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다 생태계 먹이사슬 ‘뿌리’가 녹는다바다 생태계 먹이사슬 ‘뿌리’가 녹는다 [4] | 환경뉴스

    조홍섭 | 2008.11.24

    바다달팽이의 비명 지구온난화 따른 산성화로 40년 안에 대변혁 수백만 종의 바다생물 피난처인 산호도 위험     ‘바다달팽이’라는 극지방 근처의 찬 바다에 사는 동물이 있다. 바다표면 근처를 헤엄쳐 다녀 ‘바다나비’라고도 불리는 부유성 연체동물이다. 길이가 1㎝도 안 되는 이 동물이 지구온난...

  • 온실가스로 다음 빙하기 안 올 수도온실가스로 다음 빙하기 안 올 수도 | 환경뉴스

    조홍섭 | 2008.11.21

      인류가 방출한 온실가스로 인해 다음번 빙하기는 오지 않을지 모른다.   지구는 빙하기와 간빙기를 교대로 겪어왔으며, 앞으로 1만~10만년 뒤 현재의 간빙기가 끝나고 빙하기로 접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마지막 빙하기는 약 1만1천년 전에 끝났다.   영국과 캐나다 연구자들은 과학전문지...

  • ‘두 얼굴’의 거대 갈색구름, 서울도 심각‘두 얼굴’의 거대 갈색구름, 서울도 심각 | 환경뉴스

    조홍섭 | 2008.11.21

    유엔환경계획, 국제연구 보고서 검댕·미세먼지 띠…세계 거대도시 13곳 꼽아지구온난화 억제하지만 가뭄-홍수 부르기도     검댕과 미세먼지 등으로 이뤄진 두께 3㎞ 이상인 거대한 갈색 구름 띠가 심각한 지구환경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또 이 갈색 구름이 가장 심한 세계의 거대도시 13곳 가운데 서...

  • 람사르 총회 주최국의 부끄러운 성적표람사르 총회 주최국의 부끄러운 성적표 | 환경뉴스

    조홍섭 | 2008.11.21

    한국의 현주소 협약 이후 새만금 등 23건 매립해 약속 뒤집어 습지 등록수 세계 평균 밑돌고 면적도 못 미쳐        새만금 간척 이후 조개들이 떼죽음한 모습. 주용기 제공.   ‘습지의 보전과 현명한 이용’이라는 람사르 협약의 정신을 제10차 당사국 총회 주최국인 한국은 얼마나...

  • 물관리, ‘세계 최고 강수량 측정기록’ 썩힌다물관리, ‘세계 최고 강수량 측정기록’ 썩힌다 | 환경뉴스

    조홍섭 | 2008.11.21

    근시안적 ‘물 안보’ ‘장영실 측우기’ 이후 상세 관측…1884~1910 대가뭄 1966년 기점, 계획 세워…장기간 기록 토대 삼아야           서울의 강수량 변화(1777~2007)     “한양으로 거지떼가 몰려들었다. 폭도로 돌변한 백성들 때문에 밤중엔 돌아다니기가 ...

  • '사회부장보다 환경전문기자로 남고 싶었어요'"사회부장보다 환경전문기자로 남고 싶었어요" [2] | 인터뷰

    조홍섭 | 2008.11.19

    조홍섭 한겨레 환경전문기자 <오마이뉴스> 인터뷰   환경재단 기후변화센터와 일본 시민단체 피스보트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아시아 민간교류 프로그램, 피스앤 그린보트가 11월 20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된다. 한국측...

  • 광우병 걸릴 확률 1/1백만이지만 공포는 1/2광우병 걸릴 확률 1/1백만이지만 공포는 1/2 | 환경뉴스

    조홍섭 | 2008.11.18

      ‘기술위험 관리정책 비판’ 논문 나와 정부는 정치·사회·문화적 맥락 빼고 ‘괴담’ 탓만경제를 안전에 앞세우며 독주해 불신·저항 불러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은 지난 16일 그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광우병에 걸릴 확률은 벼락 맞을 확률의 3053분의 1이라며,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가...

  • 미세먼지에도 흡연효과 유해 물질 있다미세먼지에도 흡연효과 유해 물질 있다 | 환경뉴스

    조홍섭 | 2008.11.18

      ‘지속성 자유라디컬’ 확인 논문 나와‘비흡연자도 폐암’ 발병 밝힐 실마리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이 폐암에 걸리는 이유는 뭘까?   의학계의 오랜 미스터리 가운데 하나인 이 의문에 한 가지 답을 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루이지애나주립대 배리 디링거 박사팀은 지...

  • 자연산이라 불린 광어의 고백 “나는 짝퉁”자연산이라 불린 광어의 고백 “나는 짝퉁” [2] | 환경뉴스

    조홍섭 | 2008.11.17

    양식장 ‘탯줄’로 검은 반점…20년전부터 방류작년 8473만 마리…유전적 다양성 훼손 우려     자연산이라고 비싼 돈을 주고 사먹는 넙치(광어), 전복, 조피볼락(우럭) 등 횟감용 수산물의 상당수는 엄밀하게 따져 ‘반 양식산’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양식한 수산물을 자연산으로 속...

  • 일본 환경대국? 작년 온실가스 배출 최악 | 환경뉴스

    조홍섭 | 2008.11.13

    지난해 일본내 온실가스 배출량이 이산화탄소로 환산할 경우 13억7천100만t으로 잠정 집계돼 1990년 이후 최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환경성이 12일 발표했다.   이런 수치는 교토의정서에 따른 삭감 목표치를 15% 가량 웃도는 것이다.    지난 7월 홋카이도(北海道) 도야코(洞爺湖)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