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학적으로 현세는 ‘치킨 시대’

조홍섭 2018. 12. 14
조회수 12763 추천수 1
50년대보다 5배 무게 ‘괴물’, 한해 658억 마리 도축해 화석 남기 쉬워
옥수수 주식, 연중 산란, 골다공증 등도 특징…인류세 지표 화석 가치

c1.jpg » 3주 된 육계. 수명의 절반을 살았다. 굵은 다리와 큰 가슴이 두드러진다. 게티이미지뱅크

1950년대를 기점으로 지구는 새로운 지질시대인 ‘인류세’로 접어들었다는 논의가 지질학자 사이에 활발하다. 인류가 지구환경을 전에 없는 방식으로 바꾸어 놓았기 때문이다. 미래 문명이 퇴적층에서 인류세를 알아볼 ‘지표 화석’은 무얼까. 플라스틱, 콘크리트에 이어 닭 뼈가 유력한 후보라는 주장이 나왔다.

캐리스 베넷 영국 레이스터대 지질학자 등 국제 연구진은 13일 과학저널 ‘왕립학회 공개과학’ 논문에서 “육계가 인류가 생물권을 바꿔놓은 상징으로서 지표 화석이 될 만하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닭은 지구에 사는 모든 새를 합친 것보다 많이 살며 또 많이 죽어서 화석으로 남기 쉽다고 연구자들은 주장했다. 2016년 현재 세계에서 기르는 닭은 227억 마리이며, 일 년 동안 658억 마리를 도축했다. 닭의 수명이 육계는 5∼7주, 산란계는 1년이어서 기르는 마릿수보다 죽이는 마릿수가 많다.

게다가 요즘 닭은 야생닭인 동남아 정글의 적색야계는 물론 로마와 중세시대와도 크게 구별된다. 비슷한 나이의 육계와 적색야계의 다리뼈를 비교했더니 요즘 닭의 다리뼈가 길이는 2배, 넓이는 3배나 큰 ‘괴물’이었다.

c2.jpg » 5주 된 육계의 다리뼈(왼쪽)와 6주 된 야생 닭 품종인 적색야계 다리뼈의 비교. 런던자연사박물관, 베넷(2018) ‘왕립학회 공개과학’ 제공.

이는 1950년대 이후 집중적인 육종으로 빨리 크게 자라는 품종이 개발됐기 때문이다. 연구자들은 1957년 품종에 견줘 2005년의 육계는 무게가 4∼5배에 이른다고 밝혔다. 다리와 가슴이 비대하지만 심장과 뼈는 왜소해졌고, 너무 빨리 자라느라 뼈에 구멍이 많아 일찍 도축하지 않아도 오래 살지 못하는 이상한 동물로 바뀌었다. 육계의 도축 시기를 5주에서 9주로 늘렸더니 사망률이 7배로 늘어났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연구자들은 급속한 성장에 따른 형태상의 특징과 뼈의 다공성, 옥수수를 주식으로 삼고 연중 번식하도록 육종하면서 유전자가 바뀌어 현재의 닭을 과거의 닭과 쉽사리 구별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닭을 포함한 조류는 뼈가 가볍고 쉽사리 청소동물의 먹이가 돼 화석으로 남기 힘들다. 그러나 현재 육계는 워낙 뼈 배출량이 많은 데다 도축장이나 가정에서 버린 뼈가 대부분 묻히는 매립장의 산소가 부족해 잘 분해되지 않는다. 또 2008년 한국에서 조류인플루엔자로 폐사한 닭 1000만 마리를 묻는 등 대규모 매립 사례도 잦아 후세에 화석으로 발견될 가능성이 크다고 연구자들은 밝혔다.

512-1.jpg » 한꺼번에 수만 마리의 육계를 기르는 공장식 육계 사육장 모습. 한겨레 자료 사진.

1950년대 들어 육계의 생산이 플라스틱과 화석연료 사용과 발맞춰 많이 늘어난 것도 ‘인류세’의 특성을 가리키는 화석 지표로서 유리한 특성이라고 연구자들은 주장했다. “육계는 인류가 생물권을 늘어나는 소비패턴에 맞게 전환한 것을 생생하게 상징하며, 인류세의 지표종이 될 잠재력을 보여준다”라고 논문은 적었다.

마지막 빙하기가 끝나고 인류가 농경을 시작한 1만1200년 이후를 지질학계에서는 ‘홀로세’로 구분한다. 그러나 기후변화와 생물 대멸종, 대량소비, 플라스틱 등 새로운 물질 배출 등을 포괄하는 새로운 지질시대인 ‘인류세’를 1950년대부터 설정하자는 논의가 지질학계에서 일고 있다. 그러나 이를 결정할 국제층서위원회는 아직 이를 최종 채택하지 않고 있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Bennett CE et al. 2018, The broiler chicken as a signal of a human reconfigured biosphere. R. Soc. open sci. 5: 180325. http://dx.doi.org/10.1098/rsos.180325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서·남해 갯벌서 푸른곰팡이 96종 발견서·남해 갯벌서 푸른곰팡이 96종 발견

    조홍섭 | 2019. 10. 15

    신종 후보 17종 포함…차세대 항생제 개발, 치즈 생산 등에 활용꼭 90년 전 알렉산더 플레밍은 깜빡 잊고 뚜껑을 덮지 않은 배지에 날아든 푸른곰팡이가 세균 성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곰팡이에서 생산한 페니실린 덕분에 제2차 세...

  • 청소 새우가 먹히지 않는 비결 있다청소 새우가 먹히지 않는 비결 있다

    조홍섭 | 2019. 10. 10

    포식자 고객에 청소 직전과 중간에 ‘앞다리 춤’으로 신호열대 태평양 산호초에는 큰 물고기의 아가미와 입속을 청소하는 작은 새우가 산다. 송곳니가 삐죽한 곰치 입속을 예쁜줄무늬꼬마새우가 드나들며 기생충을 잡아먹고 죽은 피부조직을 떼어먹는...

  • 배추흰나비는 실크로드 따라 동아시아 왔다배추흰나비는 실크로드 따라 동아시아 왔다

    조홍섭 | 2019. 10. 08

    전 세계 유전자 분석 결과…지중해 기원, 통일신라 때 작물과 함께 와배추흰나비는 세계에서 가장 널리 분포하고 수도 많은 나비의 하나다. 생물 종으로 성공한 나비이지만,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농작물 피해를 일으키는 해충이기도 하다.시민 과학...

  • 유령게의 ‘으르렁’ 경고음, 위장 분쇄기관 소리였다유령게의 ‘으르렁’ 경고음, 위장 분쇄기관 소리였다

    조홍섭 | 2019. 10. 07

    먹이 부수는 부위를 발성 기관으로 ‘재활용’, 상대에 경고 신호 전달집이나 먹이를 빼앗으려는 상대에게 유령게는 집게발을 휘두르며 낮고 거친 소리를 낸다. 마치 개가 으르렁거리는 듯한 경고음을 내는 곳은 놀랍게도 먹이를 잘게 부수는 위 앞...

  • 다리 대신 터널…제2순환로 환경파괴 위험 여전다리 대신 터널…제2순환로 환경파괴 위험 여전

    윤순영 | 2019. 10. 02

    육상 구간 논 습지 훼손 불보듯, 저감방안 대책 선행되야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가 한강을 건너는 구간은 애초 계획된 교량 설치 대신 지하터널 형태로 건설될 예정이다. 교량 건설로 인한 환경파괴를 우려한 문화재청이 한강 하류 재두루미 도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