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수중보' 논쟁, 나경원 의원 헛발질이 고맙다

곽현 2011. 09. 26
조회수 23984 추천수 0

한강 취수원은 수중보 철거해도 영향 없는 상류로 이미 이전

이제 한강의 진정한 생태적 복원 논의해야

 

 

서울시장으로 유력한 한나라당 나경원 의원과 박원순 변호사가 때아닌 '한강 수중보' 논쟁을 하고 있다.

 

나경원 의원은 "보를 없앨 경우 옹벽들도 다 철거해야 하는데, 서울시민의 식수문제 뿐 아니라 또 다른 대규모 토목공사를 수반하자는 이야기"라며 "한강을 자연생태한강으로 복원한다는 미사여구 때문에 오히려 한강시민공원을 사용하기 어렵게 되는 부분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언론은 전한다.

 

우선 사실관계부터 바로잡자. 나 의원은 한강의 보를 철거하게 되면 서울시민의 식수원을 공급하는 취수원을 옮겨야 한다고 했지만, 이미 서울시의 취수원들은 잠실수중보의 영향권을 벗어난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 강북취수장 등으로 옮겨간 상태다.

 

지난 9월 5일 서울시가 발표한 보도자료 '구의 자양취수장 본격 통수’를 보면 그 내용을 알 수 있다. 수질오염의 우려가 있는 왕숙천의 영향을 받고 있던 구의·자양 취수장을 이전 통합하는 공사를 3년만에 완공해 기존 자양동과 구의동에 위치했던 취수장을 팔당댐 아래쪽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로 옮겨 강북취수장과 통합 취수장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아래 그림은 서울시 보도자료에 나와 있는 것이다.

seoul.jpg

 

박원순 변호사의 프레임에 걸리지 않기 위해 마음이 너무 급했을까. 헛발질이었다는 것이 확인되는 데는 채 하루가 걸리지 않았다.

 

대규모 토목공사 운운은 한마디로 적반하장이고 꼼수다.

 

인공하천으로 전락한 청계천에 대해서는 입이 마르도록 칭찬하고, 22조를 쏟아부어 남산 11개 반 분량의 대규모 준설을 하고, 16개의 대형보를 만드는 4대강 토목공사와 향후 지천 정비에 20조가 거론되는 사업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안하면서 하는 말은 그 자체로 진정성이 없다.

 

정말 '반대를 위한 반대'를 누가 하고 있는지도 여실히 드러났다.

 

한강은 1980년대 전두환 독재정권의 종합개발이란 명목으로 지금의 단조로운 인공 하천으로 전락했다.

 

이제 이런 한강은 달라져야 한다. 미사여구 운운하기 전에, 열린 마음으로 생산적인 논의로 나가야 한다.

 

아무튼 분명한 것은, 의도하든 하지 않았든 간에 나경원 의원의 헛발질이 한강의 생태적 복원 가능성에 대한 논쟁에 불을 지른 것만은 분명하다.

 

그래서 역설적이게도 고마운 일이다.

 

곽현/ 한겨레 물바람숲 필진, 이미경 의원실 보좌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곽현 현직 국회의원 보좌관 (파워블로거)
환경현안에 대한 날카로운 분석과 깊숙한 정보가 풍부한 글쓰기로 유명한 파워 블로거. 현직 국회의원 보좌관이기도 하다.
이메일 : kwaghyun@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theplanb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

    조홍섭 | 2019. 11. 21

    속도와 경제성보다 생태적 결을 살려야세종시는 갓 태어난 도시이다. 신도심은 옛 연기군 땅을 완전히 복토하고 새로 들어앉았다. 성토된 후 과거는 모두 땅에 묻혔고, 사람들은 떠나갔다. 여덟 남매를 낳아 키워 내보냈던 고향 집도 사라졌고...

  • 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

    조홍섭 | 2019. 11. 20

    외형, 느낌, 속성 놀랍게 비슷…“진품 수요 더 늘려” 비판도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인 코뿔소의 밀렵을 막을 수 있을 만큼 진짜와 속속들이 똑같은 가짜 코뿔소 뿔을 말총으로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말꼬리 털로 진짜 코뿔소 뿔과 구분하기 힘든...

  • 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조홍섭 | 2019. 11. 19

    고립된 벙커 100만 마리 일개미 집단…동료의 주검이 유일한 먹이캄캄하고 추운 데다 먹이가 전혀 없는 콘크리트 방에 100만 마리의 일개미가 고립됐다. 그곳에서 개미들이 여러 해 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동료의 사체 덕분이었다.폴란드 ...

  •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조홍섭 | 2019. 11. 15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

  • 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

    조홍섭 | 2019. 11. 14

    나무 밑에 버린 열매·씨앗이 86종 먹여 살려…‘솎아내기’일 수도 ‘자연에 낭비란 없다’고 흔히 말한다. 한 생물의 배설물까지 다른 생물의 유용한 자원이 된다. 그러나 앵무새를 보고도 이런 격언이 맞는다고 느낄까.앵무새는 야생이든 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