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에 자리잡은 참매, 적응 비결은 ‘비둘기 반찬’

조홍섭 2020. 12. 30
조회수 23381 추천수 0
베를린 등 먹이 65%가 비둘기…치명적 기생충 감염 원인이기도

g1.jpg » 비둘기를 사냥한 참매. 도시에 녹지가 늘고 자연을 아끼는 분위기가 조성되자 풍부한 먹이인 비둘기를 노린 참매가 유럽 도시에 진출하고 있다. 로스토 도네두,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동화 속 시골 쥐는 맛난 먹이가 많다는 서울 쥐의 초대를 받아들였지만 초라한 먹이라도 마음 편한 시골이 낫다는 결론을 내린다. 그렇다면 도시와 농촌 매의 삶은 어떤 대조를 이룰까.

독일의 도시는 이런 비교를 할 최적의 장소다. 은밀한 사냥 습성으로 ‘숲의 유령’이란 별명을 지닌 참매이지만 최근 유럽에선 도시에 활발히 진출해 번식하고 있다. 특히 독일 도시에서는 1980∼1990년대에 참매가 급증해 세계 최고 밀도를 기록한다. 

마누엘라 메를링 드 차파 독일 라이프니츠 동물원 및 야생동물 연구소 연구원 등 국제 연구진은 독일의 베를린, 쾰른, 함부르크 등 대도시 3곳과 농촌 4곳을 대상으로 광범한 현장연구를 통해 도시와 농촌 참매의 삶을 비교했다.

과학저널 ‘왕립학회 공개 과학’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연구자들은 “참매가 여러 도시에서 잘 적응해 번성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숲의 유령이 성공적인 시민이 됐다”고 밝혔다.

g2.jpg » 참매는 숲 속에서 은밀하게 사냥해 ‘숲의 유령’이라 불린다. 노버트 케넨트너,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서울 매’의 자랑 비둘기

매가 도시 삶에 적응하는 데 가장 크게 기여한 것은 서울 쥐가 자랑한 것처럼 풍부한 먹이였다. 도시의 비둘기는 가장 중요한 먹이였다.

조사 결과 도시 참매의 먹이에서 비둘기가 차지하는 비중은 65%에 이르렀다. 농촌 매의 식단에서 비둘기는 35%에 불과했다. 

도시의 참매는 농촌에서보다 한배 새끼 수가 많았는데 새끼 수가 많을수록 먹이 가운데 비둘기의 비중도 커졌다. 참매는 기회주의적 포식자로 가장 흔하고 붙잡기 좋은 동물을 먹이로 삼는다. 

참매에 도시의 비둘기는 새로운 기회인 셈이다. 도시의 참매가 농촌보다 2주일 일찍 산란하는 것도 풍부한 먹이와 관련 있다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도시 매는 농촌 동료보다 성격도 훨씬 대담했다. 연구자들은 해마다 참매 둥지 196개를 조사했는데 나무를 타고 새끼가 있는 둥지로 올라 조사할 때 도시의 참매는 농촌에서보다 훨씬 공격적으로 반응했고 심지어 사람을 공격하기도 했다.

연구자들은 “높은 공격성과 스트레스에 잘 견디는 능력 덕분에 사람의 교란에 견디며 도시에서 번성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논문에서 밝혔다. “대담하고 형질이 뛰어난 참매가 좋은 먹이와 여건을 누리며 더 일찍 많은 새끼를 낳아 번성하게 됐다”는 것이 연구자들의 설명이다.

g3.jpg » 유리창에 충돌해 죽은 참매. 충돌 사고는 도시 참매의 최대 사망 원인이다. 잔 블랑,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그러나 도시생활이 모두 좋은 것만은 아니다. 이번 연구에서 도시 참매 사망 원인의 3분의 1은 유리창 충돌이었다. 농촌보다 3배나 높은 비율이었다. 특히 번식기에 암컷과 새끼를 위한 먹이를 분주하게 나르는 수컷의 충돌 사고가 잦았다.

비둘기는 풍부한 먹이원이자 치명적 기생충 감염원으로 나타났다. 원생동물이 옮기는 조류 트리코모나스증은 새들에게 흔한데 비둘기도 예외가 아니다. 이 병에 걸리면 3주 안에 사망한다.

특히 참매 새끼가 이 질병에 취약한데 새끼의 감염률은 도시에서 55.4%로 농촌의 25.9%보다 곱절 이상 높았다. 트리코모나스증은 유리창 충돌에 이어 참매의 2번째 중요한 사망 원인이었다. 그로 인한 사망률 14.6%는 농촌보다 5배나 높은 수치다.

도시의 참매는 인공물이 아닌 공원이나 묘지의 큰 나무에 둥지를 틀었다. 도시에 녹지가 늘고 자연을 아끼는 분위기가 참매에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한 셈이다.

그렇다면 풍부한 먹이와 좋은 환경이 주는 혜택과 충돌 및 감염 위험 가운데 어느 쪽이 더 클까. 서울 쥐와 달리 “도시에서 위험보다 혜택이 더 큰 것 같다”고 연구자들은 보았다. 도시가 생태적 덫으로 작용해 죽어 나가는 참매 자리를 외부에서 유입된 개체가 메우는 것이 아니라 자체 번식을 통해 집단을 유지할 수 있다는 얘기다.

참매는 유라시아와 아메리카 등에 널리 분포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매우 드문 새로 국내에서 번식하기도 한다(▶‘바람 타는 새’ 참매 육아, 85일 관찰기).

g4.jpg » 도시의 공원이나 묘지의 큰 나무에서 번식하는 참매는 농촌에서보다 일찍 번식에 나서고 더 많은 새끼를 길러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레이너 알텐캄프,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말매미 좋아하는 황조롱이

한편, 우리나라에서 맹금류 서식지로서 도시와 농촌을 비교한 연구는 없지만 최근 황조롱이가 도시 아파트 베란다의 빈 화분 등에서 번식하는 사례가 자주 보고된다. 이들은 쥐와 작은 새를 잡아먹지만 비둘기가 먹이에 포함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강승구 국립생물자원관 박사 등이 2012년 ‘한국조류학회지’에 밝힌 조사결과를 보면 부산시 외곽에 서식하는 황조롱이는 여름과 가을에는 말매미 등 곤충을 주로 잡아먹고 겨울과 봄에는 쥐 등 작은 포유류와 장지뱀 등을 많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용 논문: Royal Society Open Science, DOI: 10.1098/rsos.201356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개구리 사냥하는 거미, 나뭇잎 엮어 덫으로 사용개구리 사냥하는 거미, 나뭇잎 엮어 덫으로 사용

    조홍섭 | 2021. 01. 11

    농발거미 나뭇잎 2장 엮어 은신처 겸 덫으로…세계적으로도 개구리는 거미 단골 먹이 푹푹 찌는 열대우림에서 나뭇잎이 드리운 그늘은 나무 개구리에게 더위와 포식자를 피해 한숨 돌릴 매력적인 장소이다. 그러나 마다가스카르에서 크고 빠른 사냥꾼인...

  • 개 가축화, ‘단백질 중독’ 피하려 남는 살코기 주다 시작?개 가축화, ‘단백질 중독’ 피하려 남는 살코기 주다 시작?

    조홍섭 | 2021. 01. 08

    사냥감 살코기의 45%는 남아돌아…데려온 애완용 새끼 늑대 먹였을 것 .개는 모든 동물 가운데 가장 일찍 가축화가 이뤄졌다. 그러나 언제 어디서 어떻게 늑대가 가축이 됐는지는 오랜 논란거리다.개의 골격이 발견된 가장 오랜 구석기 유적은 1만4...

  • 새를 닮은 포유류, 오리너구리의 비밀새를 닮은 포유류, 오리너구리의 비밀

    조홍섭 | 2021. 01. 08

    젖샘 있으면서 알 노른자도 만들어…지금은 사라진 고대 포유류 흔적 1799년 영국 박물관 학예사 조지 쇼는 식민지였던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보내온 이상한 동물 표본을 받았다. 오리 주둥이에 비버 꼬리와 수달의 발을 지닌 이 동물을 쇼는 진기한 ...

  • 말의 몸통 지닌 ‘키작은’ 기린 발견, 유전 다양성 감소 탓?말의 몸통 지닌 ‘키작은’ 기린 발견, 유전 다양성 감소 탓?

    조홍섭 | 2021. 01. 07

    우간다와 나미비아서 각 1마리 확인…동물원, 가축선 흔해도 야생 드물어 .아프리카 우간다와 나미비아에서 돌연변이로 인한 골격발육 이상으로 추정되는 왜소증 기린이 발견됐다. 일반적으로 왜소증은 근친교배가 이뤄지는 가축에서 흔히 발견되지만 야생...

  • 스타 동물 자이언트판다 그늘서 반달곰 운다스타 동물 자이언트판다 그늘서 반달곰 운다

    조홍섭 | 2021. 01. 06

    판다 좋아하는 고산 중심 보호구역…반달곰, 사향노루 보호 못 받아 급감 자이언트판다나 호랑이처럼 카리스마 있고 넓은 영역에서 사는 동물을 우산종 또는 깃대종이라고 한다. 이 동물만 보전하면 그 지역에 함께 사는 다른 많은 동물도 보전되는 ...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