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타의 혹은 모래 아닌 북극 기후의 산물

조홍섭 2013. 03. 07
조회수 22267 추천수 0

캐나다 북극서 자이언트 낙타 화석 발굴, 혹과 넓은 발은 북극 겨울과 눈 적응 결과

북미 낙타 조상은 멸종, 일부는 '베링 육교' 건너 유라시아에 이주

 

pliocene-camel_05d_4500_lg.jpg » 약 340만년 전 간빙기로 비교적 따뜻해 자작나무 숲이 발달했던 캐나다 북극지방에 서식하던 자이언트 낙타의 상상도. 그림=줄리우스 시소토니

 

낙타는 사막과 같은 건조지대에서 살아남도록 적응한 것처럼 보인다. 단봉 혹은 쌍봉 낙타의 혹은 지방을 저장하고 있어 이것을 분해해 얻은 수분과 영양분으로 물과 먹이가 없는 사막에서도 장기간 생존할 수 있다. 또 넓적한 발은 체중을 분산시켜 모래에 빠지지 않고 이동하게 해 준다. 그런데 과연 낙타는 건조지대에 적응해 진화한 종일까. 이런 의문을 풀려면 낙타의 진화역사를 봐야 한다.
 

현재 북아프리카에서 아시아에 걸쳐 서식하는 낙타와 가장 가까운 친척은 남아메리카의 라마, 알파카, 과나코 등이다. 이들의 공통조상은 약 4000만~5000만 년 전 북아프리카에 살던 토끼만 한 동물이었다.
 

약 3500만 년 전 염소 비슷한 크기로 진화한 낙타의 조상은 약 300만~500만 년 전 일부는 남아메리카로 이동해 라마 등으로 진화했고, 다른 일부는 당시 빙하기 때마다 유라시아 대륙과 아메리카 대륙을 이어주던 베링 육교를 건너 아시아로 퍼졌다. 간빙기와 함께 육교는 끊어졌고, 낙타는 원산지인 북아메리카에서 말, 검치호, 매머드 등과 함께 멸종했다.
 

map.jpg » 자이언트 낙타 화석이 발굴된 지점(흰 별표). 갈색 부분은 북극해의 수심 100m 이하 구역으로 빙하기 때 육지가 드러나던 곳이다. 그림=나탈리아 리브진스키 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최근 캐나다 자연박물관 지질학자들은 북극에 가까운 캐나다 누나부트 지방의 엘레스미어 섬에서 현생 낙타의 조상이지만 덩치는 30%쯤 큰 자이언트 낙타의 화석을 발굴했다. 발에서 어깨까지 2.7m나 됐던 이 낙타는 약 340만 년 전 이 지역이 자작나무 등 숲으로 뒤덮였던 시기에 서식했다. 연구진은 뼈 속 콜라겐의 유전자 지문 조사 결과 현생 낙타의 직계 조상임을 밝혔다.
 

당시는 빙하기와 간빙기가 주기적으로 되풀이되던 시기였고, 옛 낙타가 살던 때는 플라이오세 중기로 현재보다 기온이 2~3도 높았다. 화석이 발견된 곳의 연평균 기온은 영하 1.4도였다. 여름엔 온도가 꽤 높았지만 겨울엔 매우 추운 날씨가 계속됐을 것이다. 게다가 북극 지역이어서 해가 뜨지 않는 밤은 6개월까지 계속됐다.
 

bone.jpg » 자이언트 낙타의 뼈(a, e)와 어금니(b, c, d) 화석. 사진=나탈리아 리브진스키 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Martin Lipman.jpg » 2008년 캐나다 북극 지방에서 발굴된 자이언트 낙타의 뼈 화석. 나무처럼 보인다. 사진=마틴 리프먼

 

Martin Lipman4.jpg » 자이언트 낙타 화석이 발굴된 캐나다 북극의 퇴적층. 아래 검은 부분은 숲의 나무가 쌓인 피트 층이다. 사진=마틴 리프먼  

 

연구진은 논문에서 “현재의 낙타는 신 제3기 말 북방 숲에서 사는데 적응한 파라카멜루스로부터 유래한 것으로 보인다. 현생 낙타에게서 보이는 일부 형질은 그런 유산을 반영하고 있다.”라고 결론 내렸다.
 

연구자들이 예로 든 그런 형질은 숲에 사는데 적합한 형태의 어금니와 북극 서식지를 반영한 혹과 넓은 발 등이다. 지방을 저장하는 등의 혹과 설피처럼 커다란 발은 사막이 아니라, 길고 추운 북극의 겨울과 푹푹 빠지는 눈밭에서 살아남기 위해 적응한 형질이었던 것이다.

 

이 논문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최근호에 실렸다. 

 



기사가 인용한 논문 원문 정보

Mid-Pliocene warm-period deposits in the High Arctic yield insight into camel evolution
Natalia Rybczynski, John C. Gosse, C. Richard Harington, Roy A. Wogelius, Alan J. Hidy & Mike Buckley
NATURE COMMUNICATIONS 4:1550 DOI: 10.1038/ncomms2516 www.nature.com/naturecommunications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홍섭 기자
20년 넘게 환경문제를 다뤄온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환경전문기자를 역임했으며 웹진 물바람숲의 운영자입니다. 인간과 자연의 공존, 과학기술과 사회 문제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에 <한반도 자연사>를 연재했고 교육방송(EBS)의 <하나뿐인 지구>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이메일 : ecothink@hani.co.kr       트위터 : eco_think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강남 갔던 제비’가 다시 돌아오는 이유‘강남 갔던 제비’가 다시 돌아오는 이유

    조홍섭 | 2018. 04. 25

    질병 들끓는 열대서 면역체계 유지보다 번식기 온대 이동 유리여름 철새, 온대 텃새와 비슷한 면역체계…힘든 번식기 부담 덜어해마다 때가 되면 수십억 마리의 동물이 장거리 이동을 감행한다. 누, 흰긴수염고래, 도요새, 연어, 제왕나비, 된장잠자...

  • 독 가시도 모자랐나, 잭나이프 무장 물고기독 가시도 모자랐나, 잭나이프 무장 물고기

    조홍섭 | 2018. 04. 24

    쏨뱅이류에서 발견, 뺨에 숨겨두었다 유사시 펼쳐어른도 죽일 독가시에 추가, 동남아선 식용으로 인기포식자가 들끓는 바다에서 살아남는 길은 최고의 방어수단을 확보하는 것이다. 오랜 진화과정에서 바닷물고기들은 기발한 방어 무기를 잇달아 발명했...

  • 자기 배 터뜨리고 죽는 ‘자폭 개미’가 있다자기 배 터뜨리고 죽는 ‘자폭 개미’가 있다

    조홍섭 | 2018. 04. 23

    일개미는 배 수축한 뒤 독물 뿜어 적 물리치고병정개미는 마개 모양 머리로 바리케이드 친다동남아 보르네오의 열대림에는 높이가 60m에 이르는 큰 나무가 서로 이어져 수관 생태계를 이룬다. 나뭇잎으로 이뤄진 이 공중 생태계의 지배자는 개미이다...

  • ‘작은 거인’ 새우 떼가 바다 뒤섞어 생태계 살려‘작은 거인’ 새우 떼가 바다 뒤섞어 생태계 살려

    조홍섭 | 2018. 04. 20

    깊은 바다 양분 끌어올려, 바람·조류와 함께 바다생태계 유지밤에 표면 상승 때 강력한 하방 제트류와 주변 소용돌이 생겨육지에서 멀리 떨어진 대양은 사막과 같다. 유기물이 모두 바다 밑으로 가라앉아 영양 부족 상태에 빠진다. 그런데도 대양...

  • ‘초록 머리칼’ 거북은 생식기로 숨 쉰다‘초록 머리칼’ 거북은 생식기로 숨 쉰다

    조홍섭 | 2018. 04. 18

    총배설강에 아가미 기능, 3일까지 잠수호주 마리강 서식, 지구 136마리 생존오스트레일리아 동북부 퀸즐랜드 마리 강의 여울에는 특별한 거북이 산다. 길이 32∼42㎝의 제법 큰 이 민물 거북은 강변에 둥지를 틀고 급류가 흐르는 강에서 주로 사냥...