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송 상징’ 450살 삼산리 소나무 ‘영면’

조홍섭 2008. 11. 11
조회수 14947 추천수 0

“사명대사 의병 때 태어나”…천도재 열기로
천연기념물 제350호…주민들 “관리 잘못 탓“

 

 

untitled-1_copy.jpg


오대산 소금강 들머리를 450년 동안 지켜오던 기품 있고 아름다운 '삼산리 소나무'가 마침내 수명을 다했다. 금강송의 상징이던 이 소나무의 넋을 달래기 위한 천도재가 이달 말 열린다.

 

지난 4일 강릉시 연곡면 삼산리의 소나무를 찾았다. 오대산 국립공원의 소금강 들머리의 주차장 바로 옆에 자리 잡아 길에서도 한 눈에 들어온다. 잔 가지 없이 미끈한 줄기와 껑충한 키가 스리랑카의 거목 바오밥나무를 떠올리게 했다.

 

가까이 다가서자 거대한 몸피가 압도했다. 가슴높이 둘레가 3.6m에 이른다. 하지만 붉은 빛이 사라진 수피와 솔잎 하나 없이 앙상한 가지만 남아 생명의 흔적은 찾을 수 없었다.
"작년 봄까지만 해도 나무 꼭대기에 녹색 잎사귀가 조금 있었는데…."

 

어릴 때부터 이만했던 나무를 보고 자랐다는 마을 주민 김근영(56)씨가 안타까워했다.
"참나무엔 그네를 매달아 놀고 여름엔 마을 사람들이 소나무 그늘로 모여 쉬었어요. 모내기가 끝나면 동네잔치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소나무는 낮에는 동네 노인들의 모임터가 됐고 밤엔 처녀·총각들이 만나는 장소였죠."

 

untitled-2_copy.jpg박정희 대통령 때 미신을 타파한다며 없애기 전엔 이곳에 성황당도 있었다. 그래도 주민들은 해마다 두 번씩 당제를 지냈다. "엊그제도 조촐하게 당제를 지냈지요. 죽어버린 나무에 절을 하는데 마음이 아팠습니다."

 

문화재청은 1988년 삼산리 소나무를 천연기념물 제350호로 지정했다. 마을의 질병과 재난을 막아주는 나무로 주민의 보호를 받아온 서낭나무로서 민속학적, 생물학적 가치가 크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2000년대부터 수세가 약화되면서 생육상태가 급격히 나빠져 올 8월 고사 상태로 판정했다. 현재 문화재 지정 해제 절차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소나무가 문화재로 지정된 뒤 시름시름 앓다가 죽은데 대해 주민들은 섭섭함과 원망을 토로한다.

 

김재복(48) 삼산리번영회장은 "가지를 너무 쳐내는 등 관리를 잘못해 수백년 멀쩡하던 소나무가 죽은 게 아니냐"고 말했다.

 

주민들과 상의도 없이 문화재로 지정해 약 치고 가치 치며 관리를 하더니 죽은 뒤에도 아무 해명도 없는 당국에 화가 나는 것이다.

 

"소나무에 그늘이 진다며 옆에 있던 아름드리 참나무 세 그루를 베어냈어요. 그것들만 있어도 마을숲이 이렇게 황량하지는 않았을 텐데."

 

안타깝게도 소나무 주변은 그 동안 논이어서 후계목도 전혀 없다.

 

관리자인 강릉시는 소나무의 자연수명이 다했다고 본다. 조승호 강릉시 문화재전문위원은 "소나무는 400~500년이 되면 급격히 쇠퇴 한다"며 "현재 삼산리의 다른 소나무를 문화재로 대체 지정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은 월정사와 함께 이달 말께 고사한 소나무 앞에서 죽은 소나무의 극락왕생을 비는 천도재를 지낼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작은 문화공연도 함께 열어 마을 주민들의 허전한 마음도 달래기로 했다.

 

고공 월정사 사회국장은 "450살 소나무라면 임진왜란 때 사명대사가 월정사에서 의병을 일으켰을 때부터 마을을 지켜온 나무"라며 "나무 밑에서 천도재를 열어 넋을 위로하겠다"고 말했다. 

 

강릉/글·사진 조홍섭 한겨레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

  • ‘태풍 1번지’로 이동하는 제비갈매기의 비법‘태풍 1번지’로 이동하는 제비갈매기의 비법

    조홍섭 | 2020. 09. 11

    강한 태풍이 내는 초저주파 수천㎞ 밖서 감지, 이동 시기와 경로 정하는 듯오키나와에서 번식한 검은눈썹제비갈매기는 해마다 태풍이 기승을 부리는 8월 말 필리핀 해를 건너 인도네시아 섬으로 월동 여행에 나선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해 힘을 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