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허베이 스피리트호 사고’라 하지 않나

조홍섭 2008. 11. 08
조회수 23319 추천수 0

언론이 감춘 ‘태안 기름유출’ 가해자

 

사고 배 명칭 따 이름 짓는 게 국제적 관행
인재인데도 천재처럼…삼성중 뺀 채 ‘예인선’

 

Untitled-3 copy.jpg


 

제5금동호 사고(1993), 시프린스호 사고(1995), 제1유일호 사고(1995), 호남사파이어호 사고(1995), 제3오성호 사고(1997)….

 

1990년대 이후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주요 유조선 기름유출사고의 명칭이다. 모두 사고를 일으킨 배의 이름을 땄다. 이런 이름짓기는 ‘엑손 발데즈호 사고’처럼 국제적으로도 일반적인 관행이다.

 

그런데 왜 언론에서는 이번에 벌어진 사고를 ‘허베이 스피리트호 사고’라 하지 않고 ‘태안 기름유출사고’라고 부를까?  언론학자들이 이런 잘못된 이름짓기는 가해자는 사라지고 피해자만 부각시킨 언론의 잘못된 보도태도에서 비롯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언론재단 등 세미나서 비판…성희롱 ‘우 조교 사건’도 마찬가지

 

31일 충남 태안군 안면읍 오션캐슬에서 한국언론재단, 충청언론학회, 환경운동연합이 공동으로 연 세미나 참가자들은 허베이 스피리트호 기름유출사고에서 언론의 구실을 비판적으로 검토했다.

 

이창현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는 “언론이 특정 사건을 이름 짓는 방식은 그 사건을 어떻게 이해하는지를 보여주는 핵심적 프레임”이라고 주장했다. 1993년 서울대 교수가 여성 조교 우씨를 성희롱한 사건을 언론이 ‘우 조교 사건’으로 부르면서 가해자인 남자교수는 사건의 중심에서 사라지고 피해자만 주체로 떠오른 것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Untitled-2 copy.jpg


그는 이번 사고가 인재(人災)인데도 대부분의 언론은 마치 지진이나 태풍이 난 것처럼 ‘천재’(天災)로 다룸으로써 재난을 빚은 회사에 보도의 초점이 맞춰지는 것을 피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보도에서 사고의 중요한 당사자인 삼성중공업이라는 실명을 명시하지 않고 ‘예인선’이라는 익명으로 처리한 예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


“자원봉사는 태안 살리고, 자원봉사 보도는 삼성만 살렸다” 꼬집어

 

‘삼성 텔 미’란 환경단체가 만든 동영상이 온라인상에서 인기를 끈 것도, 일반 시민들은 기업의 책임에 높은 관심을 갖는데도 언론보도가 이를 충분히 다루지 못하고 있음을 방증한다고 이 교수는 주장했다.

 

그는 이번 사고에 대한 언론보도에서 “가장 큰 문제점은 재앙의 원인과 책임소재는 제대로 규명하지 않고 자원봉사자들의 미담만을 전달하기에 바빴던 점”이라고 지적했다. 자원봉사의 기여와는 별개로, 언론은 자원봉사를 미화하는 보도를 쏟아내면서 책임소재 규명 등 정작 중요한 현안들을 묻어버렸다는 것이다. 그는 “자원봉사는 태안을 살리고, 자원봉사 보도는 삼성만 살렸다”고 꼬집었다.

 

Untitled-1 copy.jpg


“재난 발생지가 농수산물 생산지일 땐 지명 쓰지 않는 것 상식”

 

이승선 충남대 언론정보학부 교수는 “재난 발생지가 주요한 농수산물 생산지일 때는 자칫 지역민의 생계가 위협받을 수 있기 때문에 그 지명을 이름에 쓰지 않는 것이 상식”이라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들은 이 사건을 ‘삼성중공업 서해 기름오염사고’라고 부르고 있다.

 

이처럼 관례에도 어긋나고 지역에 해로운 명칭이 통용되도록 방치한 것은 지자체가 미디어 홍보대책에 나설 겨를과 능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는 점도 지적됐다. 장호순 순천향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9·11 사태 때 줄리아니 뉴욕시장은 하루에도 몇 번씩 언론브리핑을 하면서 뉴욕이 관광과 상업의 중심지로서 이미지 손상을 입지 않도록 애썼다”며 “태안군에서 그런 고도의 미디어 홍보대책이 이뤄지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실제로, 수도권매립지는 애초 ‘김포 매립지’였으나 김포 주민들의 강력한 요청으로 환경부가 이름을 바꿔 주었다.

 

한편, 이번 사고가 재난인데도 방재기관의 의무가 있는 언론이 피해자를 위한 보도가 아니라 시청자나 독자 중심의 보도로 일관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연 선문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언론이 피해자들을 위한 정확한 피해통계나 피해보상·배상 등 생계대책을 보도하는 데 매우 인색했다”며 “반면 아주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단어를 사용해 오염피해나 오열하고 분노하는 장면들을 클로즈업시켜 상업화한 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태안/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박쥐와 사슴이 ‘동업자’가 된 이유는?박쥐와 사슴이 ‘동업자’가 된 이유는?

    조홍섭 | 2019. 02. 14

    사슴 주변 맴돌며 하룻밤 흡혈 곤충 수백∼수천 마리 사냥손이 없는 동물에게 피부에 들러붙어 피를 빠는 말파리나 진드기를 잡아먹어 주는 다른 동물은 고맙기 짝이 없다. 기생충을 잡아먹는 동물도 손쉽게 먹이를 확보하니 득이다. 이처럼 청소를...

  • 빨리 배우는 물고기가 낚시에 잘 걸린다빨리 배우는 물고기가 낚시에 잘 걸린다

    조홍섭 | 2019. 02. 13

    큰입우럭 실험 결과…학습능력 좋고 대담한 개체가 실수도 잦아낚시는 물고기가 오랜 진화를 거치며 터득한 포식자 회피법을 무력화한다. 인류가 수만 년 동안 낚시를 해 왔지만, 물고기가 계속 걸리는 이유이다.(▶관련 기사: 물고기는 왜 낚시를 ...

  • ‘거울 볼 줄 아는’ 청소 물고기, 침팬지만큼 똑똑한가‘거울 볼 줄 아는’ 청소 물고기, 침팬지만큼 똑똑한가

    조홍섭 | 2019. 02. 11

    청소부 놀래기 ‘거울 테스트’ 통과, 자기 인식 능력 여부 최종 판단은 보류아시아코끼리의 이마 한쪽에 몰래 흰 페인트로 X자 표시를 한 뒤 거울을 보게 하면, 코끼리는 자신의 이마에 생긴 표시를 코로 떼어내려 하고 나아가 입을 벌려 입속...

  • 고래 사체가 굶주린 북극곰을 구할까고래 사체가 굶주린 북극곰을 구할까

    조홍섭 | 2019. 02. 08

    기후변화로 먹이 사냥 힘들어져, 고래 사체는 중요한 대체식량이지만… 북극에는 왜 북극곰만 살고 남극에는 펭귄만 있을까. 얼음에 덮인 비슷한 환경과 기후이면서 북극에는 펭귄이 없고 남극에는 ‘남극곰’이 살지 않는다. 찰스 다윈 같...

  • 눈에 불 켜는 거미, 1억년 전 한반도 살았다눈에 불 켜는 거미, 1억년 전 한반도 살았다

    조홍섭 | 2019. 02. 07

    '야간 투시경' 장착 거미, 동공 반사판 화석 발견캄캄한 밤 플래시로 고양이를 비추면 불을 켠 것처럼 두 눈이 형광으로 빛난다. 만일 우리가 타임머신을 타고 공룡이 어슬렁거리던 1억년 전 경남 일대의 호숫가로 간다면, 수많은 반짝이는 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