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 새우가 먹히지 않는 비결 있다

조홍섭 2019. 10. 10
조회수 6450 추천수 0
포식자 고객에 청소 직전과 중간에 ‘앞다리 춤’으로 신호

sh1.jpg » 곰치의 벌린 입속에서 기생충과 죽은 피부조직을 먹는 청소 새우.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상리공생이지만, 새우에게는 치명적 위험을 피할 전략이 필요하다. 게티이미지뱅크

열대 태평양 산호초에는 큰 물고기의 아가미와 입속을 청소하는 작은 새우가 산다. 송곳니가 삐죽한 곰치 입속을 예쁜줄무늬꼬마새우가 드나들며 기생충을 잡아먹고 죽은 피부조직을 떼어먹는다. 곰치가 입을 닫으면 꼼짝없이 죽기 마련인 작은 새우가 유유히 ‘청소 작업’을 할 수 있는 비결은 뭘까.

엘리노르 케이브스 미국 듀크대 생물학자 등 미국 연구자들은 자연 상태 산호초에서의 비디오 촬영과 실험을 통해 새우가 다리를 흔들어 포식자에게 ‘작업 중’이란 신호를 보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평소에 갑각류를 잘 잡아먹는 포식자보다는 그렇지 않은 물고기에 더 자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sh2.jpg » 태평양과 인도양의 산호초에 사는 청소 새우인 예쁜줄무늬꼬마새우는 수족관에서도 인기가 높다. 필라 메카, 위키미디어 코먼스 제공.

예쁜줄무늬꼬마새우는 길이 5∼6㎝의 잡식성 새우인데, 화려한 색깔과 평화로운 성격에 더해 사육환경에서도 청소 행동을 보여 인기 있는 수족관 동물이다. 이 새우와 산호초 물고기처럼 두 종의 동물이 서로에게 이득이 되는 방식으로 공생하는 것을 상리공생이라 한다.

상리공생은 주는 만큼 받는다는 꼼꼼한 계산이 전제로 깔린다. 받기만 하고 주지 않는 속임수는 따끔한 응징을 당한다.

예를 들어, 물고기 아가미 틈에 있는 기생충보다 부드럽고 맛이 좋은 점액조직을 떼어먹는다면 ‘고객’은 이 청소부를 기피할 것이다. 청소부도 안전한 단골손님을 기억하고 관리한다. 이 때문에 일부 청소 물고기는 뛰어난 인지능력을 보이기도 한다(▶관련 기사: ‘거울 볼 줄 아는’ 청소 물고기, 침팬지만큼 똑똑한가).

문제는 청소 동물은 자칫 속임수에 넘어갔다가 목숨을 잃는 치명적 대가를 치를 수 있다는 사실이다. 치명적 위험을 피하는 방법이 진화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그래야 상리공생이 오래 유지된다.

청소 새우는 행동 변화로 위험을 줄였다. 연구자들이 비디오 필름을 분석했더니 예쁜줄무늬꼬마새우는 포식자와 포식자가 아닌 물고기에 다르게 대응했다. 산호초에는 청소 서비스가 제공되는 장소가 따로 있는데, 서비스를 요구하는 포식자의 25%만 청소를 받았다. 비 포식자는 그 비율이 41%로 훨씬 높았다.

덩치 크고 평소에 새우 등을 잡아먹는 포식자는 새우에게 반기는 손님이 아닌 셈이다. 이들 새우는 또 청소 도중 잡아먹히는 불상사를 피하기 위해 신호를 사용했다.

sh3.jpg » 대형 포식어 입속에서 청소 서비스를 제공 중인 예쁜줄무늬꼬마새우. 다리를 흔들어 작업 중임을 알린다. 게티이미지뱅크

청소 새우는 흰 앞다리를 앞·뒤로 흔들고, 때론 더듬이를 때리듯이 흔들어 ‘청소 작업 중’임을 표시했다. 다리 흔들기는 청소 장소에 들어온 상대가 포식자일 때 51%로 비 포식자의 12%보다 훨씬 잦았다.

또 청소 도중에도 고객이 포식자일 경우에는 45%가 다리 흔들기 신호를 보내, 자칫 기분 좋은 청소 서비스가 참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조심했다. 비 포식자가 고객일 때 그 비율은 5%에 그쳤다. 이런 신호는 고객이 클수록, 주변이 어두울수록 잦았다.

연구자들은 “예쁜줄무늬꼬마새우는 덜 위험한 고객에 더 많은 청소 서비스를 제공했고, 대부분 포식자 고객에만 다리 흔들기 신호를 보내 위험을 줄인다”고 밝혔다. 새우가 고객의 부드러운 점막을 물어뜯어 화들짝 놀라게 하는 반응은 상대가 포식자일 때 더 드물었지만,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차이는 나지 않았다고 연구자들은 덧붙였다.

청소 새우의 이런 전략적 행동은 홍해에 사는 속이 다른 청소 새우에서도 나타나지만 카리브해 청소 새우에서는 발견되지 않는다. 이에 대해 연구자들은 “이런 행동이 독립적으로 진화했음을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는 과학저널 ‘바이올로지 레터’ 최근호에 실렸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Caves EM, Chen C, Johnsen S. 2019 The cleaner shrimp Lysmata amboinensis adjusts its behaviour towards predatory versus non-predatory clients. Biol. Lett. 15: 20190534. http://dx.doi.org/10.1098/rsbl.2019.0534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되살아나는 합강습지는 세종시의 미래

    조홍섭 | 2019. 11. 21

    속도와 경제성보다 생태적 결을 살려야세종시는 갓 태어난 도시이다. 신도심은 옛 연기군 땅을 완전히 복토하고 새로 들어앉았다. 성토된 후 과거는 모두 땅에 묻혔고, 사람들은 떠나갔다. 여덟 남매를 낳아 키워 내보냈던 고향 집도 사라졌고...

  • 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말꼬리 가짜 뿔로 코뿔소 밀렵 막을까

    조홍섭 | 2019. 11. 20

    외형, 느낌, 속성 놀랍게 비슷…“진품 수요 더 늘려” 비판도세계적인 멸종위기종인 코뿔소의 밀렵을 막을 수 있을 만큼 진짜와 속속들이 똑같은 가짜 코뿔소 뿔을 말총으로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 말꼬리 털로 진짜 코뿔소 뿔과 구분하기 힘든...

  • 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조홍섭 | 2019. 11. 19

    고립된 벙커 100만 마리 일개미 집단…동료의 주검이 유일한 먹이캄캄하고 추운 데다 먹이가 전혀 없는 콘크리트 방에 100만 마리의 일개미가 고립됐다. 그곳에서 개미들이 여러 해 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동료의 사체 덕분이었다.폴란드 ...

  •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조홍섭 | 2019. 11. 15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

  • 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

    조홍섭 | 2019. 11. 14

    나무 밑에 버린 열매·씨앗이 86종 먹여 살려…‘솎아내기’일 수도 ‘자연에 낭비란 없다’고 흔히 말한다. 한 생물의 배설물까지 다른 생물의 유용한 자원이 된다. 그러나 앵무새를 보고도 이런 격언이 맞는다고 느낄까.앵무새는 야생이든 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