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매미의 마지막 합창, 여름이 간다

윤순영 2020. 09. 01
조회수 1627 추천수 0

늦여름 말매미에 넘기고 ‘안녕’…긴 장마와 태풍 피해 짝짓기


[크기변환]YSY_2791_00001.jpg » 땅속에서 나와 나무에 기어오른 참매미 애벌레에서 성체가 우화해 나오는 과정을 중복 노출로 촬영한 모습. 참매미가 몸부림치며 껍질을 벗고 나오려면 6시간이 걸린다.


아침저녁으로 귀가 따갑게 울던 참매미 소리가 부쩍 힘을 잃었다. 50일이 넘은 장마에 이어 태풍을 겪으며 한 달도 안 되는 지상에서의 마지막 번식기는 엉망이 됐다.


적당한 비는 땅을 부드럽게 해 애벌레가 흙을 헤쳐 나오는 데 도움이 되지만 장기간의 비로 질식사하는 일이 많아졌다. 거센 바람과 비는 짝짓기를 방해했다. 도시의 여름을 상징하는 참매미의 우화부터 짝짓기까지의 여정을 돌아봤다.


[크기변환]YSY_2810.jpg » 우화를 마친 뒤 다시 6시간 동안 몸을 말린 다음에야 날아갈 수 있다.


예전엔 매미를 흔히 잡았다. 매미채가 귀하던 1960년대엔 긴 대나무에 철사를 둥글게 만 뒤 끈끈한 거미줄을 여러 번 묻힌 거미줄 채로 매미를 잡았다.

여름날 매미잡이는 놀이였다. 초등학교 여름방학 숙제엔 어김없이 곤충채집이 들어 있었다. 지금도 가족 혹은 친구들과 매미채를 들고 매미를 잡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크기변환]YSY_2606.jpg » 아이는 아빠가 매미 잡는 방법을 진지하게 바라보고 있다. 날아가기 위해 나무에서 몸을 날리면 몸무게 때문에 뚝 떨어진 뒤 날개의 추진력으로 날아간다. 따라서 매미가 앉은 아래쪽에 매미채를 대고 위로 훑는 게 매미잡이 고수의 요령이다.


참매미는 7월 20일께 나타나기 시작해 8월 10일께면 감소하지만 올해는 다른 해보다 많은 매미가 출현한 것 같다. 이제 늦여름의 바통을 말매미에게 넘기고 참매미는 사라져 간다.


[크기변환]DSC_7328.jpg » 수컷 참매미는 암컷보다 배판이 크다.


[크기변환]DSC_7947.jpg » 참매미 암컷은 등판이 매우 작고 꼬리기 뾰족하다. 위 사진과 비교가 된다.


[크기변환]DSC_1242_00001.jpg » 녹색을 띠는 참매미. 참매미에는 검은색과 녹색 개체가 있다.


수컷 참매미는 뱃속의 V자 배열 힘줄과 여기에 연결된 발성 기관이 고유의 소리를 낸다. 현악기가 소리를 내는 원리와 비슷하다.

다만 워낙 소리가 커 자신의 청각을 훼손할 수 있기 때문에 매미는 자기 청각을 끄고 켤 수 있는 재주가 있다. 이 때문에 한창 노래하는 매미는 다른 소리를 못 듣는다.


[기변환]YS2_2461[1] (1).jpg » 영역을 침범한 다른 수컷을 밀어냈다.


수컷 참매미는 자리를 옮겨가며 운다. 암컷을 유혹하기 위한 사랑의 노래다. 수컷 참매미들은 영역 싸움도 한다. 곁에 있는 다른 수컷 참매미 곁으로 슬금슬금 다가가 옆으로 밀어내기를 한다.


밀려나는 매미가 진다. 날아가기도 하지만 뒤엉키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에 주로 밀린 쪽이 날지 못하고 땅바닥으로 곤두박질치곤 한다.


[크기변환]DSC_0382.jpg » 한 번 울 때마다 다른 나무로 이동하는 습성이 있다.


[크기변환]DSC_0383.jpg » 멀리 날기보다는 짧은 거리를 순간 이동을 한다.


매미는 날아다니는 것보다 나무에 앉아 있기를 좋아해 발톱이 갈고리처럼 잘 발달해 있다. 나무를 마주 보고 앉아 있다 자리를 뜰 때 몸을 뒤로 재빠르게 물러서며 난다. 몸이 무거워서인지 날아가는 모습이 어색하기 짝이 없다.


먼 거리를 꾸준히 날 수 없고 짧은 거리를 자주 이동하는 매미는 순간 이동이 탁월하다. 짧은 거리야 어찌 됐든 곤충 중에 나는 모습이 제일 어색하게 보이는 건 사실이다.


[크기변환]DSC_1364_00001.jpg » 가느다란 대롱을 수피에 꽂고 수액을 빨아먹는 참매미.


[크기변환]YSY_2436.jpg » 짝깃기하는 참매미.


매미는 사람이나 새에게 잡히면 귀가 터질 정도로 ‘나 좀 놔줘라’ 비명을 지르며 울어댄다. 수컷은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지만 암컷은 조용히 발버둥만 친다.


암컷은 나무에 구멍을 뚫고 알을 낳기 때문에 배 부분이 발성 기관 대신 산란 기관으로 채워져 있어서 울지 못한다. 산란관이 있는 꼬리도 수컷보다 뾰족하다.


[크기변환]DSC_1173_00001_01.jpg » 암컷 참매미를 유혹하기 위해 이리저리 나무를 옮겨 다니며 울어대는 참매미 수컷의 바쁜 모습.


무더운 여름 시원한 나무 그늘 아래서 쉬노라면 정겹게 들려오던 매미 소리였다. 그러나 낮에만 울었던 과거와는 달리 요즘은 열대야가 지속하고 가로등 빛이 밤낮을 구별하기 어렵게 만들어 매미가 늦은 밤까지 울어댄다. 


매미 주변에 소음공해가 가득하다 보니 더 크게 울어야 울음소리를 뽐내고 암컷에게 전할 수 있나 보다. 주변 환경을 바꿔 매미 소리가 귀찮을 정도로 증폭된 것은 바로 우리 탓이다.


글·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웹진 ‘물바람숲’ 필자. 촬영 디렉터 이경희, 김응성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100만분의 1 확률’ 흰 참새 형제는 당당했다‘100만분의 1 확률’ 흰 참새 형제는 당당했다

    윤순영 | 2020. 08. 04

    백색증 아닌 돌연변이 일종 ‘루시즘’, 동료와 잘 어울려…춘천시민 사랑 듬뿍7월 21일 지인으로부터 강원도 춘천시 약사고개길 인근에 흰 참새가 출현했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갔다. 주변을 둘러보니 아파트로 둘러싸여 몇 채 남지 않은 기와집의 ...

  • 100마리 남은 토종 ‘양비둘기’를 만나다100마리 남은 토종 ‘양비둘기’를 만나다

    윤순영 | 2020. 07. 22

     집비둘기 등쌀과 잡종화로 위기…원앙도 울고 갈 오글오글 사랑꾼양비둘기(낭비둘기, 굴비둘기)는 국내에 100여 마리밖에 남지 않는 것으로 추정하는 멸종위기 야생동물이다. 7월 4일 전남 구례군 마산면 화엄사에서 이들을 만났다. 천년 고찰 화엄사...

  • 제비가 둥지재료로 논흙을 고집하는 이유제비가 둥지재료로 논흙을 고집하는 이유

    윤순영 | 2020. 07. 03

    윤순영의 자연 관찰 일기지푸라기와 섞으면 최상의 건축 재료…논흙 못 구해 황토와 풀잎으로 대체 제비는 해마다 봄을 물고 온다. 음력 3월 초사흘, 삼월 삼짇날은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는 날이라 하여 제비집을 손질하고 꽃잎을 따서 전을 부...

  • 서해 외딴섬에 희귀 찌르레기 다 모였네서해 외딴섬에 희귀 찌르레기 다 모였네

    윤순영 | 2020. 06. 05

    어청도서 잿빛쇠찌르레기와 북방쇠찌르레기 만난 행운 5월 12일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에서 해마다 기록되지 않는 희귀한 나그네새 잿빛찌르레기와 북방쇠찌르레기를 만났다. 군집성이 강한 찌르레기 울음소리를 듣고 살펴보았는데, 희귀한 찌르레기들이 섞...

  • 지정석을 지켜라…‘숲 속의 푸른 보석’ 유리딱새의 집착지정석을 지켜라…‘숲 속의 푸른 보석’ 유리딱새의 집착

    윤순영 | 2020. 05. 15

    공중서 곤충 낚아채는 ‘최적 장소’ 횃대…넘보다간 큰코 다쳐유리딱새는 은근히 아름답다. 수컷은 푸른빛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암컷은 화려하지 않으나 청초한 듯 기품이 있어 보인다. 항상 응시하는 눈빛으로 생각하듯 영리한 모습이다. 어떤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