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위의 사랑…시화호는 지금 ‘춘풍’

윤순영 2013. 05. 30
조회수 32855 추천수 1

번식기 맞아 후꾼 달아오른 시화호 간척지 습지, 여름철새와 겨울철새 한자리에

먹이, 둥지, 휴식처 두루 갖춘 습지 생태계 때문 추정

 

크기변환_dnsSY2_3353.jpg » 오염 물질이 유입 되지 않아 살아있는 습지를 유지하는 시화호 간척지 .

 

경기도 시흥시, 안산시, 화성시로 둘러싸인 시화호는 1994년 방조제로 바다를 막아 형성된 인공호수로 극심한 수질오염의 상징이었다. 그러나 수문을 터 바닷물이 자유롭게 드나들면서 습지로 바뀐 갯벌은 풍요로운 습지 생태계를 이루었다.

 

크기변환_dns크기변환_dnsSY3_8904.jpg » 시화호의 석양. 수질오염이 줄어들면서 각종 생물이 깃들어 있다.


지난 4월 중순부터 자연습지 시화호의 새들을 관찰했다.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 등 수많은 법정 보호종을 포함해 많은 새들을 볼 수 있었다. 바야흐로 번식기를 맞이해 시화호는 들썩이고 있었다.

 

크기변환_dnsSY3_7673.jpg »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 노랑부리백로

 

크기변환_dns크기변환_dnsSY3_8896.jpg » 시화호 간척지에서 쉬고 있는 저어새 무리.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이다.



크기변환_dnsSY3_4061.jpg » 멸종위기야생동물 2급인 검은머리물떼새와 어린 괭이갈매기

 

크기변환_dns크기변환_dnsSY3_8294.jpg » 긴 다리로 물속을 여유있게 걸으며 먹이 사냥을 하고 있는 장다리물떼새 부부.

 

시화호에는 한창 번식기를 맞아 소란스런 쇠제비갈매기를 비롯해 검은머리갈매기, 괭이갈매기, 붉은부리갈매기, 장다리물떼새, 검은머리물떼새, 노랑부리백로, 뿔논병아리, 저어새, 도요새 등 많은 새들이 있었다. 특이한 것은 겨울을 나고 시베리아 등 먼 북쪽으로 날아가 번식을 해야 했을 겨울철새 가운데 일부가 시화호에 눌러앉아 있다는 사실이다.

 

크기변환_dnsSY3_8421.jpg » 겨울철새인 넓적부리가 시화호 간척지에서 여를을 맞이하고 있다.

 

크기변환_dnsSY3_7478.jpg » 시화호에서 여름나기를 하는 겨울철새 큰고니 가족.  

시화호에 자리를 잡고 본격적으로 여름나기를 하려는 겨울철새로는 큰기러기 75마리, 큰고니 3마리, 황오리 46마리, 홍머리오리 166마리, 넓적부리 32마리, 쇠오리 31마리, 발구지 16마리 등 종류도 다양하고 숫자도 적지 않았다.

 

병에 걸려 장거리 여행을 못하게 됐거나 하는 특수한 사정 때문이 아님을 짐작하게 한다. 혹시 시화호의 환경조건이 머나먼 북쪽 서식지에 못지않아 아예 주저앉은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한 눈에 봐도 시화호의 간척지는 생명력이 넘치는 육상 생태계와 수생태계가 조화를 이룬 곳임에는 틀림없다.

 

크기변환_dnsSY3_8398.jpg » 쇠제비갈매기의 짝짓기

 

크기변환_dns크기변환_dnsSY3_7194.jpg » 사랑의 징표로 먹이를 암컷에게 물어다 주는 쇠제비갈매기 수컷.

 

쇠제비갈매기가 암컷에게 구애하는 옆에는 뿔논병아리의 짝짓기가 한창이다.

 

크기변환_dnsSY3_8793.jpg » 물위에 띄어놓은 둥지에서 이뤄지는 뿔논병아리의 짝짓기. 


크기변환_dnsSY3_8733.jpg » 둥지에 뿔논병아리의 알이 보인다.

 

쇠제비갈매기 암컷이 수컷의 사냥 솜씨를 눈여겨 본다면 뿔논병아리 암컷은 수컷이 목수 자질이 있는지에 집중한다. 물위에 지은 뿔논병아리의 둥지에 알을 낳고 짝짓기까지 해야 해 제법 튼튼한 설계를 요하기 때문이다.

 

이들은 하루에 30번 이상 짝짓기를 하여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자세히 보니 물위에 떠 흔들거리 둥지에서 미끄러운 암컷 등에 올라타는 동작이 영 쉽지 않아 보였다. 그러니 성공할 때까지 계속할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크기변환_dnsSY3_8954.jpg » 조심스럽게 알을 품는 물까치.

 

나뭇가지에 새순이 돋아날 무렵 새들은 짝을 찾고 둥지를 만든다. 그래서 알을 품을 때쯤엔 돋아난 나뭇잎이 둥지를 주이로부터 가려준다. 또 이 시기엔 먹이가 되는 애벌레가 알에서 깨어나 새끼를 먹일 수 있다. 물고기를 잡아먹는 물새는 물고기가 산란해 새끼가 많아 쉽게 잡을 수 있는 시기를 고른다.


자연스런 본능이다. 이 세상 모든 만물이 함께 연결되어 서로가 서로를 필요로 하는 공정한 자연의 질서라는 생각이 든다. 죽음을 통해 생명이 태어나는 순환이어서, 죽음과 생명이 하나임을 느끼게 한다.

 

글·사진 윤순영/ 한겨레 물바람숲 필진,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 2013.5.30 12:15 주 제목 수정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평생 한 번 보기 힘든 희귀 나그네새 검은뺨딱새

    윤순영 | 2019. 06. 11

    잠깐 마주쳤던 기억만 남기고 훌쩍 날아가검은뺨딱새는 1987년 5월 대청도에서 1개체가 처음으로 확인된 이후 1988년 대청도, 2004년 어청도, 2005년 소청도, 2006년에는 전남 홍도에서 관찰됐다. 기록이 손꼽을 만큼만 있는 희귀한 새다. 지난 ...

  • 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오렌지빛 가슴의 나르키소스, 황금새를 만나다

    윤순영 | 2019. 05. 13

    어청도 찾은 희귀 나그네새…사람 두려워 않는 앙징맞은 새황금은 지구에서 가장 가치 있는 물질이다. 밝은 황색 광택을 내고 변색하거나 부식되지 않아 높게 치는 금속 가운데 하나다.이름에 황금을 올린 새가 있다. 월동지와 번식지를 오가면서 ...

  • “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날개가 투명한 나비 보셨나요?”

    조홍섭 | 2019. 03. 12

    안데스 운무림서 촬영…포식자 회피 추정하지만 생태는 수수께끼날개를 통해 배경이 선명하게 보이는 투명한 나비가 중앙·남 아메리카에 산다. 아름답고 신비로운 이 나비 사진이 2018년 생태학자들이 찍은 ‘올해의 사진’으로 뽑혔다.과학기술과 의학...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