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칫밥 먹으며…김포 재두루미의 힘겨운 겨울나기

윤순영 2017. 11. 10
조회수 1415 추천수 1

처음 찾은 곳 죽을 때까지 잊지 않는 귀소본능 있어

도로 건설, 농경지 매립, 불법 시설물 등 난개발 위협


크기변환_DSC_2551_00001.jpg » 아파트 숲을 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재두루미. 새끼가 뒤따르고 있다.


1014일 한강 갯벌에서 올들어 처음으로 26마리의 재두루미를 관찰했다. 재두루미는 아직 한강하구를 떠나지 않는다. 추수가 끝나야 농경지로 날아든다. 1028, 추수가 다 끝난 홍도평에 재두루가 농경지로 날아들었다.


크기변환_DSC_1514_00001.jpg » 농경지의 추수가 끝날 때까지 한강 갯벌에서 머무는 재두루미.


무리는 부부와 짝을 맺지 못한 두루미, 그리고 가족으로 이뤄진다. 재두루미 가족은 지난해 새끼 한 마리를 데려오더니 올해는 두 마리다. 재두루미는 해마다 월동했던 농경지를 정확히 찾아와 먹이터로 이용하기 때문에 확인이 가능하다. 농지매립, 도로건설, 건축물 등으로 훼손이 심각한 홍도평야에도 여전히 재두루미가 찾아온다.


크기변환_DSC_3902_00001.jpg » 재두루미 가족.


크기변환_DSC_2319_00001.jpg » 볏짚을 말아 보관하는 곤포 사일로는 철새들의 먹이를 앗아간다.


한강하구는 재두루미의 명맥이 이어지는 곳이다. 19927마리를 발견하고 먹이 주기를 시작하여 2003년에는 120마리로 꾸준히 늘었다. 그 이후 김포 우회도로가 홍도평을 가로질러 개설되면서 취식지는 반토막 났고 급격한 변화가 시작되었다. 주변 농경지는 매립과 불법 건축물 등이 들어서면서 재두루미는 서서히 줄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YSJ_1627_00001.jpg » 홍도평 불법 건축물이 재두루미 서식지를 훼손한다. 그 위를 날고 있는 재두루미.


크기변환_YSJ_2574_00001.jpg » 홍도평 비닐하우스는 재두루미 서식지를 방해하고 곤포 사일로는 낱알을 걷어가 먹을 것을 부족하게 만든다.


크기변환_DSC_2293_00001.jpg » 재두루미 뒤편으로 금파초등학교와 금파중학교가 보인다.


현재 60여 마리의 재두루미가 김포평야와 부천시 대장동 평야를 오가며 겨울을 난다. 그러나 농경지 감소와 개발로 재두루미의 미래는 불투명하다. 살얼음판을 걷는 힘겨운 겨울나기다. 재두루미는 개발로 인한 방해요인을 이리저리 피해 다니며 눈칫밥을 먹고 있다김포시 시암리 습지는 70년대까지도 2000마리 이상의 재두루미가 도래하는 우리나라 최대의 재두루미 월동지였다.


크기변환_YSJ_1622_00001.jpg » 잠자리에서 일어나 홍도평으로 향하는 재두루미 무리.


크기변환_YSJ_1977_00001.jpg » 농경지로 내려앉는 재두루미.


크기변환_DSC_2615_00001.jpg » 재두루미가 앉아 나락을 쪼아먹을 논은 점점 줄어든다.


이제라도 보호 노력을 기울이면 지킬 수 있겠지만 김포의 난개발로 인해 재두루미는 점점 벼랑 끝으로 몰리고 있다. 재두루미는 귀소본능이 강해 처음 찾았던 곳을 죽을 때까지 찾아오는  습성이 있다. 우리들이 보호하기만 한다면 재두루미는 약속의 땅을 끊임없이 찾아올 것이다.


·사진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겨레 환경생태 웹진 <물바람숲> 필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김포의 재두루미 지킴이. 한강 하구 일대의 자연보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활동가이자 뛰어난 사진작가이기도 하다.
이메일 : crane517@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crane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세계 최고 높이로 나는 줄기러기 파주에세계 최고 높이로 나는 줄기러기 파주에

    윤순영 | 2017. 11. 03

    주서식지와 월동지 벗어나 다른 기러기 무리에캐나다기러기도 함께 비행 확인, 행운은 겹으로세계에서 최고로 높이 나는 새인 줄기러기를 지난 10월 25일 파주평야에서 운좋게 만났다. 2003년 처음 본 이후로 14년 만이다. 거기에다 행운은 겹으로 ...

  • 겨울 진객 개리가 10년 만에 돌아왔다겨울 진객 개리가 10년 만에 돌아왔다

    윤순영 | 2017. 11. 02

    김포대교와 일산대교 사이 120마리 확인거위 원종으로 멸종위기종…몽골이 삶터거위의 원종으로 겨울 철새인 개리가 10년 만에 다시 귀한 모습을 드러냈다. 개리는 2012년 5월 31일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개리는 ...

  • 엄마와 함께 논둑길 산책 나선 행복한 새끼 고라니엄마와 함께 논둑길 산책 나선 행복한 새끼 고라니

    윤순영 | 2017. 09. 06

    모처럼 동반 산책, 보통은 새끼 숨겨놓고 어미만 활동엄마는 잔뜩 긴장해 경계 늦추지 않지만 새끼는 신나 앞장지난 6월 파주 송촌리 평야 논둑길을 거니는 고라니를 만났다. 어미만 있는 줄 알았는데 어미가 움직일 때마다 뒤따라 가는 새끼가 ...

  • '한강하구 공동 생태조사 통해 남북대화 물꼬 터야'"한강하구 공동 생태조사 통해 남북대화 물꼬 터야"

    윤순영 | 2017. 08. 03

    유영록 김포시장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 남북한 한강하구 생태조사 협조 요청남북 공동 생태조사는 대립과 긴장의 한강을 평화와 생태의 상징으로 만들 것 지난 7월 17일 유영록 김포시장과 함께 한강하구와 김포 한강야생조류공원을 둘러보았다. 그는 ...

  • 방울새의 ‘쪼로롱’ 목욕, 무더위도 ‘탈탈’방울새의 ‘쪼로롱’ 목욕, 무더위도 ‘탈탈’

    윤순영 | 2017. 07. 18

    맹금류 경계하며 날개와 꼬리 펼쳐 구석 구석 샤워나무 옮겨 앉아 물기 털고 겨드랑이 손질로 마무리   더위와 가뭄이 기승을 부리던 지난 6월 춘천시 학곡천에 방울새 열댓 마리가 무리를 지어 더위를 식히려고 쉴 새 없이 날아와 주변의 안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