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니 보통 산 아니었지만, 아는 게 거의 없어”

조홍섭 2015. 12. 16
조회수 8449 추천수 0

이창열 전남대 교수가 말하는 무등산
 

mu8.jpg » 사진=조홍섭 기자  

 

전국의 명산에 수많은 탐방객이 찾지만 기암괴석의 비경을 놓고 “어떻게 이런 모양이 생겼느냐”고 물을 때 답변이 준비된 곳은 거의 없다. 무등산도 마찬가지다. 화산활동으로 주상절리가 산꼭대기에 병풍처럼, 기둥처럼 서 있다고 어렴풋이 알고 있었을 뿐이다.
 

이창열 전남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도 무등산을 국가지질공원으로 등재하기 위한 기초연구 과정에서 비로소 무등산의 비밀을 알 수 있었다. “무등산은 보통 산이 아니더군요. 광주, 화순, 담양에 걸친 거대한 화산지대의 중심이었습니다. 사실 전라도 전체가 화산과 관련된 땅입니다.”
 

입석대·서석대·광석대 등 주상절리가 화산의 정상이 무너져 내린 화산재 속에서 생겼다면, 화산의 몸체(화산체)는 어디에 있었을까.

 

이 교수는 “지진파와 중력파를 이용한 탐사를 하면 8000만~9000만년 전 지금의 일본 이상으로 격렬한 화산활동을 하던 화산이 어디에 어떤 모습으로 있었는지 짐작할 수 있다”며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화산에 마그마를 공급한 뒤 비어 버린 마그마 방도 어딘가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까지 용암이 굳어 생긴 것으로 알려진 무등산의 주상절리대가 사실은 화산재가 굳은 응회암이란 것도 최근의 연구 성과 가운데 하나다. 이 교수는 “입자가 아주 작아 용암이 굳은 것처럼 보이지만 현미경으로 암석의 조직을 자세히 조사하니 재가 엉겨붙었음이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사실 무등산에 관해 우리가 아는 것은 거의 없는 편입니다. 거대한 화산으로서 이 산은 무궁무진한 연구가치를 지닌 곳입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1억년전 도마뱀 발자국 남해군서 세계 최초 발견1억년전 도마뱀 발자국 남해군서 세계 최초 발견

    물바람숲 | 2016. 09. 08

    국립문화재연구소 8일 발표 전세계 한번도 보고된 적 없는 백악기 도마뱀 발자국미국 서부 산쑥도마뱀 발자국과 닮아‘네오사우로이데스 코리아엔시스’로 명명지금으로부터 1억년 전 공룡시대에 살았던 도마뱀의 발자국 화석이 세계 최초로 한반도...

  • 한라산 생성 연대는?…백록담 첫 시추한라산 생성 연대는?…백록담 첫 시추

    허호준 | 2016. 09. 08

    제주도 세계유산본부고기후 환경 분석 위해백록담 분화구에 3개공 뚫어결과는 11월 말 나올 예정한라산의 생성연대와 제주도의 고기후 환경을 분석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백록담 분화구 시추에 들어갔다.제주도 세계유산본부 한라산연구부는 6일 제주...

  • ‘화산학 교과서’ 제주 수월봉 지질공원 트레일 열려요‘화산학 교과서’ 제주 수월봉 지질공원 트레일 열려요

    물바람숲 | 2016. 08. 08

    세계지질공원 한경면 고산리 수월봉 일대에서 13~21일 진행사진공모전, 사생대회, 특별탐방해설도 곁들여유네스코가 지질공원의 진수라고 격찬한 제주도 지질공원 트레일 행사가 오는 13일부터 21일까지 제주시 한경면 고산리 수월봉 일대 세계지질공원에...

  • 해저 3천m서 솟아 “펑,펑…” 화산재 동해 건너 일본까지해저 3천m서 솟아 “펑,펑…” 화산재 동해 건너 일본까지

    조홍섭 | 2016. 08. 03

    한반도 지질공원 생성의 비밀 <12-1> 울릉도 나리분지분화구는 정상인 성인봉이 아니라 섬 중턱 원형극장 같은 나리분지야트막한 알봉은 이중화산의 증거 백두산 천지 같은 칼데라호는?땅속 깊숙이 숨어 하루 2만톤씩 용출하는 식수원...

  • 싱싱한 사진 ‘물질’해 지질공원 해설 ‘횟감’싱싱한 사진 ‘물질’해 지질공원 해설 ‘횟감’

    물바람숲 | 2016. 07. 27

    [생활사진가 장순덕 제주 해녀할망]마을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지질공원 전문 해설사로 물속 지질 생생히 보여주고 싶어방수카메라 손에 쥐어 찍어 보니 물밖이든 물속이든세상은 또다른 별천지 해녀는 얼굴 드러내는 거 싫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