ‘만점’더러운 땅 앉지 않는 큰기러기, 착지 동작도 ‘만점’

    윤순영 | 2017. 10. 27

    강한 가족애와 부부애로 예부터 친근한 새, 한강하구에 출현해 가을 알려농경지는 아파트와 창고로 바뀌어, 멸종위기종 지정됐다지만 위협은 여전9월 28일 큰기러기가 어김없이 한강하구에 찾아 왔다. 친숙한 겨울철새인 큰기러기가 계절의 변화를 알린...

  • 멸종위기 검은코뿔소의 비극적 종말멸종위기 검은코뿔소의 비극적 종말

    조홍섭 | 2017. 10. 20

    런던자연사박물관 국제 야생동물 사진가 전 대상작불법 침입해 물웅덩이서 밀렵, 가까이서 마지막 사격흉하게 잘려나간 뿔이 아니라면 거대한 코뿔소는 곧 일어서 사바나로 걸어갈 것 같다. 앞발은 꿇고 뒷발은 세운 상태였고 눈은 반쯤 떴다.&nbs...

  • 잠자리 사냥 ‘달인’ 비둘기조롱이의 비행술잠자리 사냥 ‘달인’ 비둘기조롱이의 비행술

    윤순영 | 2017. 10. 18

    인도양 건너 아프리카서 월동 맹금류나그네새로 들러 잠자리 포식 희귀 새지난 9월10일 서너 마리의 비둘기조롱이가 어김없이 한강하구 김포와 파주 평야에 출현했다. 올해도 비둘기조롱이의 긴 여정이 시작된 것이다. 우리나라 중·북부 지역은 비둘...

  • 날개로 감싸 물기 차단, 수컷 물꿩이 알품는 정성날개로 감싸 물기 차단, 수컷 물꿩이 알품는 정성

    윤순영 | 2017. 09. 22

    일처다부제로 수컷 물꿩이 알 품고 보육 도맡아…깃털 빠지고 바랠 정도로 헌신거대한 발가락과 화려한 깃털 지닌 '물에 사는 꿩' 모습, 나그네새에서 철새 정착 창녕 우포늪에는  열대지역에 주로 사는 물꿩이 2010년부터 해마다 찾아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