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의 수중장벽이 독특한 ‘붉은 우럭’ 만들었네

조홍섭 2018. 06. 25
조회수 15432 추천수 1
지름 100∼200㎞ 소용돌이와 용승류가 고립시켜
거대암초 ‘왕돌초’ 개체도 독특…자원보호 대책 필요

y1.jpg » 암초에 사는 ‘붉은 우럭’인 불볼락(열기)은 한·중·일 모두 분포하지만 유독 독도의 것이 유전적으로 독특하다. 오픈 케이지,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불볼락(열기)은 붉고 흰 몸 빛깔이 아름다운 바닷물고기다. 맛이 좋은 데다 겨울철 남해에서 줄줄이 낚이는 손맛으로 인기가 높은 물고기이기도 하다. 암초에 정착해 이동성이 거의 없는 어류이지만 우리나라는 물론 중국과 일본에도 같은 종이 널리 분포한다. 독특한 번식방법 덕분이다. 난태생이어서 어미의 뱃속에서 깨어나 3∼5일 지나 밖으로 나오는데, 새끼는 바다를 떠도는 괭생이모자반 등 해조류 아래 머물며 70일쯤 함께 떠다니다 암초에 정착한다.

그런데 동해안 울진에서 25㎞ 떨어진 수중 암초인 왕돌초와 독도에는 다른 불볼락과 유전적으로 구별되는 집단이 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진구 부경대 자원생물학과 교수와 유효재 박사과정생은 과학저널 ‘생태와 진화’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서 서해 어청도, 남해 추자도와 욕지도, 동해 속초에서 채집한 불볼락이 유전적으로 동일했지만, 독도의 것은 독특했고 왕돌초 개체는 둘의 중간 형질을 보였다고 밝혔다. 독도와 왕돌초의 불볼락은 다른 집단과 격리돼 독창적인 진화의 길을 걷었다는 뜻이다.

불볼락_그림.jpg » 우리나라 연안의 불볼락 유전자형 분포. 모든 해안에서 동일하지만 독도 집단이 독특하고 왕돌초 집단의 동해안과 독도의 중간 형질을 보인다. 유효재 외(2018) ‘생태와 진화’ 제공.

바다는 하나의 물 덩어리고 조류로 이어져 있다. 그런데 어떻게 독도의 물고기만 고립된 걸까. 김 교수는 “동해의 거대한 소용돌이와 용승류가 일종의 장벽을 형성했다”고 말했다. 울릉도 남쪽에는 지름 100∼200㎞의 난수성 소용돌이와 그 남동쪽엔 독도 냉수성 소용돌이가 생긴다. 복잡한 해저지형으로 차고 염도가 높은 물이 표면으로 솟아오르기도 한다. 김 교수는 “소용돌이 같은 표층수의 해류 변화는 어린 불볼락이 스스로 헤엄쳐 이동할 수 없는 장벽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불볼락은 5㎝쯤 자라면 떠다니는 해조류에서 벗어나 암초에 정착하는데, 거의 이동하지 않아 초기 유생 시기의 확산이 집단구조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인이 된다”고 설명했다.

dokdo_eddy_02.jpg » 국립해양조사원이 2016년 위성 측정장치를 띄워 확인한 동해의 거대 소용돌이. 붉은 뜰개 궤적이 있는 곳이 울릉 난수성 소용돌이이고 푸른 궤적이 독도 냉수성 소용돌이이다. 국립해양조사원 제공.

우뚝 솟은 해산, 암초, 해저분지로 이뤄진 지형에 북한한류와 동한난류가 부닥쳐 작은 소용돌이와 강한 용승류를 일으키는 왕돌초 일대도 비슷하다. 흥미롭게도 왕돌초 동쪽 사면엔 독도와 비슷한, 서쪽엔 동해안과 유사한 불볼락이 산다. 남북으로 길고 서쪽의 경사가 급해 암초 자체가 장벽 구실을 하기 때문이다.

김 교수는 “독도의 불볼락이 유전적으로 독특하게 진화했지만 생식이 불가능한 전혀 다른 종으로 갈라진 건 아니”라며 “왕돌초와 독도의 불볼락이 독특한 유전자형을 지닌 것으로 밝혀진 만큼 자원보호 대책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y2.jpg » 불볼락은 맛이 좋아 인기 있는 수산물이자 낚시어종이지만 독도와 왕돌초 집단은 유전적으로 독특해 자원의 보호가 필요하다.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한편, 김 교수 등은 서해와 동해의 까나리(동해에선 이를 양미리라 부름)가 낙동강의 담수와 난류 때문에 서로 단절돼 유전적으로 구별된다는 연구결과를 2015년 발표한 바 있다. 까나리는 저염수에 약하고 찬 물을 좋아하는데, 낙동강 하구와 대한해협 부근에서 담수와 난류가 일종의 장벽 구실을 해 두 집단이 고립돼 다른 진화의 길을 걷고 있다는 것이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Hyo Jae Yu, Jin-Koo Kim, Upwelling and eddies affect connectivity among local populations of the goldeye rockfish, Sebastes thompsoni (Pisces, Scorpaenoidei), Ecology and Evolution. 2018;8:4387–4402., DOI: 10.1002/ece3.3993

Jin-Koo Kim et al, Restricted separation of the spawning areas of the two lineages of sand lance, Ammodytes personatus, in the Yellow and East Seas and taxonomic implications, Biochemical Systematics and Ecology, http://dx.doi.org/10.1016/j.bse.2015.06.038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청소 새우가 먹히지 않는 비결 있다청소 새우가 먹히지 않는 비결 있다

    조홍섭 | 2019. 10. 10

    포식자 고객에 청소 직전과 중간에 ‘앞다리 춤’으로 신호열대 태평양 산호초에는 큰 물고기의 아가미와 입속을 청소하는 작은 새우가 산다. 송곳니가 삐죽한 곰치 입속을 예쁜줄무늬꼬마새우가 드나들며 기생충을 잡아먹고 죽은 피부조직을 떼어먹는...

  • 배추흰나비는 실크로드 따라 동아시아 왔다배추흰나비는 실크로드 따라 동아시아 왔다

    조홍섭 | 2019. 10. 08

    전 세계 유전자 분석 결과…지중해 기원, 통일신라 때 작물과 함께 와배추흰나비는 세계에서 가장 널리 분포하고 수도 많은 나비의 하나다. 생물 종으로 성공한 나비이지만,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농작물 피해를 일으키는 해충이기도 하다.시민 과학...

  • 유령게의 ‘으르렁’ 경고음, 위장 분쇄기관 소리였다유령게의 ‘으르렁’ 경고음, 위장 분쇄기관 소리였다

    조홍섭 | 2019. 10. 07

    먹이 부수는 부위를 발성 기관으로 ‘재활용’, 상대에 경고 신호 전달집이나 먹이를 빼앗으려는 상대에게 유령게는 집게발을 휘두르며 낮고 거친 소리를 낸다. 마치 개가 으르렁거리는 듯한 경고음을 내는 곳은 놀랍게도 먹이를 잘게 부수는 위 앞...

  • 다리 대신 터널…제2순환로 환경파괴 위험 여전다리 대신 터널…제2순환로 환경파괴 위험 여전

    윤순영 | 2019. 10. 02

    육상 구간 논 습지 훼손 불보듯, 저감방안 대책 선행되야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가 한강을 건너는 구간은 애초 계획된 교량 설치 대신 지하터널 형태로 건설될 예정이다. 교량 건설로 인한 환경파괴를 우려한 문화재청이 한강 하류 재두루미 도래지...

  • 쥐도 사람과 숨바꼭질 놀이 즐긴다쥐도 사람과 숨바꼭질 놀이 즐긴다

    조홍섭 | 2019. 10. 01

    초음파 소리 지르며 즐거워해…1∼2주 안에 배우고, 전략 수립도 숨바꼭질은 재미있지만 간단치 않은 놀이이다. 상대의 처지에서 생각하면서 전략적으로 숨고, 찾아야 하기 때문이다.그러나 침팬지나 까마귀 같은 ‘똑똑한’ 동물 반열에 끼지 못하는 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