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원의 피뢰침' 기린은 벼락을 잘 맞을까

조홍섭 2020. 10. 07
조회수 4870 추천수 0
남아공서 2마리 낙뢰 사망…종종 벌어지지만 심각 위협은 아냐

gi1.jpg » 세렝게티 초원에서 다가오는 폭풍을 맞은 기린 가족. 낙뢰 피해가 종종 보고된다. 게티이미지뱅크

야생 상태의 기린 2마리가 같은 자리에서 벼락을 맞아 죽었다는 보고가 나왔다. 남아프리카 보호구역에서 발생한 이 사고는 “기린은 다른 동물보다 더 자주 벼락을 맞는가?”란 오랜 질문을 불러일으킨다.

다 자라면 키가 5m가 넘는 기린은 아프리카 사바나 초원지대에서는 첨탑처럼 우뚝하다. 당연히 기린은 다른 동물보다 벼락 맞을 확률이 높다고 우리의 직관은 가리킨다. 문제는 확률을 따지기엔 그런 일이 흔치 않고 키 작은, 그리고 개체수가 많은 다른 동물이 벼락으로 인한 피해를 더 자주 많이 본다는 점이다.

먼저 이번 낙뢰사고를 보자. 시스카 샤이엔 남아프리카공화국 록우드 컨서베이션 재단 연구원은 ‘아프리카 생태학 저널’ 최근호에 사설 보호구역인 록우드에서 2월 29일 벌어진 낙뢰사고를 보고했다.

gi2.jpg » 낙뢰로 사망한 기린 2마리의 두개골. 왼쪽 더 큰 기린의 머리에 골절 상처가 나 있어 벼락에 직접 맞은 것으로 추정된다. 샤이엔 외 (2020) ‘아프리카 생태학 저널’ 제공.

오후 4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폭우와 함께 심한 번개가 쳤는데 그날 아침까지 다른 6마리의 기린과 함께 있던 2마리의 암컷 기린 성체가 폭풍 뒤 죽은 채 발견됐다. 샤이엔은 “사고 장소에서 기린보다 키 큰 물체가 없었고 다른 상처가 없는 것으로 보아 벼락을 맞아 죽은 것 같다”고 논문에서 밝혔다.

두 마리 가운데 더 큰 5살짜리 암컷은 쓰러질 때 충격으로 두개골이 함몰되는 상처를 입었다. 논문은 “큰 암컷은 직접 벼락을 맞아(직격뢰) 죽은 것으로 보이고 5m 떨어진 곳에서 죽은 다른 암컷은 직접 맞지는 않았지만 그 여파인 측면방전이나 보폭방전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gi3.jpg » 동물이 벼락 피해를 받는 방식. a는 직격뢰 b는 보폭전압을 가리킨다. 찬디마 고메스 (2012) ‘국제 생물기상학 저널’ 제공.

측면방전은 직접 벼락을 맞지는 않았지만 인근으로 방전이 이어지는 것을 가리키며, 보폭전압은 낙뢰전압이 땅 위로 흐르다가 네발짐승의 앞발과 뒷발 사이의 전압 차로 인해 낙뢰전류가 심장을 관통하는 현상을 가리킨다. 큰 나무 밑에 대피했다가 낙뢰전류로 인해 소와 양이 떼죽음한 사고가 외국에서 종종 보고된다.

눈길을 끄는 것은 낙뢰로 죽은 뒤 하루 반이 지났는데도 기린에 청소동물의 흔적이 없다는 점이다. 논문은 “동물 사체에 모여든 까마귀가 가장 먼저 먹는 부위가 눈인데 기린 두 마리 모두 발견 당시 눈이 멀쩡했다”고 적었다.

리안 블루멘탈 남아공 프리 토리 아 대 법의학자는 2014년 낙뢰로 죽은 기린을 청소동물이 기피하는 현상에 대해 “5일 동안 독수리 등이 하늘을 돌기만 하고 내려앉지 않았다”며 “사체에서 짙은 암모니아 냄새가 나 낙뢰와 관련한 화학물질 냄새가 그 원인이 아닐까 추정한다”고 과학저널 ‘독수리 뉴스’에 보고한 바 있다.

기린이 낙뢰사고로 죽은 사고는 2003년 미국 플로리다 디즈니 월드 동물원, 2019년 남아프리카 사파리 공원서 2마리 등 간혹 보고된다.

gi4.jpg » 기린의 큰 키는 높은 곳의 잎을 먹을 수 있는 뛰어난 적응이다. 낙뢰 위험은 이런 자연선택에 견주면 사소한 위험이다. 찰스 샤프,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그러나 벼락이 큰 키로 진화한 기린의 생존을 위태롭게 하지는 않는다. 다윈은 일찍이 ‘종의 기원’에서 “자연에 완벽하게 적응한 동물에게도 우연적 파괴가 일어나지만 자연선택에 거의 영향을 끼치지는 못한다”고 설파한 바 있다.

기린은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취약종’으로 분류한 국제적 멸종위기종이다. 문제는 벼락이 아니라 사람이다.

인용 논문: gi1.jpg , DOI: 10.1111/aje.12785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초콜릿의 눈물…‘상아 해안’에 코끼리 대신 카카오 농장초콜릿의 눈물…‘상아 해안’에 코끼리 대신 카카오 농장

    조홍섭 | 2020. 10. 30

    한때 서식 중심지, 이젠 보호구역 25곳 중 21곳서 절멸국립공원 안에도 불법 카카오 농장19세기 말 프랑스가 식민지로 개척한 코트디부아르는 ‘상아 해안’이란 말뜻 그대로 서아프리카에서 코끼리가 가장 많이 살던 곳이었다. 그러나 최근의 조사 ...

  • 어린이집 마당을 잔디로 바꾸자 ‘면역강화 박테리아’ 늘었다어린이집 마당을 잔디로 바꾸자 ‘면역강화 박테리아’ 늘었다

    조홍섭 | 2020. 10. 29

    하루 1시간 반 흙 만지고 자연물 갖고 놀자 피부와 장내 미생물 변화, 면역체계 강화도시민은 과거보다 훨씬 깨끗한 환경에서 사는 데도 아토피와 알레르기 같은 질환은 더 늘어난다. 그 이유를 자연과 접촉이 줄면서 우리 몸의 미생물 다양성이...

  • 모랫둑 쌓아 설탕물 빼내는 개미의 ‘집단 지성’모랫둑 쌓아 설탕물 빼내는 개미의 ‘집단 지성’

    조홍섭 | 2020. 10. 28

    모래로 사이펀 만들어 익사 줄이고 손쉽게 설탕물 확보사람 말고도 도구를 쓰는 동물은 침팬지, 까마귀, 문어, 개미 등 많다. 그러나 고체가 아닌 다루기 까다로운 액체 먹이를 얻는 데 도구를 쓰는 동물은 훨씬 적다. 침팬지는 깊은 구멍 ...

  • 고양이 ‘윙크’는 미소, “대화 시작하자”는 신호고양이 ‘윙크’는 미소, “대화 시작하자”는 신호

    조홍섭 | 2020. 10. 27

    낯선 이도 윙크하면 접근 허용…긍정적 소통수단 확인한 쪽 눈을 살짝 감았다 뜨는 윙크는 사람의 묘한 소통수단이지만 고양이도 비슷한 행동을 한다. 고양이 ‘윙크’는 두 눈을 서서히 감아 실눈 또는 감은 상태를 잠깐 유지하다 뜨는 동작이다...

  • 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올해의 ‘뚱보’ 곰, 640킬로 ‘747' 선정

    조홍섭 | 2020. 10. 26

    브룩스강 연어 잡이 나선 2200여 불곰 대상 온라인 투표 결과점보기에서 이름을 얻은 이 거대한 수컷 불곰이 연어 사냥 명당에 나타나면 다른 불곰은 자리다툼은커녕 슬금슬금 자리를 피하기 바쁘다. 미국 알래스카 캐트마이 국립공원 및 보호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