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위장의 외톨이 사냥꾼, 청도요

윤순영 2018. 03. 21
조회수 11775 추천수 1

덩치 크지만 정지하면 배경속으로 완벽하게 녹아들어

캐나다 탐조인 “귀한 새 반갑다”, 국내 실태 안 알려져


크기변환_YSY_7162_01.jpg » 지난 1월 경기도 포천 국립수목원의 얼지 않은 개울에서 먹이를 찾고 있는 청도요.


지난 1월 지인으로부터 청도요가 경기도 포천 국립수목원에서 월동을 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청도요는 보기 드문 새로 우리나라에서는 적은 수가 중부 이남에서 겨울을 나는 겨울철새이자 나그네새이다. 해마다 이곳을 찾아오는 청도요를 2016년에는 볼 수 없었다. 매서운 추위에 국립수목원을 가로지르는 개울이 대부분 얼었지만 얼지 않고 물이 흐르는 여울목 구간이 있다. 청도요는 이곳을 선택했다.


크기변환_DSC_3712.jpg » 청도요가 겨울을 나는 국립수목원 개울의 여울목.


청도요는 진한 갈색의 낙엽과 같은 색을 띠고 있어 있는 곳을 손가락으로 가리켜 주어도 잘 보이지 않는다. 눈길을 잠시 다른 곳을 돌렸다가도 다시 관찰하려면 찾기 어렵다. 쌍안경으로 겨우 찾아야 할 정도니 완벽한 위장색이다. 인기척이 나면 움직이지 않고 납작 엎드려 숨을 죽인 채 눈치를 살핀다. 청도요를 관찰하려면 인내심을 갖고 잘 살펴보는데 시간을 많이 할애해야 한다.


크기변환_YSY_7196.jpg » 먹이를 찾는데 여념이 없는 청도요.


개울에는 낙엽이 떨어져 쌓여있고 물기를 머금고 있다. 청도요가 몸을 우스꽝스럽게 위아래로 흔든다. 다리를 쉼없이 흔들며 물속의 낙엽을 헤집고 부리로 쑤시며 숨어있는 작은 곤충을 잡는다. 두 마리가 사이좋게 어울리는 것으로 보아 부부로 보인다. 청도요 한 마리가 사냥을 마친 뒤 자리를 잡고 앉아 실눈을 뜨고 주변을 경계하며 긴 휴식에 들어갔다.


크기변환_YSY_9878.jpg » 얼지 않은 여울은 청도요의 먹이원이 풍부한 곳이다.


크기변환_YSY_7153_01.jpg » 휴식에 들어간 청도요. 실눈을 뜨고 주변을 살핀다.


청도요는 주로 산지 계곡 물가에 내려앉지만 강이나 평지의 깨끗한 물가에 날아오기도 한다. 겨울에는 눈으로 덮인 골짜기에서 1∼2마리 또는 5∼6마리씩 모여 있는 것이 눈에 띄기도 하지만 청도요의 영어 이름인 ‘외로운 도요새’(Solitary Snipe)에서 알 수 있듯이 혼자 있기를 좋아하는 새다. 을씨년스런 추운 겨울에 홀로 먹이를 찾는 모습은 외로워 보인다.

 

관찰을 하는 동안 매서운 추위가 몸속으로 파고든다. 청도요가 아주 가까운 거리로 날아 자리를 옮긴다. 몸집이 굵고 둔탁한 모습에 비율이 어색하게 보이기도 한다. 직선으로 좌우를 그리며 날아간다. 청도요는 멀리 날아가지 않고 적당한 거리를 유지한다. 크게 경계심을 드러내지 않는다.


크기변환_YSY_7473.jpg » 머리를 깊숙이 물속에 쳐박고 먹이를 찾는 청도요.


크기변환_YSY_7875.jpg » 쌓인 낙엽 사이에서 먹이를 찾아낸다.


크기변환_YSY_7966.jpg » 청도요는 먹이를 찾는데 많은 노력과 시간이 소비한다.


캐나다인도 탐조를 위해 국립수목원을 찾았다. 매우 즐거운 표정이다. 청도요는 중국 서북부, 시베리아 동남부와 몽골 북동부 등지에서 번식하며 한국, 중국 남부, 일본, 보르네오섬 등지에서 겨울을 나기 때문에 다른 나라에서는 볼 수 없는 귀한 새이다. 청도요는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의 분포 현황과 월동 개체수가 자세히 알려진 바 없다.

 

위장술이 뛰어나 관찰이 쉽지 않은 것을 고려한다면 여러 지역에서 많은 수가 월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된다. 전북 내장산에서 여러 해 동안 겨울을 보낸 기록이 있고, 구리 왕숙천, 파주 헤이리, 용인 평지천, 수원 용주사, 과천, 양평 양수리 등 중부지역에서 자주 관찰되며 전남 화순 동복천 등지에서 월동기록이 있다.


크기변환_YSY_8614.jpg » 주변 환경과 아주 흡사해 잘 보이지 않는 청도요. 육안으로는 관찰하기 어렵다.


크기변환_YSY_7650.jpg » 청도요는 개울에서 하루종일 먹이탐색을 위해 시간을 보낸다.


몸길이는 약 30cm로 통동한 몸매에 다른 꺅도요에 비해 진한 갈색이다. 머리는 어두운 갈색이며 중앙에 흰색의 불규칙한 선이 지난다. 어두운 갈색의 눈 선이 있고, 눈 선의 위아래는 흰색이다. 뺨에 흰 바탕에 어두운 갈색 선이 지난다. 턱밑은 흰색이고, 목 앞과 옆은 갈색이다.


어깨깃과 등은 고동색으로 갈색의 가로무늬가 있다. 허리는 검은 갈색이며 엷은 갈색 또는 흰색의 가로무늬가 있고, 가슴에는 갈색의 세로무늬와 흰색의 얼룩무늬가 있다. , 옆구리, 아래꼬리덮깃은 흰색으로 검은 갈색의 가로띠가 여러 개 있다.


크기변환_YSY_7924.jpg » 먹이를 찾기 위해 다리로 물속의 낙엽을 헤집고 부리로 먹이를 낚아챈다.


크기변환_YSY_8801.jpg » 청도요 부부.


날개깃은 흑갈색이고 깃 끝에는 흰색의 가장자리가 있다. 셋째날개깃은 짙은 갈색이며 검은색의 가로띠가 있고 바깥 쪽 가장자리는 흰색이다. 큰날개덮깃은 고동색이고 끝부분에는 적갈색의 가로띠와 흰색의 가장자리가 있다. 가운데날개덮깃과 작은날개덮깃은 적갈색이며 짙은 갈색의 가로띠와 흰색의 가장자리가 있다.


꼬리깃은 붉은 갈색으로 눈에 띈다.이어지는 흰색의 앞에는 흑갈색의 가로띠가 있다. 부리는 살색을 띠며 끝으로 갈수록 짙은 갈색이다. 홍채는 흑갈색이고, 다리는 노란 녹색을 띤다. 청도요는 전체적으로 불규칙한 물결무늬의 모양으로 보인다.


·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촬영 진행 이경희, 김응성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여긴 내 구역” 뒷짐진 매가 모래밭 가로막았다“여긴 내 구역” 뒷짐진 매가 모래밭 가로막았다

    윤순영 | 2019. 02. 12

    고성 해수욕장 터줏대감 다운 당당함과 여유로움 돋보여매를 만나는 것은 쉽지 않다. 매 하면 군산시 어청도에서 고생했던 시간이 떠오른다.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아야진 해변에 갑자기 나타난 매를 얼핏 보고 황조롱이라고 생각했다. 항구와 주택...

  • 도요새는 왜 해변 모래밭 내달리나도요새는 왜 해변 모래밭 내달리나

    윤순영 | 2019. 02. 01

    갑각류 등 모래 파고들기 전 사냥, 세가락도요는 해변 줄달음 꾼 하얀 비행군단이 해변을 가로지른다. 배의 흰색이 빛을 받아 유난히 돋보인다. 등과 배가 번갈아 보일 때는 마치 카드섹션을 하는 듯 색깔 변화가 현란하다. 물결치는 평평한...

  • 겨울 바다, 흰줄박이오리는 파도를 탄다겨울 바다, 흰줄박이오리는 파도를 탄다

    윤순영 | 2019. 01. 25

    단열 뛰어난 깃털…파도 뚫고 잠수해 먹이 사냥하는 드문 겨울 철새강원도 고성 토성면 아야진을 몇 차례 다녀왔다. 겨울 철새 흰줄박이오리를 보기 위해서다. 그러나 움직이는 자연은 기다려 주지 않는다. 그날그날의 날씨와 환경이 맞아야만 해, ...

  • 늑대·고라니도 사냥하는 최상위 포식자 검독수리늑대·고라니도 사냥하는 최상위 포식자 검독수리

    윤순영 | 2019. 01. 18

    한때 텃새로 번식했지만 이제는 드물게 찾아오는 겨울철새검독수리는 우리나라에 찾아오는 겨울철새 가운데 최고의 사냥꾼이자 가장 보전등급이 높은 멸종위기종이기도 하다. 보기가 힘들기도 하다. 필자는 2011년 1월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 인근에서 ...

  • 그 많던 물때까치가 희귀 겨울철새가 되었을까그 많던 물때까치가 희귀 겨울철새가 되었을까

    윤순영 | 2018. 12. 17

    작지만 맹금류처럼…두세 배 무거운 먹잇감도 사냥환경변화에 민감…먹이생태계 변화 지표종 될 수도 한강하구 공릉천 일대의 농경지에 물때까치가 해마다 찾아와 월동을 한다. 지난 10월 초부터 물때까치가 보이기 시작했다. 무리를 이루지 않고 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