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년만의 200만 마리 쥐 사상 최대 박멸작전

조홍섭 2011. 05. 11
조회수 28057 추천수 0

 helicoper.jpg

 ▲ 쥐약을 싣는 헬기. 사우스 조지아 섬에는 2대의 헬기가 한 달 동안 50t의 쥐약을 살포했다.


“200년 만에 처음으로 안심하고 둥지를 틀었어요.”

만일 남대서양에 사는 새들이 말을 한다면 이렇게 입을 열었을 것이다.

알바트로스, 펭귄, 바다제비 등 바다새 새끼 수백만 마리가 해마다 그만한 숫자의 집쥐들에 잡아먹혔다. 그러나 쥐들의 잔치에 올 봄부터 중대한 제동이 걸리기 시작했다. 사상 최대 규모의 쥐 퇴치 사업이 영국령 사우스 조지아 섬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view1.JPG

사우스 조지아 섬 전경. 18세기 말부터 물개, 고래 잡이 배가 드나들면서 집쥐를 옮겨왔다

. 

남미 끄트머리에서 약 2000㎞ 떨어진 대서양의 제법 큰 외딴 섬인 사우스 조지아는 물고기가 많은 풍요로운 곳이었다. 수많은 새와 물개, 고래가 이곳에 모여들었다.

1775년 제임스 쿡이 발견한 이래 1700년대 말~1800년대 초에 걸쳐 영국과 미국의 물개잡이 어선이 처음 진출했고 고래잡이 어선이 뒤를 이었다.

사람들이 들락거리면서 집쥐들이 배의 로프를 타고, 또는 난파한 배에서 헤엄쳐 섬에 정착했다. 쥐들은 곧 엄청난 먹잇감이 기다리고 있음을 알아챘다.

 

 albatros.JPG  pipit.JPG

▲사우스 조지아 섬에 둥지를 튼 알바트로스(왼쪽)과 사우스 조지아 논종다리.

 

사우스 조지아 섬은 현재도 세계 최대 규모의 바다새 서식지이다. 새들은 바다에서 먹이를 찾지만 알은 육지에서 낳을 수밖에 없다. 그런데 남극에 가까운 기후 조건 때문에 섬에는 나무 한 그루 없다. 새들은 땅 위나 땅 속에 둥지를 만들어 번식했다. 이들은 처음 보는 쥐를 피할 줄도 모르고, 또 피할 곳도 없다.

이 섬에 서식하는 새는 모두 29종이며 이 가운데는 사우스 조지아 논종다리와 사우스 조지아 고방오리처럼 세계적으로 희귀한 새들도 포함돼 있다.

쥐 피해는 일상적으로 계속됐지만, 기후변화는 과학자들이 더는 지체할 수 없는 급박한 상황을 초래했다. 기온이 오르면서 섬을 몇 개로 나누던 빙하가 점차 녹아 천연의 차단벽이 사라져 국지적이던 쥐 피해가 섬 전체로 확산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glacier.JPG

사우스 조지아 섬의 쥐 확산을 막아주는 천연 방벽인 빙하. 기후변화로 녹고 있다. 

 

환경보호단체인 사우스 조지아 헤리티지 트러스트는 섬 당국의 허가를 받아 바다새 서식지 복원 프로젝트를 출범시키고 지난 3월 1단계 사업을 벌였다.

총 면적 8만㏊인 섬의 13%에 28일 동안 헬기 2대가 50t의 쥐약이 묻은 펠릿을 살포했다. 단 한 마리의 쥐도 남김없이 죽이기 위해 1㏊당 2㎏의 쥐약을 뿌렸다.

쥐약 성분은 브로디파쿰으로 내출혈과 장기 기능 마비를 일으킨다. 쥐는 자연먹이보다 이 펠릿을 더 좋아한다. 또 빛을 무서워하게 만들기 때문에 쥐약을 먹은 쥐는 대개 굴속에서 죽게 된다.

과학자들은 생태계에 끼칠 부작용도 평가했다. 약 성분은 물에 녹지 않기 때문에 식수원 오염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쥐약이나 죽은 쥐를 먹을 가능성이 있는 오리, 스쿠아, 갈매기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기로 했다.

 

rat.JPG

밧줄을 타고 배에서 탈출하는 집쥐.

 

쥐 퇴치 사업은 오는 2015년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사업 책임자인 토니 마틴 영국 던디대 교수는 사우스 조지아 헤리티지 트러스트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1단계 사업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새들은 200년 만에 처음으로 쥐 없는 세상에서 안심하고 둥지를 틀었다”고 밝혔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

    조홍섭 | 2019. 11. 20

    외형, 느낌, 속성 놀랍게 비슷…“진품 수요 더 늘려” 비판도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인 코뿔소의 밀렵을 막을 수 있을 만큼 진짜와 속속들이 똑같은 가짜 코뿔소 뿔을 말총으로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말꼬리 털로 진짜 코뿔소 뿔과 구분하기 힘든...

  • 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조홍섭 | 2019. 11. 19

    고립된 벙커 100만 마리 일개미 집단…동료의 주검이 유일한 먹이캄캄하고 추운 데다 먹이가 전혀 없는 콘크리트 방에 100만 마리의 일개미가 고립됐다. 그곳에서 개미들이 여러 해 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동료의 사체 덕분이었다.폴란드 ...

  •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조홍섭 | 2019. 11. 15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

  • 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

    조홍섭 | 2019. 11. 14

    나무 밑에 버린 열매·씨앗이 86종 먹여 살려…‘솎아내기’일 수도 ‘자연에 낭비란 없다’고 흔히 말한다. 한 생물의 배설물까지 다른 생물의 유용한 자원이 된다. 그러나 앵무새를 보고도 이런 격언이 맞는다고 느낄까.앵무새는 야생이든 집에...

  • 쥐와 꿀벌 이어 꽃게도 미로학습 통과쥐와 꿀벌 이어 꽃게도 미로학습 통과

    조홍섭 | 2019. 11. 13

    갈림길 5곳 복잡한 미로 통과…2주 뒤에도 기억 유지미로학습에 나선 생쥐는 여러 갈래 길에서 막다른 골목을 피해 목표에 도달하는데, 반복을 통해 시행착오를 줄인다. 척추동물뿐 아니라 꿀벌과 개미 등 곤충도 이런 공간학습 능력을 보인다.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