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두루미 ‘휴게소 식당’, 농경지에서 개펄로

조홍섭 2008. 11. 08
조회수 11749 추천수 0

시베리아행 앞서 고단백으로 든든히

 

 

Untitled-15.jpg


육식성이지만 갯지렁이까지 먹는 건 처음 확인
재갈매기도 북상길 들러, 한강 하구 ‘북적북적’

 

늘씬한 목과 긴 다리로 기품을 자랑하는 두루미가 개펄에 나섰다. 번식을 위해 먼 시베리아로 가기 전에 영양보충이 절실한데, 농경지에 떨어진 곡식은 이제 찾기도 힘들다. 체면 차릴 것 없이 개펄에서 고단백 먹이를 찾아나선 것이다.

 

지난 9일 일산대교가 바라보이는 경기도 김포시 운양동 감암포 나루 근처의 개펄에서 재두루미 무리를 관찰하던 윤순영 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은 특이한 장면을 목격했다.

 

개펄에 난 구멍을 노려보던 재두루미가 무언가를 잽싸게 잡아냈다.

 

“끄응…. 길기도 해라.”

 

재두루미가 맛있게 삼킨 것은 갯지렁이였다. 윤씨는 “2월 중순께부터 재두루미가 농경지에서 자취를 감춰 추적해 보니 개펄에서 먹이활동을 하고 있었다”며 “영양가 높은 먹이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재두루미는 논에 떨어진 볍씨를 주로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잡식성이어서 물고기 등 육식도 한다. 강화도에서는 두루미가 칠게를 잡아먹는 모습이 관찰되기도 했다. 하지만 갯지렁이까지 먹는다는 것은 처음 확인된 것 같다고 윤씨는 말했다.

 

 

이맘때는 갯지렁이의 산란기이다. 따라서 개펄 깊숙이 숨어있지 않고 짝을 찾아 표면 가까이 나온다. 두루미들은 오랜 경험으로 갯지렁이가 조심성을 잃는 철을 알았을 것이다.

 

재갈매기가 요즘 한강 하구에 모이는 것도 갯지렁이 때문인 것 같다고 윤 이사장은 말한다.

 

부산항에서 성대한 환송식을 뒤로 한 재갈매기들은 북상길에 모두 한강 하구에 몰려들었다. 지난해보다 4만 마리나 많은 10만 마리나 되는 재갈매기들이 요즘 갯지렁이로 잔치를 벌이고 있다.

 

재갈매기들도 시베리아 등 먼 여행길을 오르는 길이다. 지방분을 넉넉히 채워 놓아야 번식지까지 무사히 도착해 새끼를 칠 수 있다.

 

Untitled-15 copy.jpg


새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늦기 전에 김포로 재두루미와 재갈매기를 보러 갈 만하다.

 

한겨레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체액 분출해 둥지 지키는 ‘자폭 진딧물’의 비밀

    조홍섭 | 2019. 04. 19

    손상된 둥지를 체액으로 응고시켜 막아…‘사회적 면역’ 사례사회성 곤충 가운데는 무리의 안전을 위해 자신의 목숨을 던지는 극단적 이타주의 행동을 하는 종이 있다. 침입자를 끌어안고 뱃속의 독물을 뿜는 개미(▶관련 기사: 자기 배 터뜨리고 ...

  • 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새가 ‘동물계 가수’인 비밀, 목 깊숙이 숨어 있다

    조홍섭 | 2019. 04. 18

    척추동물 유일하게 제2 후두 ‘울대’ 갖춰, 긴 기도를 공명통 활용여름 철새인 휘파람새와 울새가 내는 아름답고도 커다란 노랫소리가 숲 속에서 들려온다. 하지만 정작 노래의 주인공을 찾아낸다면, 그 작은 몸집에서 어떻게 이런 소리가 나오는지...

  • 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흡혈박쥐의 장수 비결은 마비와 ‘피 나누기’

    조홍섭 | 2019. 04. 17

    같은 체중 포유류보다 4배 이상 오래 살아…체온 조절로 에너지 절약포유동물의 수명은 대개 몸 크기와 비례한다. 211살까지 산 북극고래가 있는가 하면 아프리카코끼리는 70년을 산다. 하지만 집쥐는 기껏 1∼3년 빠르고 짧은 생을 보낸다. 사...

  • 동면 앞둔 청개구리, 나무에 올라 이것 한다동면 앞둔 청개구리, 나무에 올라 이것 한다

    조홍섭 | 2019. 04. 15

    볕 쪼이며 신진대사 떨구는 ‘휴지기’…수원청개구리 월동지는 논둑청개구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양서류이지만 생활사의 상당 부분은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동면을 앞둔 청개구리가 몸의 대사활동을 차츰 떨어뜨리는 ‘휴지 단계’를 거친다는 사...

  • 16분 동안 잠수하는 ‘스쿠버 다이버’ 도마뱀의 비밀16분 동안 잠수하는 ‘스쿠버 다이버’ 도마뱀의 비밀

    조홍섭 | 2019. 04. 12

    공기 방울 머리에 쓰고 산소 호흡…포식자 회피 위해 진화 추정중앙아메리카의 코스타리카와 파나마에 서식하는 아놀도마뱀 가운데 물가에 살다가 놀라면 물속으로 뛰어드는 종(아놀리스 아쿠아티쿠스, Anolis aquaticus)이 있다. 이 도마뱀 연구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