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뱅잉하는 앵무새 스노볼, 음악 맞춰 14개 즉흥 댄스까지

조홍섭 2019. 07. 12
조회수 12817 추천수 0

춤추는 앵무 ‘스노볼’ 고개 까닥이고 발 들고, 헤드뱅잉까지 창의적 춤 동작 개발

 

3500-1.jpg » 창의적으로 춤추는 앵무 스노볼. 이레나 슐츠 제공.

 

앵무새는 까마귀와 함께 새들 가운데는 물론 영장류와 견줄 만큼 똑똑하기로 유명하다. 그런데 앵무새가 다른 비인간 동물을 제치고 사람과 비슷한 능력을 보이는 분야가 발견됐다. 바로 즉흥 댄스다.

 

‘스노볼’이란 이름의 큰유황앵무는 10여년 전 고개를 까닥거리고 발을 들어 올리며 음악 장단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이 유튜브에서 화제를 불렀다.


 

아니루드 파텔 미국 터프츠대 심리학 교수는 “이 새가 자신의 움직임을 음악의 박자에 맞추는 능력을 보여 주었는데, 이는 인간 이외의 동물에서는 처음 드러난 것”이라고 2009년 과학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에 밝혔다. 음악의 빠르기를 인위적으로 조절했더니, 놀랍게도 앵무새는 바뀐 속도에 맞춰 동작했음이 실험으로 드러났다.


파텔 교수는 이제 12살이 된 수컷 앵무새를 다시 실험실로 불러들였다. 누가 가르쳐 주거나 먹이로 유인하지 않아도 스스로 음악에 맞춰 새로운 동작을 만들어 낸다는 제보를 주인으로부터 받았기 때문이었다.


앵무새 스노볼이 음악에 맞춰 즉흥 춤을 추는 모습



스노볼의 춤 동작을 정량적으로 분석한 그와 연구진은 8일 ‘커런트 바이올로지’에 실린 논문을 통해 이 앵무새가 음악에 따라 다양한 춤 동작을 만드는 창의성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그는 이 앵무새가 음악에 맞춰 고개를 까닥거리고, 발을 들어 올리는 것은 물론, 머리를 위아래로 격렬하게 흔드는 헤드뱅잉, 머리 깃털을 세우고 빙빙 돌리기 등 14가지 춤 동작과 2가지 복합 동작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새 주인은 스노볼에게 퀸의 ’또 누군가가 한 줌 흙이 되네’(Another One Bites the Dust)와 신디 로퍼의 ‘여자들은 그저 재밌게 지내고 싶은 거야’(Girls Just Wanna Have Fun) 등 1980년대 대중가요 두 곡을 3번씩 들려주고 스노볼의 춤을 촬영해 프레임별로 분석했다.


스노볼은 곡에 자신이 아는 동작을 기계적으로 적용하지 않았다. 계속 새로운 동작으로 개선해, 같은 곡을 다시 들을 때는 조금씩 다른 동작을 선보였다. 또 두 노래에 상당히 다른 춤 동작을 사용했다.


앵무새 스노볼이 개발한 다양한 춤 동작



연구자들은 “이 앵무새의 춤은 먹이를 얻거나 짝짓기를 위한 행동이 아니라 자신을 돌봐주는 (무리를 대신한) 사람과 소통하기 위한 사회적 행동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연구자들은 또 스노볼의 이런 행동이 이 개체 만의 특성이라기보다는 앵무새의 전체적인 특징이라고 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인간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음악에 따라 즉흥적이고 다양한 춤을 추는 행동을 앵무새가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얼까. 연구자들은 음성을 배워 흉내 내는 능력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았다. 흉내를 통해 앵무새의 뇌에 듣기와 동작을 잇는 강한 연결 부위가 발달했고, 그 결과 정교한 청각-동작 처리 능력 생겼다는 것이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R. Joanne Jao Keehn et al, Spontaneity and diversity of movement to music are not uniquely human, Current Biology 29, R603–R622, July 8, 2019, DOI: https://doi.org/10.1016/j.cub.2019.05.035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핵무기 벙커 속 개미떼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조홍섭 | 2019. 11. 19

    고립된 벙커 100만 마리 일개미 집단…동료의 주검이 유일한 먹이캄캄하고 추운 데다 먹이가 전혀 없는 콘크리트 방에 100만 마리의 일개미가 고립됐다. 그곳에서 개미들이 여러 해 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동료의 사체 덕분이었다.폴란드 ...

  • 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겨울잠 자던 박쥐가 깨는 이유, 목말라서

    조홍섭 | 2019. 11. 15

    관박쥐 15일마다 깨 이동, 붉은박쥐는 털에 응결한 물방울 핥아날씨가 추워지고 먹이가 사라지면 일부 동물은 겨울잠으로 힘든 시기를 넘긴다. 가을 동안 비축한 지방이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수분을 공급받지 못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이 문제...

  • 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앵무새는 왜 먹이를 낭비할까

    조홍섭 | 2019. 11. 14

    나무 밑에 버린 열매·씨앗이 86종 먹여 살려…‘솎아내기’일 수도 ‘자연에 낭비란 없다’고 흔히 말한다. 한 생물의 배설물까지 다른 생물의 유용한 자원이 된다. 그러나 앵무새를 보고도 이런 격언이 맞는다고 느낄까.앵무새는 야생이든 집에...

  • 쥐와 꿀벌 이어 꽃게도 미로학습 통과쥐와 꿀벌 이어 꽃게도 미로학습 통과

    조홍섭 | 2019. 11. 13

    갈림길 5곳 복잡한 미로 통과…2주 뒤에도 기억 유지미로학습에 나선 생쥐는 여러 갈래 길에서 막다른 골목을 피해 목표에 도달하는데, 반복을 통해 시행착오를 줄인다. 척추동물뿐 아니라 꿀벌과 개미 등 곤충도 이런 공간학습 능력을 보인다.뇌가...

  • 추운 곳 새알은 왜 짙은 색일까추운 곳 새알은 왜 짙은 색일까

    조홍섭 | 2019. 11. 12

    짙은 색 알일수록 느리게 식고 빨리 더워져한여름 손에 쥔 초콜릿 아이스크림은 바닐라 아이스크림보다 빨리 녹아내린다. 짙은 색이 열을 더 잘 흡수하기 때문이다. 체온이 환경에 따라 바뀌는 변온동물에게 열을 얼마나 잘 흡수하는지는 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