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통일동산 ‘수리부엉이 가족’의 비극

조홍섭 2008. 11. 13
조회수 17199 추천수 0

지난 4월 어미 독극물에 죽고 아빠는 홀연 모습감춰
새끼들도 죽거나 흩어져…주변 막개발 둥지만 남아

 

 

Untitled-1 copy.jpg

 

12일 한강과 임진강이 만나는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 오두산전망대 바로 옆 ‘부엉산’ 절벽. 높이 10여m 가량의 바위 절개지 한 가운데 있던 ‘수리부엉이’ 가족의 집이 몇달째 텅 비어 있다.

 

올 초까지만 해도 이곳은 아빠 수리부엉이와 엄마 수리부엉이, 갓 태어난 3마리의 새끼 수리부엉이 등 다섯 식구의 보금자리였다. 천연기념물 324호인 수리부엉이는 한반도를 대표하는 맹금류이지만 부부간, 가족간의 사랑이 애틋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들은 한번 짝을 맺으면 헤어질 확률이 1%도 되지 않으며, 새끼들에 대한 사랑도 각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진강과 한강 하구의 철책까지 자유롭게 넘나들며 살아온 부엉산 수리부엉이 가족에게 비극이 찾아든 것은 지난 4월5일께. 어미 수리부엉이가 둥지에서 떨어져 목숨을 잃었다. 당시 수리부엉이의 죽음을 조사한 서울대팀은 “어미가 알 수 없는 독극물에 중독된 먹이를 먹은 것 같다”고 밝혔다. 위에 출혈이 있었고, 깃털 속에 많은 흙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심한 고통으로 몸부림을 쳤을 것이란 추정이 나왔으나, 어떻게 어떤 독극물을 먹은 것인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비극은 비극을 낳았다. 엄마 수리부엉이가 비극적으로 세상을 떠난 뒤 아빠 수리부엉이는 둥지에서 홀연히 모습을 감췄다. 졸지에 고아 신세가 된 3마리의 새끼 가운데 1마리는 굶어 죽었다. 나머지 2마리 새끼들은 도연 스님과 마을 주민들이 건네준 먹이로 버티다 굶어죽기 직전에 구조돼 한국조류보호협회 파주시 지회로 옮겨졌다.

 

이들 두 마리 새끼는 자신들의 고향 옛 둥지로 돌아오지 못하고 지난 8월 1마리는 연천군에, 다른 1마리는 부근 통일동산에 놓여졌다. 단란하던 5마리의 수리부엉이 가족이 넉달만에 모두 뿔뿔이 흩어진 것이다. 문화재청 노영대 문화재전문위원은 “주변 환경 변화에 민감한 수리부엉이가 주변에 아파트가 들어섰을 때까지도 잘 버텼는데 끝내 보금자리를 잃고 말았다”고 안타까워했다.

 

이들 수리부엉이 가족이 비극을 겪고 떠난 부엉산 일대에서 다시 이들을 볼 수 있을까? 현재로서는 비관적이다. 수리부엉이가 부엉산에서 살기 위해서는 겨울에 교미하고, 초봄에 알을 낳아야 하지만, 부엉산 주변 반경 100m 안쪽에서는 여러 개발 공사가 한창이다. 통일동산 주변은 이미 ‘모텔 동산’으로 바뀌었고, 대형 아파트 단지에 이어 31동의 콘도미니엄과 가족호텔 등 대규모 위락단지 공사가 벌어지고 있다.

 

파주환경운동연합 이현숙 상임운영위원은 “통일동산을 조성하면서 12월부터 3월까지는 공사를 못하게 했는데도 버젓이 공사가 이뤄져 수리부엉이의 가족을 파괴했는데도 당국이 모르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겨레 홍용덕 기자 ydhon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쓸모없다고? 코끼리 사회에서 늙은 수컷도 중요하다

    조홍섭 | 2020. 09. 22

    젊은 수컷에 역경 이길 지식과 경험 제공…‘불필요하다’며 트로피사냥, 밀렵 대상나이 든 아프리카코끼리 암컷의 생태적 지식과 경험이 무리의 생존에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늙은 수컷 또한 암컷 못지않게 코끼리 사회에서 ...

  • 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얼어붙은 설원의 다람쥐, ‘도토리 점심’만 먹을까?

    조홍섭 | 2020. 09. 18

    캐나다 북극토끼 사체 청소동물 24종, 4종의 다람쥐 포함 캐나다 북서부 유콘 준주의 방대한 침엽수림에서 눈덧신토끼는 스라소니 등 포식자들에게 일종의 기본 식량이다. 눈에 빠지지 않도록 덧신을 신은 것처럼 두툼한 발을 지닌 이 토끼는 ...

  • ‘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노래하는 고대 개' 뉴기니서 야생종 발견

    조홍섭 | 2020. 09. 17

    `늑대+고래’ 독특한 울음 특징…4천m 고원지대 서식, ‘멸종’ 50년 만에 확인오래전부터 호주 북쪽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섬 뉴기니에는 독특한 울음소리의 야생 개가 살았다. 얼핏 늑대의 긴 울음 같지만 훨씬 음색이 풍부하고 듣기 좋아 ‘늑...

  • ‘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겁 없는 야생닭’ 골라 10대 육종했더니 가축 닭 탄생

    조홍섭 | 2020. 09. 16

    1만년 전 가축화 재현 실험…온순해지면서 두뇌 감소 현상도동남아 정글에 사는 야생닭은 매우 겁이 많고 조심스러워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8000∼1만년 전 이들을 가축화하려던 사람들이 했던 첫 번째 일은 아마도 겁 없고 대범한 닭을...

  • 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코로나 록다운에 ‘자연이 돌아왔다’…좋기만 할까?

    조홍섭 | 2020. 09. 15

    외래종과 밀렵 확산 등 ‘착한, 나쁜, 추한’ 영향 다 나타나코로나19로 인한 록다운(도시 봉쇄)은 못 보던 야생동물을 도시로 불러들였다. 재난 가운데서도 ‘인간이 물러나자 자연이 돌아왔다’고 반기는 사람이 많았다.그러나 록다운의 영향을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