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같은 ‘음매’ 아냐, 젖소도 ‘제 목소리’ 있다

조홍섭 2020. 01. 30
조회수 3216 추천수 1
다양한 감정 상태에도 일관된 특성 간직, 무리 속 소통 수단인 듯

c1.jpg » 젖소는 사회적 동물이며 저마다의 개성 있는 목소리로 소통한다는 사실이 분명해졌다. 게티이미지뱅크

갓 태어난 발굽 동물 새끼는 포식자를 피하고 어미의 젖을 빨기 위해 두 가지 전략을 편다. 고라니 새끼는 드러나지 않은 곳에 쥐죽은 듯이 숨어있다가 어미가 신호를 보내면 뛰어나가 젖을 빠는 숨기 전략을 쓴다. 새끼는 어미가 내는 소리를 잘 알아듣는데, 자칫 어미의 소리를 잘 구분하지 못하면 포식자의 밥이 된다.

누처럼 어미를 따라다니며 젖을 빠는 새끼는 쌍방향 소통이 필수이다. 어미와 새끼가 서로의 소리를 잘 알아들어야 무리 속에서 헤어지지 않는다.

소는 숲이 우거진 곳에서는 고라니처럼 새끼가 숨는 방식을 택하지만, 그럴 곳이 없는 초원 같은 인공환경에서는 누처럼 송아지와 어미 소가 서로의 소리를 알아듣는다. 

다른 소나 송아지의 녹음된 소리를 들려주는 실험에서 어미와 송아지는 서로의 소리를 들려주었을 때 다른 소의 소리 때보다 더 민감하게 반응했다. 송아지가 어릴수록 어미 소의 반응도 강했다.

소리를 이용한 소통이 송아지와 어미 소 사이뿐 아니라 어미 소들 사이에서도 이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다양한 감정 상태에서 소가 내는 소리를 분석한 결과 소는 저마다의 독특한 ‘목소리’가 있음이 확인됐다.

c2.jpg » 젖소가 내는 소리를 음향학적으로 분석하는 연구를 하는 알렉산더 그린. 린 가드너 제공.

알렉산드라 그린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대 박사과정생 등 국제 연구진은 아직 출산하지 않은 홀스타인 젖소 18마리가 긍정적, 부정적 상황에 내는 울음소리를 녹음해 음향학적으로 분석했다. 먹이 주기와 발정기 등은 긍정적 상황으로, 먹이 치우기, 심리적·시각적 고립은 부정적 상황으로 보았다.

소는 2가지 소리를 냈다. 코로 내는 낮은 소리로는 가까운 거리의 소통이나 작은 고통을 표시한다. 흥분의 강도가 크거나 멀리 떨어진 상대와 소통할 때는 입을 열고 높은음의 ‘음매’ 소리를 낸다.

소들은 상황에 따라 다른 감정 상태에서 소리를 냈지만, 개별 울음소리의 특징은 고스란히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은 “소는 무리생활하는 사회적 동물이어서, 어미-자식의 각인 과정뿐 아니라 자신의 삶 전반에 걸쳐 확고한 자신만의 정체성을 지닌다는 사실이 그리 놀랍진 않다”며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처음으로 음성 분석을 통해 소들에게 그런 형질이 있다는 결정적 증거를 확보했다”고 이 대학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Holstein_heifer.jpg » 아직 새끼를 낳지 않은 암소(사진)도 새끼를 낳은 암소처럼 목소리로 소통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소가 사회적 동물이라는 사실은 무리 안에 위계질서가 있고, 어린 시절 어미로부터 떨어진 송아지는 장기간에 걸친 영향이 나타나며, 친구가 곁에 있을 때 훨씬 잘 배운다는 사실 등에 미루어 짐작됐다. 이번 연구를 통해 소들이 소리를 통해 무리와 접촉을 유지하고 흥분과 고통을 표현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린은 “말 많은 소가 있는가 하면 부끄럼 타는 소도 있는 등 소는 모두 저마다의 개성이 있다”며 “경험 많은 농부는 소가 내는 ‘목소리’를 들으면 보지 않고도 무리 속에서 어떤 소가 울었는지 안다”고 말했다. 그러나 소를 대규모로 사육하는 공장식 축산이 확산하면서 풍부하던 소의 사회적, 정서적 삶은 피폐해졌다. 

연구자들은 이번 연구가 소들의 복지를 향상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그린은 “소의 개별적 목소리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농부들이 개별 소의 감정 상태를 파악하고 동물복지를 향상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용 문헌: Scientific Reports, DOI: 10.1038/s41598-019-54968-4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동고비도 안다, ‘가짜뉴스’ 전파 조심동고비도 안다, ‘가짜뉴스’ 전파 조심

    조홍섭 | 2020. 02. 21

    박새 경계음 엿듣지만 확인된 경보만 ‘리트윗’나무줄기를 타고 오르내리는 작은 새 동고비는 활발하고 떼를 짓는 박새와 어울리며 박새의 경고음을 엿들어 동료에 전파한다. 그러나 동고비는 불확실한 정보를 함부로 ‘리트윗’하지 않는다. ‘가짜 ...

  • 죽은 어미 곁 막내딸 코끼리의 ‘눈물’죽은 어미 곁 막내딸 코끼리의 ‘눈물’

    조홍섭 | 2020. 02. 20

    ‘조문’ 무리 떠난 뒤 한동안 자리 지키다 관자놀이 샘 분비자연사한 55살 난 어미 코끼리 빅토리아를 남기고 무리는 하나둘 자리를 떴다.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키던 10살짜리 막내딸 누르는 주검 주변에서 무심하게 풀을 뜯는 것처럼 보였다.&n...

  • 고양이 알레르기 기원은 포식자 방어수단?고양이 알레르기 기원은 포식자 방어수단?

    조홍섭 | 2020. 02. 18

    ‘독 영장류’ 늘보로리스 독이 고양이 알레르기 항원과 동일 밝혀져인도네시아 자바 섬 등 동남아 열대림에 사는 늘보로리스는 거의 연구되지 않은 수수께끼의 동물이다. 몸길이가 18∼38㎝의 작은 몸집에 큰 눈을 지닌 영장류로 밤중에 활동하는 ...

  • 개와 쥐 사이, 오징어는 왜 그렇게 영리할까개와 쥐 사이, 오징어는 왜 그렇게 영리할까

    조홍섭 | 2020. 02. 12

    오징어 뇌지도 작성…척추동물 중추신경계와 유사 ‘수렴 진화’오징어와 문어, 주꾸미, 갑오징어 등 두족류는 다리가 몸이 아닌 머리에 달린 무척추동물이면서도 척추동물 뺨치는 지적 능력을 자랑한다. 척추동물과는 5억년 전 갈라져 나왔지만 놀라운...

  • 풍뎅이가 무지갯빛 광택을 띠는 이유풍뎅이가 무지갯빛 광택을 띠는 이유

    조홍섭 | 2020. 02. 11

    얼룩덜룩한 자연환경에선 오히려 포식자 눈에 덜 띄어풍뎅이는 겉날개가 초록빛 광택을 띤다. 풍뎅이보다 드물지만, 비단벌레도 에메랄드와 붉은빛이 화려하다. 이처럼 눈에 띄는 무지갯빛이 역설적으로 자연에서는 뛰어난 위장 효과를 낸다는 실험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