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사랑해? (무심 17)

조회수 51492 추천수 0 2012.01.29 10:19:46

왜 자꾸 감정이 이입되느냐? 이유는 단 한 가지. '나를 알아 달라' 는 겁니다. 나를 알아달라는 얘기를 하고 싶은데 상대방이 안 알아 줍니다. 그래서 감정이 이입되는 겁니다.
왜 기분이 나빠지고, 부부간에도 싸우고 어쩌고저쩌고 일이 많은가? '나를 알아 달라' 는 건데 상대방이 그걸 안 알아주기 때문입니다.
안 알아주면 어떤가요? 내가 나를 알아주면 되고, 하늘이 알아주면 되는 거 아닙니까? 왜 이 사람 저 사람이 나를 인정해 줘야 됩니까?

스스로 자기가 인정할 수 없을 때, 자신이 없을 때 남의 도움이 필요한 것입니다. 내가 짱짱하면 '나 어떠냐? 잘 하냐?' 하고 안 물어봅니다. 스스로 만족할 때는 그게 필요 없습니다. 스스로 뭔가 꿀리고 만족하지 못할 때 주위 사람들에게 내가 어떠냐고 계속 묻게 됩니다.
자기 자신을 스스로 바라볼 때 만족스럽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굳이 다른 사람들에게 인정받으려 하지 마시고, 내가 스스로 나를 인정할 수 있도록 갖추십시오.
내가 이렇게 재주가 많고 일 잘하고 머리가 좋고 많이 알고 있고 많이 가지고 있고 통이 크다. 그런 거를 '알아 달라' 그 얘기입니다. 단지 그겁니다. 그게 안 되니까 말로 이야기하고 몸으로 이야기하고 온갖 걸 동원해서 표시를 하는 겁니다. 그러지 마시고 그냥 남이 스스로 알아주도록 하십시오.

옆에서 누가 알아 달라 그러면 그냥 '잘 한다' 한 마디 해주십시오. 그러면 됩니다. 그냥 알아주면 되는 것을, 굳이 또 안 알아주려고 할 건 뭐 있습니다?
하지만 매일같이 '잘 한다, 잘 한다' 할 수는 없습니다. 부부 간에도 매일같이 '나 사랑해?' 하고 확인하면 지치고 싫증납니다. 가끔 한 달에 한 번 정도 '참 잘한다, 참 괜찮은 사람이다' 하면되는 일입니다. 사흘이 멀다 하고 알아달라고 하면 피곤해집니다. 그러지 마십시오.
주변 사람들에게 감정이입 하지 않으면 쓸데없는 에너지 낭비가 없을 것입니다.

 


                                                          * 무심 43~46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79 자연주의 살림꾼 '효재'를 만나러 오세요 imagefile 조홍섭 2012-02-09 22697
378 자연에너지 정책 세미나 조홍섭 2012-02-08 9256
377 '옷만 잘 입어도 환경운동가!' 월례포럼 imagefile 조홍섭 2012-02-06 8755
376 `아줌마 수다로 풀아가는 핵 이야기' 시사회 imagefile 조홍섭 2012-02-06 11321
375 4대강 현장조사 기금 마련을 위한 콘서트 imagefile 조홍섭 2012-02-06 8848
374 [에세이] 겨우살이 kocyoung 2012-02-05 10173
373 보호지역 아카데미 참가자 모집 조홍섭 2012-02-04 9426
372 광화문광장에 논농사를, 서울광장에 농부시장을! 조홍섭 2012-02-04 12542
371 체력을 기르는 방법 (건강하게 사는 법 17) pumuri 2012-01-31 196152
370 여유 17 pumuri 2012-01-30 94552
» 나 사랑해? (무심 17) pumuri 2012-01-29 51492
368 잘 쉬는 법 (명상편지 16) pumuri 2012-01-28 103843
367 몸을 유지하기 위한 세 가지 노력 (건강하게 사는 법 16) pumuri 2012-01-27 164453
366 '녹색일자리 창출의 현실과 과제-한국과 독일의 경험과 정보 공유' imagefile 조홍섭 2012-01-27 9094
365 '차기 국회에 바라는 4대강 사업의 처리 방향' 세미나 imagefile 조홍섭 2012-01-27 8843
364 여유 16 pumuri 2012-01-26 71296
363 [포토에세이] 물 긷기 imagefile kocyoung 2012-01-26 10625
362 제2회 지역에너지학교 ‘주택에너지 효율화’ 길 찾기 이유진 2012-01-25 11955
361 감정이입하지 마라! (무심 16) pumuri 2012-01-25 97094
360 반핵의사회 출범식 및 창립 기념 초청 강연 imagefile 조홍섭 2012-01-25 13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