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식간에 생긴 일

 

이른 아침 풀숲, 빤히 들여다보는 눈앞에서 ‘끝검은말매미충’ 한 마리가 덜커덕 ‘호랑거미’의 거미줄에 걸려들었습니다. 렌즈를 미처 들이댈 틈이 없어 걸려든 순간의 첫 번째 커트는 놓쳤지만, 불과 1초 만에 거미가 꽁무니 거미줄 샘에서 뭉치 다발을 마치 그물 던지듯 왕창 뿜어내 여기까지 칭칭 감아버렸습니다. 호랑거미 꽁무니에서 다발로 품어져 나오는 거미줄이 무섭도록 생생합니다.

호랑거미0.jpg 

 

3초 후의 모습입니다. 초기 던지기 후 단지 한 두 바퀴만 재빠르게 돌렸을 뿐, 이미 돌이킬 수 없게 되었습니다.

 호랑거미1.jpg

 

끝났습니다. 6분도 아닌 불과 6초 후의 모습입니다. 이제 여유를 가지고 서서히 독액을 주입할 것입니다. 곤충의 다리는 치밀하기 짝이 없는 그물망 안에서 힘겹게나마 아직도 꼼지락거리고 있습니다.

호랑거미2.jpg 

 

꼬박 지켜보니 놀랍기 짝이 없습니다. 또 다른 끝검은말매미충이 이번엔 더 크고 능숙한 호랑거미의 그물에 걸려든 지 단 1초 만에 던지기와 굴림 동시 방식으로 완벽하고 빈틈없이 포박된 모습입니다. 너무나도 많이 해본 솜씨임에 틀림없습니다.

 호랑거미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0 기후변화행동연구소 후원의 밤 image 조홍섭 2011-10-10 11434
219 다른 삶을 이야기한다, '전환의 상상력' 컨퍼런스 조홍섭 2011-10-10 11840
218 [포토에세이] 세상에서 둘째로 귀한 꽃 imagefile [2] kocyoung 2011-10-10 18405
217 [포토에세이] 청개구리의 방문 imagefile kocyoung 2011-10-09 14380
216 [포토에세이] 이유 있는 앙탈 imagefile kocyoung 2011-10-08 22817
» [포토에세이] 순식간에 생긴 일 imagefile kocyoung 2011-10-07 22202
214 [포토에세이] 봉선화 가족 imagefile [2] kocyoung 2011-10-06 27713
213 독특한 바위 지형을 보고합니다 imagefile kangik100 2011-10-05 21522
212 [포토에세이] 말벌과 공존 imagefile [2] kocyoung 2011-10-05 30020
211 [포토에세이] 잉어 용솟음 imagefile [3] kocyoung 2011-10-04 19160
210 한강의 불길한 초록 띠 imagefile 조홍섭 2011-10-03 14595
209 [포토에세이] 송이 밭에 송이가 imagefile kocyoung 2011-10-03 15828
208 날씽와 관련된 오행 불균형 (건강하게 사는 법 10) pumuri 2011-10-02 177389
207 여의도 자라 imagefile [1] 조홍섭 2011-10-02 25354
206 [포토에세이] 아기산삼 두 분 imagefile [2] kocyoung 2011-10-02 18211
205 [포토에세이] 거미 굶는 날 imagefile kocyoung 2011-10-01 15240
204 여유 10 pumuri 2011-09-30 161879
203 정약용과 정조의 대화 (무심 10) pumuri 2011-09-29 184423
202 [포토에세이] 염려 두 가지 imagefile kocyoung 2011-09-29 13319
201 혼자있는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가? (명상편지 10) pumuri 2011-09-28 153256

인기글

최근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