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가 주술이라는 어느 신문 사설

김정수 2014. 03. 05
조회수 21855 추천수 0

한물간 그린피스 창립자 발언을 금과옥조 삼아 '기후변화는 없다' 주장

속내는 배출권 거래제 연기 요구, 산업계 이해관계 막무가내 대변

 

03718028_P_0.jpg » 지구온난화의 피해가 최근 두드러지고 있는데도 그 사실 자체를 부인하려는 논평이 주류 언론에서 나와 눈길을 끈다. 사진=한겨레 자료사진   

 

우리나라 산업계를 대변해온 대표적 경제신문에 3일 “극소수 국가만이 지구온난화의 광기 어린 주술에 사로잡혀 있다”고 결론 내린 사설이 실렸다. “한국이 지구온난화에 목을 매고 있다”는 앞 문장과 연결해보면 한국이 그런 국가라고 말하려는 듯하다.
 

ed2.jpg

 

이 사설이 나온 계기는 사설 제목처럼 ‘지구 온난화는 과학 아니라는 패트릭 무어의 고백’이다. 이 신문은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의 공동설립자인 그가 지난주 미 상원의 한 위원회에 나와 말한 것으로 외신에 보도된 ‘지구 온난화는 과학적 근거가 없다’는 요지의 발언을 소개한 뒤, “환경주의자들은 로마클럽이나 유엔 정부간기후변화위원회(IPCC) 보고서를 금과옥조로 받들면서 지구촌에 환경재앙이 닥칠 것이라고 떠들어왔다. 그 결과 각국이 탄소배출 할당까지 짊어지는 촌극을 연출했다”며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조롱했다.
 

사설을 읽어보면 세계적 환경운동의 원로가 환경운동 진영에서 드러내기를 꺼려온 대단한 진실을 털어놓은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그것은 오해다. 캐나다 출신인 패트릭 무어는 1971년 대학에서 박사 과정을 밟고 있던 중 환경운동에 뛰어들어 그린피스의 창립을 이끌었다. 하지만 1986년 그린피스의 정치성을 비판하며 조직에서 나와 지금은 환경 관련 자문업을 하고 있다.
  

무어가 그린피스를 떠난 지 30년이 가까워져 오는 지금까지도 그린피스 공동창립자라는 이름으로 언론에 오르내릴 수 있는 것은 후배들 덕이다. 그들이 포경선 작살 앞에 맨몸으로 맞서고 삼엄한 경계를 비웃으며 핵발전소 안까지 진입하는 전투적이고 기발한 캠페인을 통해 세계인들에게 그린피스의 존재를 각인시키면서 공동창립자의 이름값도 덩달아 올라갔다.

 

물론 잊힐만하면 주류 환경단체의 주장과 상반되는 발언을 해 자신을 스스로 언론의 뉴스원으로 만들어온 그의 능력도 무시할 순 없다. 그는 2년 전 지식경제부 주최 강연을 하러 한국에 왔을 때도 “고리원전에서의 작업자 실수가 원자력 발전 전체의 안전성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며 원자력 발전의 불가피성을 주장해 언론을 탔다.
 

패트릭 무어의 이런 행보는 알려질 만큼 알려져 약효는 전 같지 않다. 기후변화와 관련한 발언도 이런 사정을 고려해 이해할 필요가 있다.

 

기후변화 과학에서 미처 해결되지 못한 지점이나 과거의 한두가지 오류를 근거로 기후변화를 사기극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지금도 있다. 하지만 예전처럼 언론의 시선을 끌지는 못한다. 미 상원에서의 무어의 발언도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를 비롯한 극히 일부 언론이 화제성으로 다뤘을 뿐이다.

03216177_P_0.jpg » 영국 런던에 있는 유럽기후거래소의 사업개발 담당자 샘 존슨힐이 거래소를 찾은 한국 기자들에게 온라인 탄소 배출권 거래 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정수 기자  

 

이 경제신문이 무어의 발언을 띄운 이유는 사설의 결론부에 잘 나타나 있다. 사설은 “(정부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를 2020년 이후로 연기해달라고 기업들이 수차례 진정서를 올렸지만 아예 묵살하고 있다. 한번 입력된 오도된 지식을 무작정 신봉한다”고 개탄했다. 솔직하다고 해야 할까?

김정수 선임기자 jsk21@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근기사 목록

  • 공룡의 생존전략 '청소년기 생존전략, 조류와 닮아'공룡의 생존전략 "청소년기 생존전략, 조류와 닮아"

    이근영 | 2016. 01. 22

    원병묵 교수, 수학모델로 계산'인간과 유사' 기존 이론 뒤집어청소년기에 폭풍성장하는 공룡의 생존 전략은 사람이 아닌 큰 조류와 닮았다는 사실을 국내 공학자가 밝혀냈다.원병묵 성균관대 신소재공학부 및 나노과학기술학과 교수는 22일 “공룡은 ...

  • 철새 먹이주기 금지, AI 방제에 역효과 철새 먹이주기 금지, AI 방제에 역효과 

    주용기 | 2014. 01. 28

    먹이 찾아 이동 부추겨, 이미 볏집 감싸는 곤포사일로로 먹이 부족 상황근본적으로 공장식 가금 농장 환경개선해야…가창오리 `주범' 근거 없어    확산일로에 있는 조류인플루엔자(AI)가 야생조류에서 비롯된 것처럼 발표가 나오고 있다. ...

  • '북극해 식어 빙하기? 엉터리 기사의 전말'북극해 식어 빙하기? 엉터리 기사의 전말

    조홍섭 | 2013. 09. 12

    영국 일요판 타블로이드 신문 엉터리 보도, NASA 발표인 것처럼 인용 북극해 얼음 작년 기록적 축소 대비 증가일뿐 평균보다 작아, 장기추세는 그대로     “북극해에 얼음이 60%나 늘었다네요. 언제는 전부 녹는다더니….”  11일 오후 동...

  • 박근혜 표 창조경제, 빌 게이츠 원전 속으로?박근혜 표 창조경제, 빌 게이츠 원전 속으로?

    곽현 | 2013. 04. 23

    '제4세대 원전'은 소듐냉각고속로, 핵폐기물 신규 발생과 천문학적 비용 미지수 핵주권론과 산업·과학·해외기업 이해관계 작용 가능성…창조경제도 원전경제로 가나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겸 이사회 의장이 22일 국회에서 강의를 ...

  • '8년을 버틴 싸움, 80년을 못 버티겠나'"8년을 버틴 싸움, 80년을 못 버티겠나"

    최예용 | 2013. 03. 04

    고압 송전탑 반대 주민들 한전 본사 상경투쟁 동참기 원전정책과 맞물려 '이기기 힘든 싸움', 그러나 '마른 잎 다시 살아날' 때까지 싸운다   허리가 거의 90도로 구부러진 할머니 한 분이 대한민국에서 잘 나간다는 회사들이 즐비하고 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