흠뻑 젖은 춘분…배 홀쭉한 꿀벌은 복수초와 상견례

이강운 2019. 03. 21
조회수 6493 추천수 0
춘분 맞은 식물과 곤충, 봄바람 맞고 '꿈틀'

sp0.jpg » 봄볕에 가장 먼저 피는 야생화의 하나인 복수초에 꿀벌이 찾아들었다.

멀리 남녘엔 하얀 매화, 벚꽃이 만개해 봄을 부르고, 달콤한 봄비가 내린다는데 이틀 전 강원도 횡성 연구소는 엄청나게 많은 눈이 내렸다. 어물쩡하게 지나가려는 봄의 정취를 춘설로 흠뻑 달래고도 남을 만큼 반가웠다. 겨울 내내 가물어서 팍팍해진 땅을 축축하게 적셔주어 고마웠고, 때마침 할아버지 집에 놀러온 손녀의 눈 속에 듬뿍 담긴 하얀 눈꽃을 보니 더욱 좋았다. 주변에서 '손녀 바보'라고 놀리지만 바보여서 좋다. 바라만 보아도 좋은, 무엇에도 신경 쓰지 않고 새끼 하나만을 위하는 그 마음을 즐긴다.

sp1.jpg » 춘분을 앞두고 내린 눈꽃을 손녀 혜랑과 함께 구경했다.

잔설과 얼음으로 얼핏 보기엔 아직 겨울이지만 훈훈한 바람소리가 좀 다르게 들리기 시작한다. 낮과 밤 길이가 같아져 충분한 햇볕을 받고 초록 기운 가득한 봄바람을 맞아 녹색의 잎을 만들고 노란 꽃망울을 터뜨리는 절기. 오늘은 춘분.

sp2.jpg » 연구소 연못에는 아직 눈과 얼음이 남아있다.

갈색 빛의 겨울 허물을 훌훌 털어버리고 녹색의 싹이 올라온다. 이른 봄이면 인터넷에 가장 먼저 사진이 올라오는 복수초가 봄 눈 녹은 자리에서 이제야 꽃을 피웠다. 꽃에 곤충은 잘 어울리는 궁합. 먹지 못해 속이 텅 비어 배가 홀쭉한 꿀벌이 복수초와 상견례를 하고 열심히 양식을 모으고 있다. 

가지들이 시원시원하게 죽죽 뻗은 모습을 본 따 붙여진 이름, 우리말 ‘벋다’에서 유래한 버드나무의 꽃눈에 물이 올랐다. 물을 잔뜩 머금고 부풀어 올라 부드러운 솜털 같은 버들가지 꽃눈에 꿀벌이 대롱대롱 매달려 아직 덜 여문 꿀을 짜내고 있는 것 같다. 

sp4.jpg » 버드나무 꽃눈에 꿀벌이 매달렸다.

작지만 비행술이 뛰어난 깔다구는 노란 꽃가루를 듬뿍 묻힌 일찍 개화한 버들강아지 수술머리에서 한창 꿀을 빨고 있다. 계절을 준비해온 식물과 그들과 호흡을 같이하며 식물 리듬에 따라가는 곤충이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만들어 간다.

sp5.jpg » 작은 깔다구 한 마리가 버들강아지 수술머리에서 꿀을 빨고 있다.

독성 때문에 사람들은 식용할 수 없지만 모시나비 애벌레에겐 보물주머니인 산괴불주머니가 막 꽃을 피우고 있다. 같은 모시나비 속(屬)이면서도 붉은점모시나비는 기린초만을 고집한다. 같은 집안 내에서도 이렇게 식성도 다르고 생활사를 달리하는 참 까다로운 놈들이다. 황새냉이도 이미 꽃을 피웠으니 십자화과 식물을 먹는 흰나비 애벌레도 곧 나오겠지. 봄바람에 흔들리는 녹색의 잎과 꽃은 벌레들을 꿈틀거리게 한다.

sp6.jpg » 산괴불주머니

sp7.jpg » 기린초

sp8.jpg » 황새냉이

한반도 고유종 식물인 히어리는 꽃망울이 터지기 직전이고 겨울을 잘 버틴 나비들이 나풀나풀  하늘을 날고, 땅위에서도 개미들의 행렬이 바쁘다. 하루 종일 호르륵 호르륵 산개구리 합창이 산속 연구소에 울려 퍼진다. 산을 타고 봄이 내려오면서 산 밑 연못에는 짝짓기를 마친 산개구리가 무더기로 알을 낳았다. 생명의 기운이 넘쳐 몸속까지 환해진다.

sp9.jpg » 히어리

sp10.jpg » 산개구리가 연못에 알을 낳았다.

혹한의 눈보라와 한밤의 서릿발을 잘 참아낸 곤충들이 화려한 봄을 맞고 있다. 어른벌레로 월동했던 묵은실잠자리도 잘 버텼고, 번데기로 겨울을 났던 금빛겨울가지나방은 날개를 달고 어른벌레가 되었다. 알로 월동했던 벚나무까마귀부전나비는 껍질을 깨고 첫 번째 애벌레 시절을 시작했다.

sp11.jpg » 어른벌레로 겨울을 난 묵은실잠자리.

sp12.jpg » 번데기 상태로 겨울을 난 금빛겨울가지나방 암컷이 어른벌레가 됐다.

sp13.jpg » 벚나까마귀부전나비의 월동 알.

sp14.jpg » 벚나무까마귀부전나비의 1령 애벌레.

금속광택 빛나는 청록색 날개를 가진 금강산녹색부전나비는 알로 겨울을 나고 있다. 수려한 금강산 일만 이천 봉에서 최초의 멋진 이름을 얻은 금강산녹색부전나비가 온 세상을 향해 날갯짓을 하면 꿈에도 그리는 통일의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 것 같다. 나비 효과로.

sp15.jpg » 겨울을 난 금강산녹색부전나비의 알.

sp16.jpg » 금강산녹색부전나비

중국과 러시아 국경 지역인, 한반도 최북단 두만강에 인접한 함경북도 회령의 지명을 딴 회령푸른부전나비 월동 알도 아직 겨울이다. 함경북도 회령의 지명을 갖고 있어 이름 자체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특별한 종이지만 강원도 영월에서도 ‘가침박달’이라는 식물을 먹으며 잘 살고 있다.

sp17.jpg » 회령푸른부전나비의 월동 알

sp18.jpg » 회령푸른부전나비

아직 기록이 없는 북한의 벌레들을 발굴하고, 기록하고, 기억할 수 있으면 얼마나 가슴 벅차는 일일까! 그 날이 멀지 않았으면 좋겠다. 

글·사진/ 이강운 홀로세 생태보존연구소 소장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이강운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소장
한국서식지외보전기관협회 회장. 국립안동대학교 식물의학과 겸임교수. 저서로는 <한국의 나방 애벌레 도감(Caterpillars of Moths in Korea)>(2015.11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캐터필러>(2016.11 도서출판 홀로세)가 있다.
이메일 : holoce@hecri.re.kr      
블로그 : http://m.blog.naver.com/holoce58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살인 개미?' 공포 과장됐다…만날 일 없고 독성 약해'살인 개미?' 공포 과장됐다…만날 일 없고 독성 약해

    이강운 | 2018. 10. 23

    땅속 집 파헤쳐야 사람과 충돌, 말벌과 꽃매미가 더 심각서리 내린다는 상강, 겨울 앞두고 곤충은 더욱 바빠진다푸르른 가을 하늘과 단풍의 대명사 단풍나무, 신나무의 울긋불긋한 색채가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긴다. 서릿발을 제대로 받으면 더욱 붉...

  • 곤충도 고향 찾아 장거리 이동한다, 대를 이어곤충도 고향 찾아 장거리 이동한다, 대를 이어

    이강운 | 2018. 09. 21

    작은멋쟁이나비, 유럽서 열대 아프리카까지…할머니 출발 손녀 도착북미 모나크 나비 여행도 유명, 토착질병 피하고 유전다양성 위해두 번 다시 겪지 않았으면 했던 무시무시한 여름이 갑자기 끝났다. 작열하는 태양 볕이 사라지지 않고 이러다가 혹...

  • 불타는 입추, 매미 합창은 곧 물러갈 여름 알려불타는 입추, 매미 합창은 곧 물러갈 여름 알려

    이강운 | 2018. 08. 07

    이강운의 홀로세 곤충기횡성 산골짜기도 41.4도 찍은 더위매미와 무궁화로 여름 절정 넘었다절절 끓는 지구로 절기가 무색하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접어들었음을 알리는 7일은 입추. 그러나 진작부터 시작된 폭염이 한 달 이상 가면서 아직도 후...

  • 예민해진 애벌레, ‘쉭쉭’ 공기 뿜고 몸 뒤틀어예민해진 애벌레, ‘쉭쉭’ 공기 뿜고 몸 뒤틀어

    이강운 | 2018. 07. 07

    소서에 겨울나기 준비 대왕박각시 애벌레10㎝ 넘는 덩치 큰 애벌레의 경고에 ‘깜짝’바람이 불어 산을 뒤흔든다. 미처 따먹지 못해 까맣게 달려있던 오디가 바람에 흔들려 툭툭 떨어져 발에 밟히고, 진한 향을 내던 밤나무 꽃이 길에 수북이 쌓였...

  • 소똥구리 기르느라 소 키우게 된 사연소똥구리 기르느라 소 키우게 된 사연

    이강운 | 2017. 12. 22

    신선한 똥 구하려 방목지 헤매다 결정멸종위기 애기뿔소똥구리 증식 필수 요원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연구소는 북극의 어느 외딴곳 같다. 겨울이라는 이름에 걸맞은 영하 15~17도의 혹독한 추위가 열흘 이상 이어지고, 햇살은 투명하지만 어둠이 깊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