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의 마지막 선물...사상 최대 규모 해양보호구역 태평양에 설정

조홍섭 2009. 01. 09
조회수 20226 추천수 0
마리아나 군도 등 남한 5배 면적, 마지막 원시 바다
산호, 바닷새, 산호 등의 천국
 

CoralreefAilukAtollMarshallIslands.jpg

  • 마샬군도의 산호 모습. 미국 내무부 제공.

 

태평양에서 사람의 손때가 묻지 않은 바다 3곳이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미국 정부는 지난 6일 작은 섬들로 이뤄진 태평양의 51만㎢를 해양국립기념물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이 발표는 '반 환경 대통령'이란 오명을 받아온 부시 미국 대통령의 퇴임 2주일을 앞두고 이뤄졌다.

 

보호구역에는 서태평양 마리아나 군도는 깊이 1만1천m로 세계에서 가장 깊고 그랜드 캐년보다 규모가 5배가 큰 마리아나 해구가 포함돼 있다. 이곳엔 열수를 뿜어내는 해저화산도 발달해 있다.

 

또 보호해역에 포함된 중앙태평양의 군도와 사모아의 로즈환초 일대도 세계 최고의 산호 군락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다양한 바닷새와 거북, 상어 등이 서식하고 있는 곳이다.

 

Untitled-4 copy.jpg해양보호구역 안에서는 상업적 어획과 광물 채광, 에너지 채취가 모두 금지되지만 레저용 낚시는 부분 허용된다. 또 해군의 작전도 규제를 받지 않는다.

 

과학자들은 이번 보호구역 설정을 환영하면서도 애초 보호구역 범위로 요구한 섬으로부터 200마일이 아닌 50마일로 축소된 데 아쉬움을 표시하고 있다. 또 기후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는다면 모처럼의 보호구역 설정도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것이란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번 보호구역 설정에는 체니 부통령과 산업계가 반발했지만 부시 대통령의 부인인 로라가 적극적으로 설득에 나서는 등 큰 기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벌레가 사라진다, 기후변화의 새 재앙인가벌레가 사라진다, 기후변화의 새 재앙인가

    조홍섭 | 2018. 10. 19

    푸에르토리코 열대림 40년 새 최고 99% 줄어독일서도 27년 간 75%↓…생태계서비스 위협지구가 ‘제6의 대멸종’을 맞고 있다고 할 때 우리는 코뿔소나 자이언트판다 같은 크고 카리스마 있는 포유류를 먼저 떠올린다. 그러나 세계의 생물종 가운데...

  • 송장벌레가 사체를 ‘유아식’으로 바꾸는 비밀송장벌레가 사체를 ‘유아식’으로 바꾸는 비밀

    조홍섭 | 2018. 10. 18

    분비물 발라 장내세균이 부패미생물 대체‘바이오 필름’ 덕분 9일 지나도 냄새 안 나송장벌레는 대표적인 곤충계 장의사이다. 곤봉 모양의 더듬이로 사체가 분해할 때 나오는 미세한 화학물질을 감지하면 곧바로 현장에 날아간다. 사체는 자손의 먹...

  • 꿀벌은 편애, 말벌은 증오? 1%가 낳은 ‘편견’꿀벌은 편애, 말벌은 증오? 1%가 낳은 ‘편견’

    조홍섭 | 2018. 10. 16

    녹지·공원 늘면서 급증…도심선 파리가 주 먹이, 사체 청소도생태계 건강 입증, 병해충 막는 기능도…피해 줄이는 관리 필요우리나라에서 사람에게 가장 큰 신체적 손해를 끼치는 동물은 말벌일 가능성이 크다. 반려동물 급증과 함께 개 물림 사고...

  • 바다 천덕꾸러기 해파리, 생태계 기초 식량 가능성바다 천덕꾸러기 해파리, 생태계 기초 식량 가능성

    조홍섭 | 2018. 10. 12

    펭귄, 다랑어, 뱀장어, 해삼…다양한 포식자가 먹어칼로리 낮지만 쉽게 잡고 소화 잘돼…’보릿고개’ 식량보름달물해파리만 잔뜩 걸린 그물을 끌어올리는 어민은 ‘바다는 비어가고 해파리가 그 자리를 채운다’고 한탄한다. 남획과 수질오염 등으로 물...

  • 고래처럼 턱 부풀려 사냥하는 심해 ‘풍선장어’고래처럼 턱 부풀려 사냥하는 심해 ‘풍선장어’

    조홍섭 | 2018. 10. 11

    아래턱에 펠리컨 닮은 자루 풍선처럼 부풀려 사냥태평양과 대서양서 잇따라 살아있는 모습 촬영 성공온대와 열대바다에서 가끔 어선에 잡히는 풍선장어는 수수께끼의 심해어이다. 75㎝ 길이의 몸은 길쭉한 뱀장어이지만 몸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