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명적 유혹’으로 ‘바다 흡혈귀’ 잡는다

조홍섭 2009. 01. 30
조회수 132374 추천수 0
북미 오대호 무법자 외래종 칠성장어 골치
수컷 성 페르몬 합성해 암컷 유인 첫 성공

 
 
3 copy.jpg북미 오대호에서 가장 골치 아픈 외래어종을 성 페로몬을 이용해 퇴치하는 방법이 나왔다. 페로몬은 같은 종 사이의 의사소통을 위해 몸 밖으로 분비하는 미량의 화학물질이다.
 
리 웨이밍 미국 미시간 주립대 교수팀은 미 국립과학원회보(PNAS)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대서양 칠성장어 수컷의 페로몬을 합성해 산란하러 온 암컷을 유인해 잡아내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페로몬은 해충 제거에 이용되고 있으나 외래종 퇴치에 활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번식기의 칠성장어 수컷에서 추출한 페로몬을 인공 합성해, 칠성장어가 산란하기 위해 거슬러 오르는 하천에 설치한 함정그물에서 흘려보냈다. 그랬더니 알을 낳기 위해 온 칠성장어 암컷들이 함정으로 몰려들었다. 리 교수는 “페로몬 합성에는 돈이 많이 들지만 적은 양으로도 큰 효과를 낸다”고 밝혔다.
 
칠성장어는 바다에서 자란 뒤 하천에 올라와 산란해 웬만큼 자란 뒤 바다로 돌아간다. 길이가 60㎝ 가량인 이 물고기는 뱀장어와 비슷하지만 턱이 없고 입에는 작은 이빨이 촘촘하게 2 copy.jpg배열된 빨판이 달려 있다. 이 빨판을 이용해 다른 물고기에 달라붙어 구멍을 내고 체액과 피를 빨아먹어 ‘흡혈 물고기’라고도 불린다. 칠성장어의 공격을 받은 물고기의 대부분은 죽는다.
 
오대호에는 애초 이 물고기가 살지 않았지만 1800년께 이리 운하가 완공되면서 유입됐다. 이 외래종이 유입되면서 송어류 3종이 멸종하는 등 오대호의 담수어는 큰 타격을 입었다. 미국과 캐나다 정부는 해마다 이 외래어를 퇴치하느라 농약 살포, 장애물 설치 등에 1천만 달러 이상을 지출하고 있다.
 
이 연구의 제2 저자인 윤상선 미시간 주립대 조교수는 이메일을 통해 "이번에 합성한 페로몬 말고도 칠성장어의 페로몬은 몇 가지 더 존재할 것으로 추정되는 등 이번 연구가 실제로 효과를 발휘하기엔 갈 길이 멀다"며 "대서양 칠성장어를 제외한 세계의 칠성장어는 모두 멸종위기여서 이 연구가 종 복원에 쓰일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도 동해로 흘러드는 양양 남대천, 연곡천, 주수천, 삼척 오십천, 마읍천 등의 하천과 낙동강에 대서양 것과는 다른 칠성장어가 서식하고 있으며, 멸종위기종 2급으로 보호받고 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사진 미시간 주립대 제공.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도구 사용 해달, ‘동물 고고학’ 연다도구 사용 해달, ‘동물 고고학’ 연다

    조홍섭 | 2019. 03. 18

    바위에 조개 내리친 독특한 흔적 남아…지금은 절멸한 과거 서식지 규명 가능18세기 중반 대대적인 모피사냥이 시작되기 전 바다에 사는 수달인 해달은 홋카이도부터 알래스카를 거쳐 멕시코에 이르는 북태평양에 널리 분포했다. 15만∼30만 마리에 ...

  • 숲 속보다 도시 두꺼비 독이 더 강한 이유는?숲 속보다 도시 두꺼비 독이 더 강한 이유는?

    조홍섭 | 2019. 03. 14

    환경호르몬과 다양한 소형 포식자 대응 위해…번식력 저하 대가두꺼비의 피부에는 사람이나 포식자가 통째로 먹었을 때 목숨을 잃을 정도로 강력한 독이 있다. 해독제도 없는 부파디에놀라이드란 독성 스테로이드가 심장에 치명타를 가하기 때문이다.두...

  • 물 한 병 뜨면 생물지도 나온다…놀라운 디엔에이 검출법물 한 병 뜨면 생물지도 나온다…놀라운 디엔에이 검출법

    조홍섭 | 2019. 03. 07

    뱀장어 조사서 기존 배터리 포획법보다 뛰어나…시간 절약, 희귀종 보호도범죄현장에 범인이 남긴 머리카락 등 생체정보가 유력한 수사 단서가 된다. 마찬가지로 생물이 물속에 남긴 배설물, 피부 조각 등에서 디엔에이(DNA)를 추출해 분석하면 어떤...

  • 독일 늑대는 왜 보호구역 대신 군사기지 택했나독일 늑대는 왜 보호구역 대신 군사기지 택했나

    조홍섭 | 2019. 03. 05

    교란됐지만 밀렵 걱정 없어…확산 징검다리로 이용 밝혀져가축을 해치는 해로운 짐승이라는 적개심 탓에 유럽 늑대는 일찌감치 몰락의 길을 걸었다. 잉글랜드는 법으로 늑대를 퇴치해 16세기 초까지 씨를 말렸다. 숲이 울창한 스웨덴의 늑대마저 196...

  • “일본 원산 벚나무, 소메이요시노벚나무로 부르자”“일본 원산 벚나무, 소메이요시노벚나무로 부르자”

    조홍섭 | 2019. 03. 04

    동북아생물연, 비속어와 맞춤법·과학연구 맞지 않는 식물 이름 수정 목록 발표식물 이름엔 아름답고 향토색 짙은 것이 적지 않지만, 모두 아름다운 건 아니다. ‘개불알풀’ ‘며느리밑씻개’ ‘중대가리나무’처럼 아이들에게 가르치거나 방송에서 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