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태 연구원, "징계는 외부 압력 탓"

조홍섭 2008. 12. 25
조회수 10086 추천수 0
 대운하 발언으로 정직 김이태 건기연 연구원 인터뷰
"앞으로 누가 양심선언할까요."
명예훼손 인정못해 법적 대응도 고려
 

김이태11.jpg

 
 
“앞으로 어느 누가 바른말을 하겠습니까?”

 
대운하 양심선언 때문에 과거 어느 해보다 잔인한 크리스마스를 맞게 된 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기연)의 김이태(48·사진) 연구원은 “참담하다”고 말했다. 건기연으로부터 정직 3개월 처분을 받은 그는 24일 <한겨레>와 한 전화통화에서 “앞으로 저처럼 양심선언을 할 제2의 인물이 나오는 것은 더욱 힘들어진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김 연구원은 지난 5월 포털사이트 ‘다음’의 토론방 ‘아고라’에 ‘대운하에 참여하는 연구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건기연이 국토해양부로부터 연구용역 의뢰를 받은) 한반도 물길 잇기 및 4대강 정비계획의 실체는 대운하 사업”이라고 폭로한 바 있다. 건기연은 당시엔 “용역 내용을 유출한 게 아니라 개인 의견을 말한 것에 불과해 보안규정 위반이 아니다”라며 징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가 약속을 뒤집었다. 지난 9월 조용주 원장 부임 뒤 11월말부터 김 연구원에 대한 비공개 특별 감사를 벌인 데 이어 23일 징계위원회에서 결국 3개월 정직 처분을 내렸다.

 
김 연구원은 “처벌하지 않겠다고 표명해놓고 이를 뒤집는 건 건기연 내부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고 나름대로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그래서 더 징계를 받아들이기 싫었고, 혐의도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건기연에서는 “대운하 폭로가 사회 혼란을 부추기는 등 건기연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내부 취업규칙상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들이댔다.

 
김 연구원은 “어차피 외부 압력에 따라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게 건기연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안타깝지만 저만 좀 참으면 된다 싶어 징계 결정을 받아들이려 합니다. 나 때문에 아내도, 노동조합도 마음고생이 심했습니다.”

 
김 연구원에 대한 징계 처분이 내려지기 직전 그의 부인 류종숙씨는 다음 아고라에 ‘김 연구원의 아내입니다’라는 글을 띄웠다. 이 글에는 김 연구원이 초년 연구원생 시절 업무 도중 맨홀 뚜껑에 엄지발가락 윗부분이 절단된 일을 당하고도 산업재해 처리를 하지 않은 일, 엄동설한에 부랑인 같은 노인을 집에서 묵게 한 일 등 김 연구원의 면모를 잘 보여주는 사연이 담겨 있다. 김 연구원은 “산재로 처리하면 윗사람이 회사로부터 주의나 경고를 받을까 봐 그랬다. 또 노인이 쓰러져 계셨는데 당연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 연구원은 서울대 환경계획학과를 졸업한 뒤 줄곧 연구자의 길을 걸어왔다. 주위에서는 “정직 기간 잠시 여행이라도 갈 것”을 권유하지만, 그는 “공식 업무는 못 보더라도 (처리해야 할) 과제가 쌓여 있다. 집에 있든 회사에 나가든 관련 논문이라도 계속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징계 조처에 법적 대응을 하는 것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창석 기자 number3@hani.co.kr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H*@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태그 :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4대강 사업 성공했다고? 유럽판 4대강은 복원 중4대강 사업 성공했다고? 유럽판 4대강은 복원 중

    김성만(채색) | 2011. 11. 10

    우리나라의 4대강 사업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습니다. 4대강 사업 이전에도 강 개발 사업이 있었지만 다른 점이 많습니다. 본류에 댐을 연속적으로 여러개 세우고, 대규모로 강바닥을 준설하고, 강 주변 습지를 무분별하게 훼손한 것 등입니다. 이런...

  • 생활용수는 충분…사업 위해 물수요 '부풀리기'생활용수는 충분…사업 위해 물수요 '부풀리기'

    조홍섭 | 2010. 11. 24

       ⑥ 물부족 해결한다는데"유엔이 정한 물부족 국가"↔잘못된 표현 다시 들먹"2012년까지 13억㎥확보"↔용도별 수요 설명 못해    ■ 정부 주장은  “한국은 유엔이 정한 물 부족 국가이다.” ‘소통하는 정부의 대표블로그 정책공감’에 들어가면 ‘4대...

  • 홍수는 지류서 심한데 본류부터 '거꾸로 정비'홍수는 지류서 심한데 본류부터 '거꾸로 정비'

    조홍섭 | 2010. 11. 24

        ⑤ 홍수 예방 한다더니"준설로 홍수위 낮아져"↔지류에 미치는 영향 미미"보 열어 수위조절 가능"↔호우예측 어려워 역부족    ■ 정부 주장은본류 수위가 지류에도 영향 미친다? 심명필 4대강 살리기 추진본부장은 경남도가 4대강 사업 반대 ...

  • '강 생태계 97% 정상' 확인하고도 삽질 강행"강 생태계 97% 정상" 확인하고도 삽질 강행

    조홍섭 | 2010. 11. 24

       ④ ‘생명의 강’ 만든다는데"퇴적토탓 수질악화"↔낙동강 수심 이미 깊어져"16개 보로 생태복원"↔습지·여울 없애 환경교란    ■ 정부 주장은 정부 “죽은 강을 물과 생명의 강으로 만든다”   정부가 내놓은 4대강 사업 홍보문에는 ‘생명’, ‘....

  • 16개 대형 물그릇에 물 가둬두면 썩는다16개 대형 물그릇에 물 가둬두면 썩는다

    조홍섭 | 2010. 11. 24

       ③ 수질 좋아진다는데 "저장수량 늘어 수질 개선"↔체류일 증가해 부영양화"총인처리 늘려 오염 줄여"↔주변개발로 하·폐수 늘것    ■ 정부 주장은  정부는 4대강 사업을 추진하는 배경으로 수질오염을 든다. 4대강이 “생활 오폐수, 공장폐수,...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