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날리기 새 취미, 겨울철새 쉴 곳 잃을라

윤순영 2018. 01. 19
조회수 10395 추천수 0

몸 무거운 큰고니 한 번 나는데 반나절 먹이 사라져

강 복판 피신한 고니를 드론으로 괴롭혀, 규제 시급


크기변환_YSY_5701.jpg » 경기도 팔당 한강 수면 위에 나타난 드론.


드론이란 조종사가 탑승하지 않고 무선전파 유도에 의해 비행과 조종이 가능한 비행기나 헬리콥터 모양의 무인기를 뜻한다. 드론은 고공영상·사진 촬영과 배달, 기상정보 수집, 농약 살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신기술에는 부작용이 따르기 마련이다. 


지난 11일 경기도 팔당에 드론 1대가 떠다니고 있었다. 이곳은 멸종위기종인 참수리흰꼬리수리, 참매, 호사비오리, 원앙, 말똥가리 등 다양한 새들의 월동지이다


처음 보는 물체에 팔당에서 월동하던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큰고니들이 야단법석이다. 큰고니 300여 마리가 월동하는 지역을 순찰하듯이 드론이 접근하자 큰고니들이 당황하여 피하거나 자리를 뜬다. 드론은 이런 광경이 즐거운 듯 계속해서 쫒아 다닌다.


크기변환_YSY_7391.jpg » 매년 300여 마리의 큰고니가 팔당에서 겨울을난다.


드론의 횡포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이곳에서 지속적으로 이런 일이 발생했지만 원격조종을 하기 때문에 어디서 누가 조종하는지 알 수 없어 단속이 어려웠다. 큰고니에게 위협을 가하는 드론을 추적해 보았다.


크기변환_YSY_5688.jpg » 드론이 큰고니를 귀찮게 쫓아 다닌다.


크기변환_YSY_5645.jpg » 큰고니 머리 위에 드론이 떠있다. 새들은 처음 보는 물체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크기변환_YSY_5652.jpg » 교란을 피해 강 가운데 자리 잡았던 큰고니는 다시 새로운 괴롭힘을 만나 자리를 옮겨야 한다.


크기변환_YSY_5737.jpg » 큰고니를 추적하다 갑자기 사진을 찍는 필자 앞으로 달려드는 드론, 주변에 있던 사람들 모두 구경거리가 되었다.


그런데 갑자기 드론이 우리를 향해 달려든다. 카메라가 드론을 촬영하는 것을 눈치챈 것 같았다. 코앞까지 다가와 희롱을 일삼아 엄청난 불쾌감이 몰려왔다. 새들도 모자라 사람까지 멋대로 촬영하다니.


크기변환_YSY_5686.jpg » 영문도 모르는 물체에 큰고니 무리는 당황스럽기만 하다.


크기변환_DSC_4769.jpg » 지속적인 추적으로 큰고니를 학대하는 드론. 큰고니 무리가 슬금슬금 자리를 피한다.


마침내 드론을 조종하는 사람을 찾았다. 40대 초반으로 보인다. 다가가도 눈치채지 못하고 휴대폰에 연결된 영상을 보며 마냥 즐거워하고 있었다. 두 사람이었다


팔당은 사람들이 들어가지 못하도록 경계울타리를 쳐 둔 상수원 보호 구역이다. 그 안에 들어가 불법으로 드론를 조종하고 있었던 것이다. 우선 그 자리에서 나오게끔 했다. 당황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크기변환_YSY_3785.jpg » 드론으로 인해 큰고니가 날아오른다. 고니는 몸무게가 무거워 한 번 나는데 반나절 먹은 먹이가 소모된다고 한다.


크기변환_YSY_5621.jpg » 이곳저곳에서 큰고니들이 난리다.


팔당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남양주시 물 공원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있어 안내 현수막을 설치하였으나 법적인 근거를 대라는 드론 동호인들의 빗발치는 항의에 철거했다고 한다.


크기변환_YSY_5718.jpg » 드론이 갑자기 방향을 바꾼다.


동물보호법은 조류를 포함한 척추동물에게 정당한 사유 없이 불필요한 신체적 고통이나 스트레스를 주는 행위를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비록 이 법이 동물 학대에 너무 느슨하게 적용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지만, 법 정신에 비추어 법정보호종을 보호구역에서 못살게 구는 것도 동물 학대의 일종으로 볼 수 있다. 사람과 차량을 피해 강 복판으로 피신했는데, 그곳까지 드론으로 찾아가 괴롭힌다면 겨울철새는 쉴 곳이 없는 셈이다.


크기변환_YSY_5724.jpg » 큰고니를 쫓아다니다 이를 추적하던 사진가들이 있는 곳으로 와 살펴보는 드론.


크기변환_20180101_150020.jpg » 큰고니를 괴롭힌 드론 조종자들.


그들의 잘못된 행위를 명확하게 밝히고 사과를 받았다. 드론이 야생동물의 영역을 침범해 위협하는 일이 종종 벌어지고 있는 현실이다. 드론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기 때문에 앞으로 드론의 사용이 더욱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이다. 야생동물들은 이제 하늘에서도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에 의해 촬영이라는 명목으로 위협을 당하고 있다.  


크기변환_포맷변환_20180101_150832.jpg » 단속에 의해 회수된 드론.


드론에 의한 야생동물 피해를 막을 세부적인 규제를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여긴 내 구역” 뒷짐진 매가 모래밭 가로막았다“여긴 내 구역” 뒷짐진 매가 모래밭 가로막았다

    윤순영 | 2019. 02. 12

    고성 해수욕장 터줏대감 다운 당당함과 여유로움 돋보여매를 만나는 것은 쉽지 않다. 매 하면 군산시 어청도에서 고생했던 시간이 떠오른다.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아야진 해변에 갑자기 나타난 매를 얼핏 보고 황조롱이라고 생각했다. 항구와 주택...

  • 도요새는 왜 해변 모래밭 내달리나도요새는 왜 해변 모래밭 내달리나

    윤순영 | 2019. 02. 01

    갑각류 등 모래 파고들기 전 사냥, 세가락도요는 해변 줄달음 꾼 하얀 비행군단이 해변을 가로지른다. 배의 흰색이 빛을 받아 유난히 돋보인다. 등과 배가 번갈아 보일 때는 마치 카드섹션을 하는 듯 색깔 변화가 현란하다. 물결치는 평평한...

  • 겨울 바다, 흰줄박이오리는 파도를 탄다겨울 바다, 흰줄박이오리는 파도를 탄다

    윤순영 | 2019. 01. 25

    단열 뛰어난 깃털…파도 뚫고 잠수해 먹이 사냥하는 드문 겨울 철새강원도 고성 토성면 아야진을 몇 차례 다녀왔다. 겨울 철새 흰줄박이오리를 보기 위해서다. 그러나 움직이는 자연은 기다려 주지 않는다. 그날그날의 날씨와 환경이 맞아야만 해, ...

  • 늑대·고라니도 사냥하는 최상위 포식자 검독수리늑대·고라니도 사냥하는 최상위 포식자 검독수리

    윤순영 | 2019. 01. 18

    한때 텃새로 번식했지만 이제는 드물게 찾아오는 겨울철새검독수리는 우리나라에 찾아오는 겨울철새 가운데 최고의 사냥꾼이자 가장 보전등급이 높은 멸종위기종이기도 하다. 보기가 힘들기도 하다. 필자는 2011년 1월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 인근에서 ...

  • 그 많던 물때까치가 희귀 겨울철새가 되었을까그 많던 물때까치가 희귀 겨울철새가 되었을까

    윤순영 | 2018. 12. 17

    작지만 맹금류처럼…두세 배 무거운 먹잇감도 사냥환경변화에 민감…먹이생태계 변화 지표종 될 수도 한강하구 공릉천 일대의 농경지에 물때까치가 해마다 찾아와 월동을 한다. 지난 10월 초부터 물때까치가 보이기 시작했다. 무리를 이루지 않고 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