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혈 두루미, 자연 거스른 새 종 탄생일까

윤순영, 윤순영 2017. 01. 03
조회수 11611 추천수 0

검은목두루미와 흑두루미 사이에서 태어난 변종

그들끼리 모여 살고 새끼 낳아 기르고 ‘오순도순’


 

두 1.jpg » 검은목두루미와 흑두루미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종.


잡종은 열등하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생물학적으로 잡종은 전혀 열등하지 않다. 순종이 가지지 못했던 새로운 형질을 발현시켜 오히려 생존에 유리한 경우가 많다.
순수 혈통을 고집하다가 아예 대가 끊긴 경우도 적지 않다. 유대인에게 치명적인 유전병이 많은 것도 이런 이유다. 생명은 다양성 속에서, 즉 잡종을 통해 살 길을 찾는다. 잡종이란 순종과는 뭔가 다른, 새로운 특징의 변종이다.

 

두 2.jpg »   멸종위기야생생물2급 검은목두루미.

두 3.jpg »  멸종위기야생생물2급 흑두루미


혼혈 두루미를 본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다. 검은목두루미와 흑두루미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두루미가 지금 천수만에서 월동을 하고 있다.
2009년 몇 마리의 혼혈종이 보이긴 했다. 7년 만에 20여 마리로 늘었다. 지난 11월부터 12월초까지 혼혈 두루미를 세밀하게 관찰했다.

 

두 4.jpg » 혼혈종 두루미 무리

두 5.jpg » 혼혈종 무리는 그들만의 생활양식이 있다.


혼혈 두루미는 간월호의 잠자리를 흑두루미와 함께 이용한다. 그러나 혼혈 두루미 무리는 간월호 외에도 천수만 와룡천 인근 농경지에서 취식하며 흑두루미와 서식 공간 영역을 따로 이용한다. 흑두루미와는 함께 무리를 이루지 않았다.

 

두 6.jpg » 간월호 잠자리로 날아드는 흑두루미 무리.

두 7.jpg » 잠자리에 내려앉은 흑두루미.
 

이런 생활행동 양식은 종이 다른 생태적인 이유로 나타난다. 혼혈 두루미 무리는 같은 종으로서 같은 생활을 하고, 유대관계가 돈독함을 엿볼 수 있다. 검은목두루미, 흑두루미와는 서로 다른 종으로서 갖는 생태적 특징이다.

 

두 8.jpg » 혼혈종 두루미가족.

 

혼혈종의 특징을 자세히 살펴보자. 몸 깃털이 전체적으로 은회색에 가깝고, 날개덮깃에 버들잎모양의 검은색이 뚜렷하게 듬성듬성 보인다. 꼬리 끝과 이마는 검고, 머리꼭대기에 붉은 점이 있다. 멱 부분이 검은색이 있는 것을 간혹 볼 수도 있다. 멱과 목은 흰 회색을 띤 개체가 더 많다.

 

두 9.jpg » 혼혈종 어린 두루미.

두 10.jpg » 어미의 보호를 받고 있는 혼혈종 새끼 (왼쪽)


앉아있을 때나 날 때 보면 첫째, 둘째, 셋째 날개는 검은색이다. 몸 깃털색은 회색인 검은목두루미를 닮고, 이마와 머리는 흑두루미를 닮았다. 어린흑두루미의 목은 갈색이고, 몸 전체는 검은색에 가까운 회색이다. 혼혈두루미는 흑두루미 보다 다소 크며 강건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두 11.jpg » 혼혈종 두루미 부부.


어린 두루미가 보인다. 혼혈두루미의 특징적인 모습을 가지고 태어난 모습을 보면서 종 고정이 된다면 두루미과 종으로 ‘회색두루미’라는 이름을 생각해보았다.

 

두 12.jpg » 혼혈종 어린두루미가 먹이를 먹는데 여념이 없다.


혼혈 두루미는 이미 생활방식과 소통, 밀접한 유대 관계, 가족 및 혈연적 관계가 형성되어 있는 것으로 보였다. 혼혈 두루미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어린 새끼는 어미 곁을 한시도 떠나지 않고 따라다니고 있다.

 

두 13.jpg » 혼혈종 두루미 부부

 

장기적인 연구와 좀 더 세밀한 관찰을 통해 혼혈종의 생태를 밝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 유전자 확인을 통해 새로운 종의 출현을 확인해야 할 연구 과제로 떠오른다.
소수의 변종 두루미를 보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천수만에는 혼혈 두루미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혼혈종의 출현은 흔치 않은 일이다. 자연의 질서를 거스르는 일일 수 있지만, 결국 그들도 자연의 일부이다.

 

두 14.jpg » 혼혈종 두루미.
 
 윤순영 /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눈칫밥 먹으며…김포 재두루미의 힘겨운 겨울나기눈칫밥 먹으며…김포 재두루미의 힘겨운 겨울나기

    윤순영 | 2017. 11. 10

    처음 찾은 곳 죽을 때까지 잊지 않는 귀소본능 있어도로 건설, 농경지 매립, 불법 시설물 등 난개발 위협10월 14일 한강 갯벌에서 올들어 처음으로 26마리의 재두루미를 관찰했다. 재두루미는 아직 한강하구를 떠나지 않는다. 추수가 끝나야 ...

  • 세계 최고 높이로 나는 줄기러기 파주에세계 최고 높이로 나는 줄기러기 파주에

    윤순영 | 2017. 11. 03

    주서식지와 월동지 벗어나 다른 기러기 무리에캐나다기러기도 함께 비행 확인, 행운은 겹으로세계에서 최고로 높이 나는 새인 줄기러기를 지난 10월 25일 파주평야에서 운좋게 만났다. 2003년 처음 본 이후로 14년 만이다. 거기에다 행운은 겹으로 ...

  • 겨울 진객 개리가 10년 만에 돌아왔다겨울 진객 개리가 10년 만에 돌아왔다

    윤순영 | 2017. 11. 02

    김포대교와 일산대교 사이 120마리 확인거위 원종으로 멸종위기종…몽골이 삶터거위의 원종으로 겨울 철새인 개리가 10년 만에 다시 귀한 모습을 드러냈다. 개리는 2012년 5월 31일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개리는 ...

  • 엄마와 함께 논둑길 산책 나선 행복한 새끼 고라니엄마와 함께 논둑길 산책 나선 행복한 새끼 고라니

    윤순영 | 2017. 09. 06

    모처럼 동반 산책, 보통은 새끼 숨겨놓고 어미만 활동엄마는 잔뜩 긴장해 경계 늦추지 않지만 새끼는 신나 앞장지난 6월 파주 송촌리 평야 논둑길을 거니는 고라니를 만났다. 어미만 있는 줄 알았는데 어미가 움직일 때마다 뒤따라 가는 새끼가 ...

  • '한강하구 공동 생태조사 통해 남북대화 물꼬 터야'"한강하구 공동 생태조사 통해 남북대화 물꼬 터야"

    윤순영 | 2017. 08. 03

    유영록 김포시장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 남북한 한강하구 생태조사 협조 요청남북 공동 생태조사는 대립과 긴장의 한강을 평화와 생태의 상징으로 만들 것 지난 7월 17일 유영록 김포시장과 함께 한강하구와 김포 한강야생조류공원을 둘러보았다. 그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