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관리, ‘세계 최고 강수량 측정기록’ 썩힌다

조홍섭 2008. 11. 21
조회수 23658 추천수 0

근시안적 ‘물 안보’

‘장영실 측우기’ 이후 상세 관측…1884~1910 대가뭄

1966년 기점, 계획 세워…장기간 기록 토대 삼아야
 

 

17186_2147_0.jpg

       서울의 강수량 변화(1777~2007)

 

 

“한양으로 거지떼가 몰려들었다. 폭도로 돌변한 백성들 때문에 밤중엔 돌아다니기가 위험했다.…모내기를 하지 못한 모는 못자리에서 말라 죽어갔다. 먹지 못해 죽어가는 사람이 전국적으로 발생했다.”

 

앵거스 해밀턴이란 영국인이 1901년 극심한 가뭄이 든 조선을 여행하면서 본 광경이다. 당시 조선의 이례적인 장기 가뭄을 분석하기 위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기상관측소 통신원이 제물포에 파견됐는데, 그 해 6~8월 한창 비가 와야 할 여름철 강수량이 104㎜에 그쳤다.

 

1884~1910년 사이 한반도에는 사상 유례가 없는 혹독한 가뭄이 몰아쳤다. 그 27년 동안의 연평균 강수량은 874㎜였다. 1901년엔 374㎜밖에 오지 않았다. 대조적으로 1971~2000년 사이 30년 동안 서울의 연평균 강수량은 1344㎜였다.

 

러시아 기상관측소 통신원까지 파견…1901년엔 374㎜만

 

그러나 이 큰 가뭄 기록은 국가 차원의 물 수급 계획을 짤 때는 ‘없었던’ 일이 된다. 국가 수자원장기종합계획은 1967~1968년 가뭄을 최악의 사태로, 2001년부터는 1966년 이후 최대 가뭄을 기준으로 그런 상황에서도 물 부족이 없도록 수급계획을 잡는다.

 

기후변화로 가뭄과 홍수 등 이상기상이 빈발하면서 좀 더 장기간의 강수기록을 토대로 수자원 관리를 해야 물 안보를 확보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끈다.

 

17186_6086_0.jpg

   전남북, 경남 지방 등 남부 지방에 가뭄이 이어진 21일 오후 바닥을 드러낸 전북 장수군 장 계면 금덕저수지. 장수/김태형 기자 xogud555@hani.co.kr

 

김승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수자원프런티어사업단 단장은 “지난 40년 동안 심각한 물 부족을 겪지 않은 것은 운 좋게 비가 많이 내려줬기 때문”이라며 “1900년을 전후한 극심한 가뭄이 당장에라도 닥친다면 극심한 물 부족 고통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우리나라가 본격적으로 수자원 계획을 세운 것은 1970년대로 목표는 1967~1968년과 같은 가뭄을 되풀이하지 말자는 것이었다. 가장 최근의 큰 가뭄이 목표가 된 것은 자연스런 일이었다. 그러나 이후 매 10년마다 짜는 수자원장기계획에서도 이 때의 가뭄이 기준으로 굳어졌다. 1967년의 가뭄은 영·호남 지방에선 심각했지만 한강유역엔 평년의 80% 정도 비가 왔다. 따라서 2001년부터는 전국을 일관된 기준을 적용하기 위해 기준을 ‘1966년 이후 최대 가뭄’으로 고쳤다. 가장 최근의 장기계획인 2006년의 보완계획은 따라서 1966~2003년을 검토구간으로 삼았다.

 

그렇다면 왜 20세기 초의 큰 가뭄을 장기계획에 포함시키지 않았을까. 2006년 보완계획에 참여한 김승 박사는 “어떤 형태로든 최악의 가뭄을 고려에 넣자는 주장이 있었지만 뾰족한 대책도 없이 국민만 불안하게 한다는 판단에서 넣지 않았다”고 밝혔다. 만일 조선 말 규모의 가뭄이 닥쳐 한강이 사실상 말라버린다면 엄청난 사태가 벌어질 것이 뻔하다.

 

1966년 기점 땐 1년만 물 부족…1777년 부터 땐 50년 ‘갈증'
 
17186_4125_0.jpg우리나라의 측우기록은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적어도 2시간 간격으로 측정한 자료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 됐다. 세종 때 장영실이 발명한 측우기를 이용한 관측시스템은 임진왜란 때 붕괴했지만, 1772년 복구돼 <승정원일기> 등의 기록을 통해 자료가 남아있다.

 

조선시대 측우기 관측자료를 분석해 온 임규호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왕조 말의 정치적 혼돈기에 일부 측정자료가 부실한 점은 눈에 띄지만 그것을 고려하더라도 약 100년 전 큰 가뭄이 있었다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승 박사가 임 교수 등의 연구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도표 참조)를 보면, 1777년부터 2003년까지 226년 동안 서울의 연평균 강수량은 1215㎜였다. 이는 수자원계획 수립 때 기준으로 삼는 1966~2003년 사이 37년 동안의 연평균 강수량 1400㎜보다 185㎜나 적은 값이다.

 

김 박사는 2011년의 용수수요를 기준으로 한강유역의 물 수급 상황을 평가했더니 1966년 이후 자료를 근거로 한 2006년 수자원계획에서는 37년 중 1년만 물 부족이 발생해 97%의 안전도를 보였다. 물 부족 사태가 거의 일어나지 않는다는 계산이다.

 

그러나 평가기간을 1777년까지 늘리면 물 부족 햇수는 50년에 이르며, 안전도는 78%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자원계획에서 물 부족이 가장 심했던 것으로 평가한 1975년 물 부족량이 7억㎥인데 비해, 측우기록 상 최대 갈수년이었던 1900년의 물부족량은 무려 111억㎥에 이르렀다.

 

김 박사는 “우리는 극도로 강수 변동성이 큰 국토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잊고 있다”며 “기후변화가 불러오는 새로 가뭄 발생 위험에 대비해 더욱 보수적으로 수자원을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한반도 대가뭄, 2012년 시작해 2025년 정점
 

부경대 변희룡교수팀 분석

1653, 1777, 1901년 등 124년 주기로 대재앙

조선 왕조에 종말을 불러왔던 대가뭄이 몇 년 뒤에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변희룡 부경대 환경대기과학과 교수팀은 최근 한국기상학회 가을 학술대회에 발표한 논문 ‘주기로 본 한반도의 다음 대가뭄’이란 논문에서 이렇게 밝혔다.

 

연구팀은 측우기 관측결과와 조선왕조실록 등 역사기록을 토대로 역사상 가장 큰 가뭄은 1882년 시작해 1901년 정점에 이른 뒤 29년간 계속된 가뭄을 꼽았다. 두번째로 심한 가뭄은 1901년보다 124년 전인 1777년을 중심으로 13년간 계속됐다.

 

이런 심한 가뭄은 124년씩 거슬러 올라간 1653년(실제로는 1652년)과 1405년에도 발생했다.

 

연구팀은 그 근거를 조선왕조실록에서  ‘가뭄’이나 ‘기우제’란 용어를 사용한 빈도가 전체 왕조기간 평균이 각각 6.3회와 2.9회인 데 견줘 가뭄시기엔 23.8회와 10.3회로 잦다는 데서 찾았다.

 

이런 주기에 비춰 다음 대가뭄은 2012년 시작해 2025년 정점에 이를 것이라고 이 논문은 내다봤다. 연구팀은 이런 124년 주기의 원인이 천문학적 이유일 것으로 추정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야생의 삶이 만만할까, 아마존 강 어민도 배곯는다야생의 삶이 만만할까, 아마존 강 어민도 배곯는다

    조홍섭 | 2020. 05. 25

    홍수기 물고기 흩어져, 어민 3분의 1이 끼니 건너뛰어 복잡한 도시를 떠나 자연 속에서 야생동물을 잡아먹으며 사는 것이 방송 프로그램 아닌 현실에서 가능할까. 세계에서 최고의 생물 다양성을 자랑하는 아마존 강 어민의 삶에서 그 답을 찾을 수...

  • 호랑이 삼키는 도로, 핵심 서식지 60% 위협호랑이 삼키는 도로, 핵심 서식지 60% 위협

    조홍섭 | 2020. 05. 21

    서식지 주변에 13만㎞…로드킬, 밀렵꾼 유입, 먹이 감소 유발 2월 15일 러시아 연해주 고골레프카 마을 고속도로에서 아무르호랑이(백두산호랑이) 한 마리가 도로를 뛰어 건너다 버스에 치여 죽었다. 4∼5달 나이로 반드시 어미가 데리고 다닐 나이인데...

  • 잘 잡힌다고 꼭 물고기 많은 건 아니다잘 잡힌다고 꼭 물고기 많은 건 아니다

    | 2020. 05. 19

    씨마르기 직전까지 비슷하게 잡히기도…호수 통째로 실험 결과 당연한 이야기지만 물고기가 많을수록 낚시가 잘 된다. 그러나 종종 물고기가 현저히 줄어들었는데도 여전히 잘 낚이기도 한다. 잡히는 것만 보고 물고기 자원이 풍부한 줄 알고 계속 잡...

  • '1억년 전 모로코는 지구 역사상 가장 위험한 곳'"1억년 전 모로코는 지구 역사상 가장 위험한 곳"

    조홍섭 | 2020. 05. 14

    초대형 육식공룡 득실, 강물 속 거대 물고기 포식 북아프리카 모로코에는 중생대 말 세계에서 가장 크고 겁나는 육식공룡과 익룡, 고대 악어, 상어 등 포식자들이 한 곳에 득실대던 흔적이 고스란히 퇴적층에 남아있다. 9500만년 전 고 나일 강, ...

  • 아마존 벌채로 ‘유령 포식자’ 야생 개 멸종 우려아마존 벌채로 ‘유령 포식자’ 야생 개 멸종 우려

    조홍섭 | 2020. 05. 13

    늑대·여우와 다른 개의 먼 조상, 교란 안 된 원시림에만 서식 아마존에서 가장 신비로운 동물로 꼽히는 야생 개는 강변의 교란되지 않은 원시림에서만 사는 동물로 생태가 거의 알려지지 않다. 그러나 무인 카메라를 동원한 대규모 국제연구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