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두루미 ‘휴게소 식당’, 농경지에서 개펄로

조홍섭 2008. 11. 08
조회수 12480 추천수 0

시베리아행 앞서 고단백으로 든든히

 

 

Untitled-15.jpg


육식성이지만 갯지렁이까지 먹는 건 처음 확인
재갈매기도 북상길 들러, 한강 하구 ‘북적북적’

 

늘씬한 목과 긴 다리로 기품을 자랑하는 두루미가 개펄에 나섰다. 번식을 위해 먼 시베리아로 가기 전에 영양보충이 절실한데, 농경지에 떨어진 곡식은 이제 찾기도 힘들다. 체면 차릴 것 없이 개펄에서 고단백 먹이를 찾아나선 것이다.

 

지난 9일 일산대교가 바라보이는 경기도 김포시 운양동 감암포 나루 근처의 개펄에서 재두루미 무리를 관찰하던 윤순영 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은 특이한 장면을 목격했다.

 

개펄에 난 구멍을 노려보던 재두루미가 무언가를 잽싸게 잡아냈다.

 

“끄응…. 길기도 해라.”

 

재두루미가 맛있게 삼킨 것은 갯지렁이였다. 윤씨는 “2월 중순께부터 재두루미가 농경지에서 자취를 감춰 추적해 보니 개펄에서 먹이활동을 하고 있었다”며 “영양가 높은 먹이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재두루미는 논에 떨어진 볍씨를 주로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잡식성이어서 물고기 등 육식도 한다. 강화도에서는 두루미가 칠게를 잡아먹는 모습이 관찰되기도 했다. 하지만 갯지렁이까지 먹는다는 것은 처음 확인된 것 같다고 윤씨는 말했다.

 

 

이맘때는 갯지렁이의 산란기이다. 따라서 개펄 깊숙이 숨어있지 않고 짝을 찾아 표면 가까이 나온다. 두루미들은 오랜 경험으로 갯지렁이가 조심성을 잃는 철을 알았을 것이다.

 

재갈매기가 요즘 한강 하구에 모이는 것도 갯지렁이 때문인 것 같다고 윤 이사장은 말한다.

 

부산항에서 성대한 환송식을 뒤로 한 재갈매기들은 북상길에 모두 한강 하구에 몰려들었다. 지난해보다 4만 마리나 많은 10만 마리나 되는 재갈매기들이 요즘 갯지렁이로 잔치를 벌이고 있다.

 

재갈매기들도 시베리아 등 먼 여행길을 오르는 길이다. 지방분을 넉넉히 채워 놓아야 번식지까지 무사히 도착해 새끼를 칠 수 있다.

 

Untitled-15 copy.jpg


새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늦기 전에 김포로 재두루미와 재갈매기를 보러 갈 만하다.

 

한겨레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수중 ‘밑밥 캠’ 1만5천대 깔았는데 “상어가 안보인다”수중 ‘밑밥 캠’ 1만5천대 깔았는데 “상어가 안보인다”

    조홍섭 | 2020. 08. 03

    세계 58개국 대규모 조사, 19%서 암초상어 관찰 못 해 산호초에서 평생 살거나 주기적으로 들르는 암초상어는 지역주민의 소중한 식량자원일 뿐 아니라 다이버의 볼거리, 산호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로서 중요한 구실을 한다. 세계 최대 규모의 실태...

  • 바다거북은 엉성한 ‘내비' 의존해 대양섬 찾는다바다거북은 엉성한 ‘내비' 의존해 대양섬 찾는다

    조홍섭 | 2020. 07. 30

    “여기가 아닌가 벼”…때론 수백㎞ 지나쳤다 방향 돌리기도 아무런 지형지물도 없는 망망대해에서 바다거북이 어떻게 자신이 태어난 해변과 종종 수천㎞ 떨어진 먹이터를 이동하는지는 찰스 다윈 이래 오랜 수수께끼였다. 위성추적장치를 이용한 연구 ...

  • 파리지옥 풀은 어떻게 파리를 알아볼까파리지옥 풀은 어떻게 파리를 알아볼까

    조홍섭 | 2020. 07. 27

    30초 안 감각털 2번 건드리면 ‘철컥’…1번 만에 닫히는 예외 밝혀져 찰스 다윈은 파리지옥을 “세계에서 가장 놀라운 식물”이라고 했다. 세계에 분포하는 식충식물 600여 종 대부분이 먹이를 함정에 빠뜨리는 수동적 방식인데 파리지옥은 유일하게 ...

  • 날개 치지 않고 5시간, 콘도르의 고효율 비행날개 치지 않고 5시간, 콘도르의 고효율 비행

    조홍섭 | 2020. 07. 23

    전체 비행시간의 1%만 날개 ‘퍼덕’…상승기류 타고 비상·활공 독수리나 솔개 같은 맹금류는 상승기류를 탄 채 날개 한 번 퍼덕이지 않고 멋지게 비행한다. 그렇다면 날개를 펴면 길이 3m에 몸무게 15㎏으로 나는 새 가운데 가장 큰 안데스콘도르...

  • 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사람도 ‘귀 쫑긋’ 개·고양이와 마찬가지

    조홍섭 | 2020. 07. 17

    귀 근육 신경반응과 미미한 움직임 확인…새로운 보청기에 응용 가능 개나 고양이가 무엇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지 알려면 귀가 어느 쪽을 향하는지 보면 된다. 낯설거나 큰 소리, 중요한 소리가 들리면 동물의 귀는 저절로 그리로 향하고 쫑긋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