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풀린 한강, 기지개 켜는 동물들

조홍섭 2009. 01. 29
조회수 24328 추천수 0
 
여의못_붕어 copy.jpg
         맹추위가 물러난 27일 오후 한강 샛강생태공원 여의못에는 야생붕어 수백 마리가
         해바라기를 하고 있었다.
 

여의못_붕어2 copy.jpg
          이들의 공통점은 씨알이 굵다는 것. 새끼 붕어가 없는 까닭은 아마도 이 연못이
          포식성 외래종인 배스의 소굴인 때문인 듯하다.


여의못_배스 copy.jpg
          여의못의 강자, 대형 배스가 긴 하품을 하고 있다. 이곳 배스들의 발육상태는
         양호하다.  비쩍 마른 채 큰 눈만 번득이는 다른 호수의 배스와는 전혀 다르다.
 


여의못_배스2 copy.jpg
           뭘 봐? 험상궂은 배스의 얼굴 모습.

 
가마우지 copy.jpg
           올해도 밤섬에는 민물가마우지가 자리를 잡았다. 나무를 희게 물들인 것은 이들의 
           배설물이다. 가마우지는 잠수해 민물고기를 잡아먹는 선수이다.
 

흰뺨검둥오리 copy.jpg
          샛강생태공원은 한강 르네상스 사업 공사를 한다고 여기저기 파헤쳐져 있지만 
          흰뺨검둥오리들은 이에 아랑곳없이 갈대밭에 떨어진 씨앗을 주워먹기 바빴다.

 
 글 사진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개구리 잡고, 딱정벌레 잡고…더워도 호반새는 지치지 않았다

    윤순영 | 2018. 08.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불에 달군 듯 붉은 부리의 여름철새, 7월말 번식개구리, 도마뱀, 딱정벌레 이어 마지막 잔치는 뱀 40도를 육박하는 엄청난 폭염이 찾아왔다.&...

  • 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새끼가 76마리? 어느 비오리 엄마의 ‘극한 육아’

    조홍섭 | 2018. 07. 26

    미국 미네소타 호수서 조류 사진가 촬영남의 알 받은 데다 이웃 새끼 입양한 듯 “새끼를 몇 마리 입양한 비오리 같네요”지난달 23일 미국인 아마추어 조류 사진가인 브렌트 시제크는 미네소타주 베미지 호수에서 촬영한 사진을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 ‘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살아있는 보석’ 동박새, 광릉숲에 자리 잡았나

    윤순영 | 2018. 07. 13

    붓 모양 돌기로 동백꽃 즐겨 빠는 남부지방 텃새포천 국립수목원서 애벌레 사냥…둥지는 안 틀어동박새란 이름을 들으면 동백꽃이 생각난다. 동백꽃의 곁에는 언제나 동박새가 있다. 동박새는 동백나무가 많은 우리나라 남해안과 섬 등지에서 서식하는...

  • 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코앞에 달려든 매의 눈…10초가 길었다

    윤순영 | 2018. 07. 03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 어청도에 뿌리 내려 사는 매난공불락 벼랑 위 둥지, 5대가 물려 받아풀숲 등 '지정석'에 먹이 감추고 쉬기도 경계심 없이 접근한 매, 강렬한 여운 남아지인으로부터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리 어청도에 매가 있...

  • 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큰 망토 두른 후투티 ‘추장’은 땅강아지를 좋아해

    윤순영 | 2018. 06. 07

    머리 장식 깃이 독특한 여름 철새, 종종 텃새로 눌러 앉아인가 깃들어 사람과 친숙…알에 항균물질 바르는 행동도후투티를 보면 새 깃털로 머리를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