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혈 두루미, 자연 거스른 새 종 탄생일까

윤순영, 윤순영 2017. 01. 03
조회수 10001 추천수 0

검은목두루미와 흑두루미 사이에서 태어난 변종

그들끼리 모여 살고 새끼 낳아 기르고 ‘오순도순’


 

두 1.jpg » 검은목두루미와 흑두루미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종.


잡종은 열등하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생물학적으로 잡종은 전혀 열등하지 않다. 순종이 가지지 못했던 새로운 형질을 발현시켜 오히려 생존에 유리한 경우가 많다.
순수 혈통을 고집하다가 아예 대가 끊긴 경우도 적지 않다. 유대인에게 치명적인 유전병이 많은 것도 이런 이유다. 생명은 다양성 속에서, 즉 잡종을 통해 살 길을 찾는다. 잡종이란 순종과는 뭔가 다른, 새로운 특징의 변종이다.

 

두 2.jpg »   멸종위기야생생물2급 검은목두루미.

두 3.jpg »  멸종위기야생생물2급 흑두루미


혼혈 두루미를 본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다. 검은목두루미와 흑두루미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두루미가 지금 천수만에서 월동을 하고 있다.
2009년 몇 마리의 혼혈종이 보이긴 했다. 7년 만에 20여 마리로 늘었다. 지난 11월부터 12월초까지 혼혈 두루미를 세밀하게 관찰했다.

 

두 4.jpg » 혼혈종 두루미 무리

두 5.jpg » 혼혈종 무리는 그들만의 생활양식이 있다.


혼혈 두루미는 간월호의 잠자리를 흑두루미와 함께 이용한다. 그러나 혼혈 두루미 무리는 간월호 외에도 천수만 와룡천 인근 농경지에서 취식하며 흑두루미와 서식 공간 영역을 따로 이용한다. 흑두루미와는 함께 무리를 이루지 않았다.

 

두 6.jpg » 간월호 잠자리로 날아드는 흑두루미 무리.

두 7.jpg » 잠자리에 내려앉은 흑두루미.
 

이런 생활행동 양식은 종이 다른 생태적인 이유로 나타난다. 혼혈 두루미 무리는 같은 종으로서 같은 생활을 하고, 유대관계가 돈독함을 엿볼 수 있다. 검은목두루미, 흑두루미와는 서로 다른 종으로서 갖는 생태적 특징이다.

 

두 8.jpg » 혼혈종 두루미가족.

 

혼혈종의 특징을 자세히 살펴보자. 몸 깃털이 전체적으로 은회색에 가깝고, 날개덮깃에 버들잎모양의 검은색이 뚜렷하게 듬성듬성 보인다. 꼬리 끝과 이마는 검고, 머리꼭대기에 붉은 점이 있다. 멱 부분이 검은색이 있는 것을 간혹 볼 수도 있다. 멱과 목은 흰 회색을 띤 개체가 더 많다.

 

두 9.jpg » 혼혈종 어린 두루미.

두 10.jpg » 어미의 보호를 받고 있는 혼혈종 새끼 (왼쪽)


앉아있을 때나 날 때 보면 첫째, 둘째, 셋째 날개는 검은색이다. 몸 깃털색은 회색인 검은목두루미를 닮고, 이마와 머리는 흑두루미를 닮았다. 어린흑두루미의 목은 갈색이고, 몸 전체는 검은색에 가까운 회색이다. 혼혈두루미는 흑두루미 보다 다소 크며 강건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두 11.jpg » 혼혈종 두루미 부부.


어린 두루미가 보인다. 혼혈두루미의 특징적인 모습을 가지고 태어난 모습을 보면서 종 고정이 된다면 두루미과 종으로 ‘회색두루미’라는 이름을 생각해보았다.

 

두 12.jpg » 혼혈종 어린두루미가 먹이를 먹는데 여념이 없다.


혼혈 두루미는 이미 생활방식과 소통, 밀접한 유대 관계, 가족 및 혈연적 관계가 형성되어 있는 것으로 보였다. 혼혈 두루미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어린 새끼는 어미 곁을 한시도 떠나지 않고 따라다니고 있다.

 

두 13.jpg » 혼혈종 두루미 부부

 

장기적인 연구와 좀 더 세밀한 관찰을 통해 혼혈종의 생태를 밝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 유전자 확인을 통해 새로운 종의 출현을 확인해야 할 연구 과제로 떠오른다.
소수의 변종 두루미를 보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천수만에는 혼혈 두루미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혼혈종의 출현은 흔치 않은 일이다. 자연의 질서를 거스르는 일일 수 있지만, 결국 그들도 자연의 일부이다.

 

두 14.jpg » 혼혈종 두루미.
 
 윤순영 /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홍천 구만리 온 뜸부기, 골프장 싸움 언제 끝날까홍천 구만리 온 뜸부기, 골프장 싸움 언제 끝날까

    윤순영 | 2017. 06. 26

    3년 전부터 친환경 논 찾아와, 승인 취소 골프장 다시 소송전에주민들 "소중한 자연 지키며 살고 싶다"… 문, 후보 때 특별감사 약속11년 전 강원도 홍천군 북면 구만리의 골프장 개발을 둘러싼 논란이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고향의 자연을...

  • 황조롱이 부부의 도심 속 육아 분투기황조롱이 부부의 도심 속 육아 분투기

    윤순영 | 2017. 06. 08

    버린 까치 집, 화분 등에 둥지, 빌딩과 유리창 충돌 위험 감수해야육아 분업…수컷은 작은 새나 쥐 잡아 암컷에 전달, 암컷이 새끼에 먹여 경기도 김포시 에코센터 건물엔 나무로 만든 탑이 세워져 있다. 이 탑에는 까치 둥지가 있는데, 지난 3월...

  • 맨땅의 부상 연기, 흰물떼새는 새끼 위해 뭐든 한다맨땅의 부상 연기, 흰물떼새는 새끼 위해 뭐든 한다

    윤순영 | 2017. 06. 06

    영종도 바닷가 번식 물떼새, 작지만 영리하고 눈치 빨라침입자 새끼로부터 멀리 유인하려 날개 다친 척 완벽 흉내지금은 여름철새들이 한창 산과 들, 바닷가에서 번식하는 시기이다. 영종도 간척지는 흙, 모래, 자갈로 매립돼 있어 물새들이 여...

  • 길이 1㎞ 신곡수중보가 한강을 죽이고 있다길이 1㎞ 신곡수중보가 한강을 죽이고 있다

    윤순영 | 2017. 05. 30

    수중보 위는 녹조로 몸살, 아래는 물골 사라져철거해야 하중도, 백마도, 점박이물범이 돌아온다 ‘노루목’ 장항습지는 30여 년 전만 해도 없던 곳이다. 옛 지도에도 흔적이 없었다. 진경산수의 대가 겸재 정선은 전국의 산과 강을 돌아다니며 멋진...

  • 잉어는 ‘그물코도 세어 빠져나가는’ 영물잉어는 ‘그물코도 세어 빠져나가는’ 영물

    윤순영 | 2017. 05. 19

    [윤순영의 자연관찰 일기]벚꽃 한창일 무렵 철퍼덕철퍼덕옛 계양천은 물 반 고기 반 큰 강 거슬러 하천에서 짝짓기암컷 한 마리에 수컷 여러 마리 오래전부터 약용이나 보신용으로낚시 걸려도 기막힌 재주로 바늘 빼 벚꽃의 봄 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