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진 때까지 추격하는 진정한 사냥꾼, 아프리카들개의 비밀

조홍섭 2020. 09. 29
조회수 10583 추천수 0
장거리 달리기 최적 발 해부구조…흔적 발가락 1개, ‘스프링 인대’ 등 밝혀져

r1.jpg » 물구덩이를 건너 뛰어 먹이를 추격하는 아프리카들개 무리. 상대가 탈진해 쓰러질 때까지 달리는 것이 이들의 강력한 무기이다. 게티이미지뱅크

사자의 힘이나 치타의 속도 표범의 은밀함 어느 것도 갖추지 못한 아프리카들개가 사냥 성공률은 이들보다 월등하다. 영양 등을 지쳐 쓰러질 때까지 추격하는 이들의 무리 사냥법 덕분이다. 

아프리카들개의 끈질긴 추격을 가능하게 하는 앞발의 해부학적 비밀이 밝혀졌다. 헤더 스미스 미국 미드웨스턴대 해부학 교수 등은 10일 과학저널 ‘피어제이’에 실린 논문에서 “아프리카들개의 앞발을 해부학적으로 연구한 결과 고도의 장거리 달리기에 적합하도록 진화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r2.jpg » 사냥을 마치고 장난치며 노는 아프리카들개 무리. 찰스 샤프,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아프리카들개는 20∼30마리가 무리를 지어 정교한 협동사냥을 펼친다. 임팔라, 가젤, 쿠두 등이 탈진할 때까지 시속 64㎞의 속도로 최고 1시간 동안 추격하는 ‘탈진 포식’으로 유명하다.

이런 끈질긴 사냥법은 매우 효과적이어서 사냥 성공률이 60%에 이르는데 이는 힘이 월등한 사자의 30%, 하이에나의 25∼30%보다 곱절이나 높다. 물론 아프리카들개는 사냥한 먹이를 이들에게 종종 빼앗기긴 한다.

사냥 말고도 아프리카들개는 유랑 습성을 지녀 560∼3000㎢의 방대한 지역을 하루에 50㎞까지 떠돈다. 오래 걷고 뛰는 강인한 다리가 없으면 불가능한 습성이다.

r3.jpg » 다른 포식자는 힘, 속도, 은밀함 등을 갖췄지만 아프리카들개는 끈질김과 강인함이 무기이다. 찰스 샤프,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연구자들은 동물원에서 자연사한 아프리카들개의 다리를 컴퓨터단층촬영과 해부를 통해 정밀하게 조사한 결과 알려진 것과 다른 사실을 알아냈다. 그동안 앞발의 발가락이 4개로 알려졌지만 첫째 발가락이 피부 속에 흔적기관으로 숨겨져 있었다. 다른 개과 동물들은 앞발에 다섯개의 발가락이 있고 며느리발톱으로 알려진 하나는 퇴화해 땅에 발자국이 찍히지 않는다. 

발가락이 하나 줄어든 것은 속도와 보폭을 넓혀 장거리 추격에 도움이 된다. 두 개가 더 퇴화해 발가락 하나만 남은 말이 최고의 달리기 선수인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r4.jpg » 아프리카들개 앞발의 근육과 골격도. 붉은 네모 부분이 이번에 새로 발견된 첫째 발가락 흔적이다. 앞발의 근육은 장거리 달리기 때 팔목과 팔꿈치에 안정감을 주도록 적응돼 있다. 브렌트 에이드리언, 미드웨스턴대 제공.

그런데 발가락 하나가 퇴화했지만 근육은 그대로 달려있었고 몸의 위치와 운동을 감지해 오래달리기의 안정성을 더하는 기능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주 연구자인 헤더 교수는 “우리는 흔적기관으로 남은 첫째 발가락을 발견했고 나아가 그 근육을 전혀 다르게 재구조화해 새로운 기능을 하고 있음을 밝혔다”고 보도자료에서 말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또 장거리 달리기에 최적화한 아프리카들개 다리의 다른 해부구조도 밝혀졌다. 강인한 발목 인대는 앞발을 구부렸다 펴는 것을 돕는 버팀목 구실을 하는데, 쉽게 피로해지는 근육이 아니어서 장거리 달리기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자들은 “이런 힘줄구조는 달리면서 힘을 흡수해 전달하는 말발굽의 스프링 구조와 흡사하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장거리 달리기에 적합하도록 다른 근육보다 수축이 느려 적은 힘을 내지만 피로에 대한 저항력이 큰 지근섬유가 다리 근육에 다량 포함돼 있고 팔목과 팔꿈치를 회전하는 근육을 줄여 안정성을 늘린 것 등을 확인했다.

512.jpg » 아프리카들개는 최강의 포식자다운 몸을 타고났지만 사람에 의한 환경변화와 남획으로 멸종위기에 놓여 있다. 데렉 키츠,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이처럼 아프리카들개는 최강의 포식자에 걸맞은 해부학적 구조를 갖췄지만 사람에 의한 서식지 파편화, 밀렵, 농민과의 충돌, 감염병 등으로 멸종위기에 놓여 있다. 아프리카 남부와 남동부 사바나와 건조지대에 약 1500마리가 살아남아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위기 등급으로 지정한 상태이다.

인용 저널: PeerJ, DOI: 10.7717/peerj.9866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2천년 채취한 진귀 한약재, ‘칙칙한’ 애들만 살아남아2천년 채취한 진귀 한약재, ‘칙칙한’ 애들만 살아남아

    조홍섭 | 2020. 11. 26

    티베트 고산식물 천패모, 채집 심한 곳일수록 눈에 안 띄는 위장 색 진화사람의 자연 이용은 진화의 방향도 바꾼다. 큰 개체 위주로 남획하자 참조기는 살아남기 위해 점점 잘아지고 상아 채취가 계속되자 상아가 없는 코끼리가 늘어난 것은 그런...

  • 악어도 도마뱀처럼 잘린 꼬리가 다시 자란다악어도 도마뱀처럼 잘린 꼬리가 다시 자란다

    조홍섭 | 2020. 11. 25

    미시시피악어 23㎝까지 복원 확인…연골과 혈관, 신경도 되살려사람 등 포유류나 새들은 사지의 끄트머리가 잘려나가도 새로 자라지 않지만 도롱뇽이나 일부 물고기는 완전하게 원상 복구하기도 한다. 도마뱀은 그 중간으로 원래 형태와 기능은 아니지...

  • 태평양 심해저 산맥서 최대 규모 장어 서식지 발견태평양 심해저 산맥서 최대 규모 장어 서식지 발견

    조홍섭 | 2020. 11. 24

    3천m 해산에 ㎢당 수만 마리 서식 추정…최대 심해저 광산, 생태계 보전 과제로태평양 한가운데 심해저에 솟은 산꼭대기에서 심해 장어가 ㎢당 수만 마리의 고밀도로 서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런 사실은 지구 해저의 75%를 차지하는 심해저 생...

  • ‘마당을 나온 암탉’은 박새의 도움이 필요해‘마당을 나온 암탉’은 박새의 도움이 필요해

    조홍섭 | 2020. 11. 23

    가축인 닭도 다른 야생동물 경계신호 엿들어…첫 실험 결과장편동화와 애니메이션 영화로 인기를 끈 황선미의 ‘마당을 나온 암탉’은 양계장을 탈출한 암탉 ‘잎싹’이 족제비와 용감하게 싸우며 아기 오리를 기르는 과정을 감명 깊게 그렸다.&nbs...

  • ‘거제 미스터리’…민물새우는 왜 밤새 물밖으로 행진했을까‘거제 미스터리’…민물새우는 왜 밤새 물밖으로 행진했을까

    조홍섭 | 2020. 11. 19

    수천 마리 줄새우·징거미새우 줄지어 상류로…타이서는 ‘새우 대행진’ 관광 상품으로아가미로 호흡하는 민물새우가 물 밖에서 줄지어 이동하는 진귀한 행동이 경남 거제도에서 발견됐다. 소하천의 농사용 보를 거슬러 올라 수천 마리의 줄새우와 징...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