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니샌더스거미’, ‘디카프리오거미’가 진짜 있다고?

조홍섭 2017. 09. 28
조회수 4879 추천수 0
미 버몬트대 학생들, 카리브해서 신종 거미 15종 발견
인권·환경 중시하는 유명인사 이름 따 거미 이름 등록

b1_Glynnis Fawkes.jpg » 신종 거미 15종을 발견한 머몬트대 학생들이 자신의 영웅을 종 이름에 넣었다. 버니샌더스거미를 그린 만화. 글리니스 호크스 제공.

신종을 발견해 학술지에 발표하는 것은 생물학자의 영예이자 꿈이다. 그 생물종의 학명에 자기 또는 좋아하는 사람의 이름을 남길 수 있는 관행은 힘든 발견과정에 대한 보상인 셈이다.
 
미국 버몬트대 학부생 4명은 연구과제를 위해 지도교수와 함께 카리브 해에서 거미를 조사했다. 이제까지 한 종으로 알려진 스핀타루스(Spintharus) 속 거미의 유전자를 분석해 봤더니 놀랍게도 섬마다 다른 종이 살았다. 한 종이 무려 15종이 됐다.
 
지도교수 잉기 아그나르손과 학생들은 27일 치 과학저널 ‘린네 학회 동물학 저널’에 발견 사실을 보고했다. 당연히 각종마다 새로운 이름을 붙여야 했다. 배의 무늬가 미소 짓는 얼굴을 떠올리는 이 작은 거미에 무슨 이름을 붙일까.

b2_Agnarsson lab.jpg » 학생들이 카리브 해에서 발견한 스핀타루스 속 신종 거미의 하나. 배 무늬가 웃는 모습이다. 아그나르손 실험실 제공.
 
사랑하는 가족 이름을 붙인 사람도 있었지만, 모두가 합의한 이름은 지난 대선 민주당 후보이자 현 버몬트 주 상원의원인 버니 샌더스였다. 학생으로 연구에 참여한 릴리 사전트는 “우리는 모두 버니를 엄청 존경해요. 희망을 주니까요.”라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그는 “거미의 이름을 버니로 지음으로써 요즘처럼 나라가 힘들고 중요할 때 그의 정치철학을 기억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b3_Joshua Brown.jpg » 학생들이 실험실에서 신종 거미를 살펴보고 있다. 가운데가 릴리 사전트, 오른쪽이 아그나르손 교수. 조수아 브라운 제공.

또 다른 학생 클로에 반 패튼은 영화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를 거미 이름에 넣었다. 그는 “고등학교 때 지녔던 그에 대한 집착은 이제 버렸지만, 그가 환경문제를 열심히 하는 것을 보고 다시 사랑하게 됐다.”며 “그가 우리 연구를 보고 나와 함께 저녁 식사를 함께 하면서 기후변화에 관해 이야기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밖에 학생들이 지은 이름에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미셸 오바마, 그리고 영국 ‘비비시’의 전설적인 자연 다큐멘터리 진행자인 데이비드 아텐보로가 들어있다.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새똥이 산호초 살찌운다, 쥐만 없다면새똥이 산호초 살찌운다, 쥐만 없다면

    조홍섭 | 2018. 07. 13

    배설물 영양물질 녹아나 섬뿐 아니라 주변 바다 생산성 향상질소 퇴적량, 쥐 없는 섬 250배…산호초 보전 위해 쥐 없어야 인도양 한가운데 있는 영국령 차고스제도는 지난 40년 넘게 무인도 상태를 유지해 손때묻지 않은 바다 환경을 간직한...

  • 새들이 먹는 곤충, 인류 고기 소비량 맞먹어새들이 먹는 곤충, 인류 고기 소비량 맞먹어

    조홍섭 | 2018. 07. 12

    6000여 종이 연간 세계서 4억∼5억t 잡아먹어해충 제거 효과 탁월, 과소평가된 생태계 서비스봄부터 초여름까지 어미 새는 새끼에게 부지런히 단백질이 풍부한 곤충과 절지동물을 잡아 먹인다. 그 메뉴엔 딱정벌레, 파리, 개미, 거미, 진딧물, 메뚜...

  • “땅 두드리면 지렁이 나온다”, 호랑지빠귀 춤의 비밀“땅 두드리면 지렁이 나온다”, 호랑지빠귀 춤의 비밀

    조홍섭 | 2018. 07. 10

    “두더지가 내는 진동과 비슷” “빗방울 진동, 질식 피해 대피” 논란유럽과 북미선 농민들 미끼잡이나 스포츠로 각광…동물 흉내낸 듯경기도 포천시 관인면 도연 암에서 자연학교를 운영하는 도연 스님은 몇 년 전 특이한 관찰을 했다. 여름 철새...

  • 내 소리가 제일 커…열대 귀뚜라미의 ‘유혹 앰프’내 소리가 제일 커…열대 귀뚜라미의 ‘유혹 앰프’

    조홍섭 | 2018. 07. 05

    동굴 울림통, 잎사귀 울림판 이어 배수관 등 인공 시설물도 이용소리 멀리 퍼져 짝짓기에 유리…땅강아지, 청개구리, 긴꼬리도귀뚜라미 등 곤충은 짝짓기 상대를 부르기 위해 큰 소리로 운다. 포식자의 눈에 띌 위험도 커지지만 많은 암컷과 짝짓기...

  • 원주민 사라지면 생태계도 무너진다원주민 사라지면 생태계도 무너진다

    조홍섭 | 2018. 07. 02

    코끼리, 고래 등 대형동물처럼 사람도 생태계 ‘쐐기돌’장소 기반한 수렵·채취 사회, 생물 다양성 높이는 기능덩치가 큰 동물은 살아가는 과정에서 수많은 다른 동물과 식물에 영향을 끼친다. 어떤 동물은 생태계에서 차지하는 기능이 아주 중요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